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수능 당일 진동 느끼면…시험 일시 중지→대피 ‘원칙’
수능 볼 때 진동 느낀다면…‘시험 일시 중지→대피’ 원칙
포항 지역 여진 발생 상황별 조치 계획 ① 예비소집(22일 14:00) 전, 여진 발생시...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 …결국 ‘사당 밖으로’ 쫓겨나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정보충전] 제철 음식 ‘병어’ 선별·요리법
입력 2017.06.20 (12:44) | 수정 2017.06.20 (12:51)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정보충전] 제철 음식 ‘병어’ 선별·요리법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찍 찾아온 무더위 때문에 입맛 잃었다는 분을 많은데요, 이럴 때 제철 음식만한 게 없습니다.

요즘 병어가 제철이라는대요, 여름이면 알을 낳기 위해 서해로 옵니다.

살도 오르고 영양도 가득합니다.

정보충전에서 자세히 전합니다.

<리포트>

인천 강화군의 후포항입니다.

병어잡이에 나선 어민들, 작은 운반선을 타고 먼 바다로 나가 큰 배에 옮겨탑니다.

병어잡이 배는 하루 24시간, 쉴 틈 없이 돌아갑니다.

<인터뷰> 이종술(선장) : “조류가 하루에 네 번이잖아요. 밀물 두 번, 썰물 두 번이니까요. 병어는 물때에 맞춰 조업을 하기 때문에 아무 때나 할 수 있는 게 아니에요. 그 시간에 맞춰서 해야 하니까, 하루에 네 번만 잡이를 하는 거예요.”

이맘때 병어는 수심 10~20m 정도의 얕은 바다에서 삽니다.

조류를 타며 떼 지어 다니는데요.

병어가 다니는 길목에 미리 그물을 쳐 놓고, 조류가 바뀌면서 그물 안으로 밀려들어 온 병어를 그물로 잡아 올리는 거죠.

오늘의 주인공, 눈부신 은빛 자태 병어 등장합니다.

산란기까지 맞아 요즘 병어, 살도 오르고 영양도 가득합니다.

<인터뷰> 윤선(연세대 식품영양학과 명예교수) : “병어는 면역 비타민이라고 불릴 정도로 면역력 강화와 원기 회복에 좋습니다. 병어에 들어있는 대표적인 영양소는 양질의 단백질과 오메가3, 각종 비타민과 무기질이 풍부하게 함유돼 있습니다.”

성격이 급해서 잡히자마자 죽습니다.

<녹취> “병어는 별명이 병치인데요. ‘치’자가 들어가는 물고기는 성질이 급해서 빨리 죽어요.”

그래서 보관법이 중요합니다.

바닷물로 가볍게 세척한 뒤 얼음 넣고 바로 포장해야 신선도가 유지됩니다.

이렇게 잡힌 병어들은 바로 어판장으로 옮겨져 소비자들과 만나게 되는데요.

병어는 크기별로 조금씩 쓰임새가 다릅니다.

크기별 분류 작업을 먼저 거쳐야 합니다.

<녹취> “크기가 작은 병어는 뼈가 연해서 횟감으로 좋고요. 큰 병어는 찜이나 탕용으로 아주 좋아요.”

좋은 병어는 몸에 은백색 비닐이 많이 남아있고 눈이 선명합니다.

또 살짝 눌렀을 때, 탄력이 있는 게 좋은데요.

<인터뷰> 김정덕(경기도 여주시) : “병어는 어떤 요리로 해 먹어도 맛있고 회로 먹어도 맛있어요. 진짜 맛있는 생선이에요.”

이렇게 제대로 물이 올랐다는 병어, 도망간 입맛까지 책임지고 잡아 온다는데요.

<인터뷰> 정미애(병어 맛집 운영) : “병어는 회뿐만 아니라 조림, 구이, 무침까지, 다양한 조리법으로 즐길 수 있습니다.”

잔비늘이 많은 만큼 칼로 긁어 깨끗이 손질하고요.

배 밑으로 칼집을 내, 알과 내장은 분리합니다.

칼집 살짝 내 주고, 소금만 살짝 뿌려 간을 합니다.

그릴 위에서 앞뒤로 돌려가며 노릇하게 구워 내면 병어구이 완성입니다.

구이와 조림, 무침까지 병어요리 한 상이 차려졌는데요

<인터뷰> 황성학(경기도 김포시) : “말이 필요 없습니다. 병어 요리가 아주 최고입니다.”

병어, 한창 물오른 지금이 딱 입니다.

영양까지 풍부하다니 이 여름 놓치지 마시고 꼭 챙기시기 바랍니다.

정보충전이었습니다.
  • [정보충전] 제철 음식 ‘병어’ 선별·요리법
    • 입력 2017.06.20 (12:44)
    • 수정 2017.06.20 (12:51)
    뉴스 12
[정보충전] 제철 음식 ‘병어’ 선별·요리법
<앵커 멘트>

일찍 찾아온 무더위 때문에 입맛 잃었다는 분을 많은데요, 이럴 때 제철 음식만한 게 없습니다.

요즘 병어가 제철이라는대요, 여름이면 알을 낳기 위해 서해로 옵니다.

살도 오르고 영양도 가득합니다.

정보충전에서 자세히 전합니다.

<리포트>

인천 강화군의 후포항입니다.

병어잡이에 나선 어민들, 작은 운반선을 타고 먼 바다로 나가 큰 배에 옮겨탑니다.

병어잡이 배는 하루 24시간, 쉴 틈 없이 돌아갑니다.

<인터뷰> 이종술(선장) : “조류가 하루에 네 번이잖아요. 밀물 두 번, 썰물 두 번이니까요. 병어는 물때에 맞춰 조업을 하기 때문에 아무 때나 할 수 있는 게 아니에요. 그 시간에 맞춰서 해야 하니까, 하루에 네 번만 잡이를 하는 거예요.”

이맘때 병어는 수심 10~20m 정도의 얕은 바다에서 삽니다.

조류를 타며 떼 지어 다니는데요.

병어가 다니는 길목에 미리 그물을 쳐 놓고, 조류가 바뀌면서 그물 안으로 밀려들어 온 병어를 그물로 잡아 올리는 거죠.

오늘의 주인공, 눈부신 은빛 자태 병어 등장합니다.

산란기까지 맞아 요즘 병어, 살도 오르고 영양도 가득합니다.

<인터뷰> 윤선(연세대 식품영양학과 명예교수) : “병어는 면역 비타민이라고 불릴 정도로 면역력 강화와 원기 회복에 좋습니다. 병어에 들어있는 대표적인 영양소는 양질의 단백질과 오메가3, 각종 비타민과 무기질이 풍부하게 함유돼 있습니다.”

성격이 급해서 잡히자마자 죽습니다.

<녹취> “병어는 별명이 병치인데요. ‘치’자가 들어가는 물고기는 성질이 급해서 빨리 죽어요.”

그래서 보관법이 중요합니다.

바닷물로 가볍게 세척한 뒤 얼음 넣고 바로 포장해야 신선도가 유지됩니다.

이렇게 잡힌 병어들은 바로 어판장으로 옮겨져 소비자들과 만나게 되는데요.

병어는 크기별로 조금씩 쓰임새가 다릅니다.

크기별 분류 작업을 먼저 거쳐야 합니다.

<녹취> “크기가 작은 병어는 뼈가 연해서 횟감으로 좋고요. 큰 병어는 찜이나 탕용으로 아주 좋아요.”

좋은 병어는 몸에 은백색 비닐이 많이 남아있고 눈이 선명합니다.

또 살짝 눌렀을 때, 탄력이 있는 게 좋은데요.

<인터뷰> 김정덕(경기도 여주시) : “병어는 어떤 요리로 해 먹어도 맛있고 회로 먹어도 맛있어요. 진짜 맛있는 생선이에요.”

이렇게 제대로 물이 올랐다는 병어, 도망간 입맛까지 책임지고 잡아 온다는데요.

<인터뷰> 정미애(병어 맛집 운영) : “병어는 회뿐만 아니라 조림, 구이, 무침까지, 다양한 조리법으로 즐길 수 있습니다.”

잔비늘이 많은 만큼 칼로 긁어 깨끗이 손질하고요.

배 밑으로 칼집을 내, 알과 내장은 분리합니다.

칼집 살짝 내 주고, 소금만 살짝 뿌려 간을 합니다.

그릴 위에서 앞뒤로 돌려가며 노릇하게 구워 내면 병어구이 완성입니다.

구이와 조림, 무침까지 병어요리 한 상이 차려졌는데요

<인터뷰> 황성학(경기도 김포시) : “말이 필요 없습니다. 병어 요리가 아주 최고입니다.”

병어, 한창 물오른 지금이 딱 입니다.

영양까지 풍부하다니 이 여름 놓치지 마시고 꼭 챙기시기 바랍니다.

정보충전이었습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