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울산의 한 의원에서 수면내시경을 받은 40대 여성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한국말 쓰지마라. 역겹다” 한인 학생 인종차별에 ‘공분’
“한국말 쓰지마라. 역겹다” 한인 학생 인종차별에 ‘공분’
미국 캘리포니아 주의 한 스타벅스 매장에서 백인 여성이 한인 학생들을 향해 "여기는 미국이니...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파리서 경찰 차량 공격…“자살 테러 추정”
입력 2017.06.20 (12:33) | 수정 2017.06.20 (12:43)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파리서 경찰 차량 공격…“자살 테러 추정”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랑스 파리의 가장 번화가인 샹젤리제에서 자살 차량 테러로 추정되는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이 사건으로 운전자는 그 자리에서 숨졌으나 다른 부상자는 없었습니다.

파리에서 박진현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하얀색 차량에서 갑자기 노란 연기가 거세게 치솟습니다.

주변을 지나던 경찰 밴에 충돌한 뒤 차량 안에 있던 가스통이 터진 것입니다.

경찰이 차량을 몰랐던 프랑스 국적 30대 남성을 운전석에서 끌어 냈지만 현장에서 숨졌습니다.

사건이 일어나자 경찰은 사건 현장을 중심으로 앞뒤 100미터 구간을 이처럼 완전히 통제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 남성은 국가 안전에 위협이 될 만한 인물을 의미하는 S 등급으로 분류돼 관계 당국의 관리를 받고 있었습니다.

또한 차량에서는 또 다른 가스통과 자동 소총 그리고 권총 등 다수의 무기가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제라를 콜롱(내무부 장관) : "차량에는 다수의 무기들과 폭발물도 발견됐습니다. 궁극적으로 이 남성이 차량을 폭발 시킬 수 있었던 것이죠."

특히 사건 현장은 인근에 대통령 궁이 있고 주변에 대사관 등 주요시설이 밀집돼있어 평소에도 경계가 삼엄한 곳입니다.

따라서 이 남성은 주변을 순찰하는 경찰 등 공권력을 향해 테러를 기도한 것으로 프랑스 정부는 보고 있습니다.

이에따라 대테러 검찰국은 이번 사건의 배후가 있는 지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샹젤리제에서는 두달 전에도 경찰관 1명이 테러로 보이는 공격을 받고 그 자리에서 숨지기도 했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박진현입니다.
  • 파리서 경찰 차량 공격…“자살 테러 추정”
    • 입력 2017.06.20 (12:33)
    • 수정 2017.06.20 (12:43)
    뉴스 12
파리서 경찰 차량 공격…“자살 테러 추정”
<앵커 멘트>

프랑스 파리의 가장 번화가인 샹젤리제에서 자살 차량 테러로 추정되는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이 사건으로 운전자는 그 자리에서 숨졌으나 다른 부상자는 없었습니다.

파리에서 박진현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하얀색 차량에서 갑자기 노란 연기가 거세게 치솟습니다.

주변을 지나던 경찰 밴에 충돌한 뒤 차량 안에 있던 가스통이 터진 것입니다.

경찰이 차량을 몰랐던 프랑스 국적 30대 남성을 운전석에서 끌어 냈지만 현장에서 숨졌습니다.

사건이 일어나자 경찰은 사건 현장을 중심으로 앞뒤 100미터 구간을 이처럼 완전히 통제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 남성은 국가 안전에 위협이 될 만한 인물을 의미하는 S 등급으로 분류돼 관계 당국의 관리를 받고 있었습니다.

또한 차량에서는 또 다른 가스통과 자동 소총 그리고 권총 등 다수의 무기가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제라를 콜롱(내무부 장관) : "차량에는 다수의 무기들과 폭발물도 발견됐습니다. 궁극적으로 이 남성이 차량을 폭발 시킬 수 있었던 것이죠."

특히 사건 현장은 인근에 대통령 궁이 있고 주변에 대사관 등 주요시설이 밀집돼있어 평소에도 경계가 삼엄한 곳입니다.

따라서 이 남성은 주변을 순찰하는 경찰 등 공권력을 향해 테러를 기도한 것으로 프랑스 정부는 보고 있습니다.

이에따라 대테러 검찰국은 이번 사건의 배후가 있는 지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샹젤리제에서는 두달 전에도 경찰관 1명이 테러로 보이는 공격을 받고 그 자리에서 숨지기도 했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박진현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