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지금 ‘방콕 휴가’를 즐기고 있습니다”
“지금 ‘방콕 휴가’를 즐기고 있습니다”
3년 차 직장인 김성진 씨에게 여름휴가가 돌아왔다. 김 씨는 입사 이래 휴가는 늘 '날을 잡고' 다녀왔었다. 직장인들이 새해만 되면 가장 먼저 기다린다는...
미 합참의장 “대북 군사공격 불가능하지 않다”
미 합참의장 “대북 군사공격 불가능하지 않다”
“많은 사람들이 북한에 대한 군사적 옵션을 ‘상상할 수 없는 것’(unimaginable)이라고 말하지만 나 는 이 말을 살짝 바꿔 부르겠다. 군사적 옵션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양제츠 中국무위원 “한중 공동이익 함께 지켜나가자”
입력 2017.06.20 (13:19) | 수정 2017.06.20 (13:30) 인터넷 뉴스
양제츠 中국무위원 “한중 공동이익 함께 지켜나가자”
양제츠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은 오늘(20일) 베이징에서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을 만나 이번 방문을 고도로 중시한다면서 한국과 중국이 공동 이익을 함께 지켜나가자고 강조했다.

양제츠 국무위원은 오늘 제8차 한중 외교차관 전략대화를 위해 방중한 임성남 차관을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중 수교 25주년동안 거둔 많은 성과를 모두 소중히 여겨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이번 임성남 차관의 중국 방문을 중국은 고도로 중시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한중수교의 초심을 잊지 않고 상대방의 중대한 관심사를 서로 존중하며 우리의 공동이익을 함께 지켜 나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 양제츠 中국무위원 “한중 공동이익 함께 지켜나가자”
    • 입력 2017.06.20 (13:19)
    • 수정 2017.06.20 (13:30)
    인터넷 뉴스
양제츠 中국무위원 “한중 공동이익 함께 지켜나가자”
양제츠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은 오늘(20일) 베이징에서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을 만나 이번 방문을 고도로 중시한다면서 한국과 중국이 공동 이익을 함께 지켜나가자고 강조했다.

양제츠 국무위원은 오늘 제8차 한중 외교차관 전략대화를 위해 방중한 임성남 차관을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중 수교 25주년동안 거둔 많은 성과를 모두 소중히 여겨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이번 임성남 차관의 중국 방문을 중국은 고도로 중시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한중수교의 초심을 잊지 않고 상대방의 중대한 관심사를 서로 존중하며 우리의 공동이익을 함께 지켜 나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