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도 내 지자체, 공공요금 잇따라 인상
입력 2017.06.20 (12:27) 수정 2017.06.20 (12:41)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경기도 내 지자체, 공공요금 잇따라 인상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기도 내 상당수 지방자치단체들이 수도요금 등 각종 공공요금을 올해부터 올렸거나 올릴 예정이어서 시민 부담을 키우고 있습니다.

그러나 예산만 낭비하는 전시성 행사를 줄이는게 우선이라는 지적입니다.

염기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설겆이하는 주부 이예린 씨.

최근 수도요금이 부쩍 오른 듯해 물을 아껴쓰고 있습니다.

지난해까지 한 달에 2만 5천 원 정도 나오던 수돗세가 4만 원 가까이 청구되고 있습니다.

시청에 문의해본 결과 지난 1월부터 하수도 요금이 36% 올랐다는 답변을 들었습니다.

<인터뷰> 이예린(고양시 덕양구) : "알지도 못하게 금액이 새나가니까, 정말 경기도 어렵고 용돈을 조금이라도 아껴서 아이들을 위해서 교육을 시켜야되는 입장인데..."

이도 모자라 고양시는 올해부터 1인당 5천 원이던 주민세를 만 2천 5백 원으로 두 배 이상 올렸습니다.

뿐만 아니라 포천시도 이달부터 하수도 요금을 17% 인상해 2020년까지 매년 3%씩 올릴 계획입니다.

파주시도 다음달을 시작으로 내후년까지 매년 상수도 요금을 10%씩 인상합니다.

<녹취> 파주시 관계자(음성변조) : "수도요금 자체가 워낙 낮아서 물을 아껴쓰는 차원에서라도 현실화해야 할 필요성이 있었던 거죠."

이렇게 각종 공공 요금을 올리는 이유는 자치단체의 재정압박에 대한 우려 때문입니다.

하지만 경기도 내 지자체들이 매년 주최하는 축제 등 전시성 행사 54개 가운데 60%가 넘는 33개가 적자를 내고 있습니다.

에산 집행 내실화가 시급하다는 지적입니다.

<인터뷰> 허정호(경실련 경기도협의회) : "시급하지 않은 사업을 미루거나 전시성 또는 선심성 행사를 없애는 등 합리적인 예산 편성을 해야됩니다."

인상보다는 효율적인 재정집행이 더욱 요구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염기석입니다.
  • 경기도 내 지자체, 공공요금 잇따라 인상
    • 입력 2017.06.20 (12:27)
    • 수정 2017.06.20 (12:41)
    뉴스 12
경기도 내 지자체, 공공요금 잇따라 인상
<앵커 멘트>

경기도 내 상당수 지방자치단체들이 수도요금 등 각종 공공요금을 올해부터 올렸거나 올릴 예정이어서 시민 부담을 키우고 있습니다.

그러나 예산만 낭비하는 전시성 행사를 줄이는게 우선이라는 지적입니다.

염기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설겆이하는 주부 이예린 씨.

최근 수도요금이 부쩍 오른 듯해 물을 아껴쓰고 있습니다.

지난해까지 한 달에 2만 5천 원 정도 나오던 수돗세가 4만 원 가까이 청구되고 있습니다.

시청에 문의해본 결과 지난 1월부터 하수도 요금이 36% 올랐다는 답변을 들었습니다.

<인터뷰> 이예린(고양시 덕양구) : "알지도 못하게 금액이 새나가니까, 정말 경기도 어렵고 용돈을 조금이라도 아껴서 아이들을 위해서 교육을 시켜야되는 입장인데..."

이도 모자라 고양시는 올해부터 1인당 5천 원이던 주민세를 만 2천 5백 원으로 두 배 이상 올렸습니다.

뿐만 아니라 포천시도 이달부터 하수도 요금을 17% 인상해 2020년까지 매년 3%씩 올릴 계획입니다.

파주시도 다음달을 시작으로 내후년까지 매년 상수도 요금을 10%씩 인상합니다.

<녹취> 파주시 관계자(음성변조) : "수도요금 자체가 워낙 낮아서 물을 아껴쓰는 차원에서라도 현실화해야 할 필요성이 있었던 거죠."

이렇게 각종 공공 요금을 올리는 이유는 자치단체의 재정압박에 대한 우려 때문입니다.

하지만 경기도 내 지자체들이 매년 주최하는 축제 등 전시성 행사 54개 가운데 60%가 넘는 33개가 적자를 내고 있습니다.

에산 집행 내실화가 시급하다는 지적입니다.

<인터뷰> 허정호(경실련 경기도협의회) : "시급하지 않은 사업을 미루거나 전시성 또는 선심성 행사를 없애는 등 합리적인 예산 편성을 해야됩니다."

인상보다는 효율적인 재정집행이 더욱 요구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염기석입니다.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