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거듭된 기습 폭우…반복된 ‘일기 오보’, 왜?
거듭된 기습 폭우…반복된 ‘일기 오보’, 왜?
이번 비는 짧은 시간 동안 수도권에 집중적으로 쏟아졌습니다. 레이더 영상을 통해 비구름의 이동 모습을 확인해볼까요? 아침 북한에서...
‘외유·막말’ 도의원…변명·책임 회피 여전
‘외유·막말’ 도의원…변명·책임 회피 여전
  "자신의 발언이 왜곡, 편집됐고, 유도 질문의 함정에 빠졌다." 수해 속 외유논란에 국민 비하 발언의 당사자인 김학철 의원은 귀국 직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과실물가지수 4년 만에 ‘최고’…폭염 영향”
입력 2017.06.20 (12:40) | 수정 2017.06.20 (12:46)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과실물가지수 4년 만에 ‘최고’…폭염 영향”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지난해 말부터 귤과 사과, 포도 등 과일값이 계속 올라 과실물가지수가 4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습니다.

통계청은 소비자들이 자주 찾는 과일 15개 품목을 바탕으로 산정한 과실물가지수는 지난달의 경우 118.15로 2013년 5월 이후 가장 높았습니다.

과일값이 계속 오르는 것은 지난해 폭염 탓에 작황이 부진한 데다 올해도 일찍 찾아온 더위에 여름 과일 수요가 늘고 있기 때문입니다.
  • “과실물가지수 4년 만에 ‘최고’…폭염 영향”
    • 입력 2017.06.20 (12:40)
    • 수정 2017.06.20 (12:46)
    뉴스 12
“과실물가지수 4년 만에 ‘최고’…폭염 영향”
지난해 말부터 귤과 사과, 포도 등 과일값이 계속 올라 과실물가지수가 4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습니다.

통계청은 소비자들이 자주 찾는 과일 15개 품목을 바탕으로 산정한 과실물가지수는 지난달의 경우 118.15로 2013년 5월 이후 가장 높았습니다.

과일값이 계속 오르는 것은 지난해 폭염 탓에 작황이 부진한 데다 올해도 일찍 찾아온 더위에 여름 과일 수요가 늘고 있기 때문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