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野 집중 공세 3인…핵심 의혹은?
野 집중 공세 3인…핵심 의혹은?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는 국방과학연구원 근무 시절 한 법무법인 일을 겸직하면서 자문료로 33개월 동안 매월 3천만 원씩을 받았습니다. 송 후보자는...
[특파원리포트]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지난 22일 일본 전통극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에비조'의 부인 '고바야시 마오'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34세. 암 투병기를 블로그에 공개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과실물가지수 4년 만에 ‘최고’…폭염 영향”
입력 2017.06.20 (12:40) | 수정 2017.06.20 (12:46)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과실물가지수 4년 만에 ‘최고’…폭염 영향”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지난해 말부터 귤과 사과, 포도 등 과일값이 계속 올라 과실물가지수가 4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습니다.

통계청은 소비자들이 자주 찾는 과일 15개 품목을 바탕으로 산정한 과실물가지수는 지난달의 경우 118.15로 2013년 5월 이후 가장 높았습니다.

과일값이 계속 오르는 것은 지난해 폭염 탓에 작황이 부진한 데다 올해도 일찍 찾아온 더위에 여름 과일 수요가 늘고 있기 때문입니다.
  • “과실물가지수 4년 만에 ‘최고’…폭염 영향”
    • 입력 2017.06.20 (12:40)
    • 수정 2017.06.20 (12:46)
    뉴스 12
“과실물가지수 4년 만에 ‘최고’…폭염 영향”
지난해 말부터 귤과 사과, 포도 등 과일값이 계속 올라 과실물가지수가 4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습니다.

통계청은 소비자들이 자주 찾는 과일 15개 품목을 바탕으로 산정한 과실물가지수는 지난달의 경우 118.15로 2013년 5월 이후 가장 높았습니다.

과일값이 계속 오르는 것은 지난해 폭염 탓에 작황이 부진한 데다 올해도 일찍 찾아온 더위에 여름 과일 수요가 늘고 있기 때문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