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감격도시’ 평창의 17일…최고의 순간 톱 5
“이 감동, 실화?” 17일의 평창 드라마…최고 명장면 톱5!
대한민국 선수단이 역대 동계올림픽 사상 최다 메달을 차지하는 신기록을 세웠다. '비인기종목'이...
수원교구장 사과…뒤로 “3일만 지나면 잠잠” 단체 문자
수원교구장 사과…뒤로 “3일만 지나면 잠잠” 단체 문자
현직 신부가 신도를 성폭행하려 했다는 KBS의 보도가 나간 뒤, 해당 신부가 속한 수원교구 교구장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과실물가지수 4년 만에 ‘최고’…폭염 영향”
입력 2017.06.20 (12:40) | 수정 2017.06.20 (12:46)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과실물가지수 4년 만에 ‘최고’…폭염 영향”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지난해 말부터 귤과 사과, 포도 등 과일값이 계속 올라 과실물가지수가 4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습니다.

통계청은 소비자들이 자주 찾는 과일 15개 품목을 바탕으로 산정한 과실물가지수는 지난달의 경우 118.15로 2013년 5월 이후 가장 높았습니다.

과일값이 계속 오르는 것은 지난해 폭염 탓에 작황이 부진한 데다 올해도 일찍 찾아온 더위에 여름 과일 수요가 늘고 있기 때문입니다.
  • “과실물가지수 4년 만에 ‘최고’…폭염 영향”
    • 입력 2017.06.20 (12:40)
    • 수정 2017.06.20 (12:46)
    뉴스 12
“과실물가지수 4년 만에 ‘최고’…폭염 영향”
지난해 말부터 귤과 사과, 포도 등 과일값이 계속 올라 과실물가지수가 4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습니다.

통계청은 소비자들이 자주 찾는 과일 15개 품목을 바탕으로 산정한 과실물가지수는 지난달의 경우 118.15로 2013년 5월 이후 가장 높았습니다.

과일값이 계속 오르는 것은 지난해 폭염 탓에 작황이 부진한 데다 올해도 일찍 찾아온 더위에 여름 과일 수요가 늘고 있기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