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지연 과태료 내라”…유족 울린 ‘무심한 행정’
“지연 과태료 내라”…유족 울린 ‘무심한 행정’
지난달 9일은 대통령 선거 날이었습니다. 여러분들은 대선 당일, 어떤 기억을 갖고 계신가요...
[특파원리포트]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지난 22일 일본 전통극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에비조'의 부인 '고바야시 마오'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34세. 암 투병기를 블로그에 공개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시리아 ‘락까’의 살상무기 ‘드론’
입력 2017.06.20 (12:52) | 수정 2017.06.20 (12:59)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시리아 ‘락까’의 살상무기 ‘드론’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유혈사태가 지속되고 있는 시리아에서 극단주의 무장단체 'IS'의 심장부로 남아 있는'락까'.

2014년 1월 IS가 점령한 이래 시리아 내 IS의 사실상 수도입니다.

크루드군과 IS의 치열한 혈전이 지속되고 있는 이곳에서 가장 위협적인 살상무기는 바로 드론입니다.

<인터뷰> "피하세요! 피하세요! 위에 드론이 떴어요!"

취재진이 접근한 지역에서 불과 300미터 전방에는 IS의 깃발이 나부끼는데요,

크루드군과 IS는 각기 다른 색의 드론을 사용하며 적진에 무차별 공격을 가합니다.

<인터뷰> "조심해요, 저건 우리 드론이에요! 우리 편 드론은 흰색, IS의 드론은 검정색입니다!"

드론은 접근성이 용이하고 일격에 폭격을 가할 수 있어 락까에서 가장 공포스러운 무깁니다.

드론의 공격으로 곳곳에는 IS군의 사체가 널려 있고, 또 지뢰도 사방에 흩어져 있어 한치도 긴장을 늦출 수 없습니다.

현재 락까에는 만여 명의 주민들이 잔류하고 있는데요, 이들은 탈출을 포기한 채 IS가 격퇴당하기만을 고대하고 있습니다.
  • 시리아 ‘락까’의 살상무기 ‘드론’
    • 입력 2017.06.20 (12:52)
    • 수정 2017.06.20 (12:59)
    뉴스 12
시리아 ‘락까’의 살상무기 ‘드론’
유혈사태가 지속되고 있는 시리아에서 극단주의 무장단체 'IS'의 심장부로 남아 있는'락까'.

2014년 1월 IS가 점령한 이래 시리아 내 IS의 사실상 수도입니다.

크루드군과 IS의 치열한 혈전이 지속되고 있는 이곳에서 가장 위협적인 살상무기는 바로 드론입니다.

<인터뷰> "피하세요! 피하세요! 위에 드론이 떴어요!"

취재진이 접근한 지역에서 불과 300미터 전방에는 IS의 깃발이 나부끼는데요,

크루드군과 IS는 각기 다른 색의 드론을 사용하며 적진에 무차별 공격을 가합니다.

<인터뷰> "조심해요, 저건 우리 드론이에요! 우리 편 드론은 흰색, IS의 드론은 검정색입니다!"

드론은 접근성이 용이하고 일격에 폭격을 가할 수 있어 락까에서 가장 공포스러운 무깁니다.

드론의 공격으로 곳곳에는 IS군의 사체가 널려 있고, 또 지뢰도 사방에 흩어져 있어 한치도 긴장을 늦출 수 없습니다.

현재 락까에는 만여 명의 주민들이 잔류하고 있는데요, 이들은 탈출을 포기한 채 IS가 격퇴당하기만을 고대하고 있습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