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네이버 ‘기사 배치 조작’ 사실로…청탁받고 기사 숨겼다
네이버 ‘기사 배치 조작’ 사실로…청탁받고 기사 숨겼다
국내 뉴스·미디어 검색의 70% 가까이를 점유하고 있는 네이버가 청탁을 받고, 기사 배치를 조작한...
우경화에 맞선 ‘日의 양심’ 아라이 교수 별세
한국 문화재 반환·위안부 연구 ‘일본의 양심’ 아라이 교수의 큰 족적
일본 내 한국 문화재의 반환 운동과 전쟁책임 규명 등에 앞장서서 일본의 양심으로 불렸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양제츠 中국무위원 “한중 공동이익 함께 지켜나가자”
입력 2017.06.20 (13:19) | 수정 2017.06.20 (13:30) 인터넷 뉴스
양제츠 中국무위원 “한중 공동이익 함께 지켜나가자”
양제츠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은 오늘(20일) 베이징에서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을 만나 이번 방문을 고도로 중시한다면서 한국과 중국이 공동 이익을 함께 지켜나가자고 강조했다.

양제츠 국무위원은 오늘 제8차 한중 외교차관 전략대화를 위해 방중한 임성남 차관을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중 수교 25주년동안 거둔 많은 성과를 모두 소중히 여겨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이번 임성남 차관의 중국 방문을 중국은 고도로 중시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한중수교의 초심을 잊지 않고 상대방의 중대한 관심사를 서로 존중하며 우리의 공동이익을 함께 지켜 나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 양제츠 中국무위원 “한중 공동이익 함께 지켜나가자”
    • 입력 2017.06.20 (13:19)
    • 수정 2017.06.20 (13:30)
    인터넷 뉴스
양제츠 中국무위원 “한중 공동이익 함께 지켜나가자”
양제츠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은 오늘(20일) 베이징에서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을 만나 이번 방문을 고도로 중시한다면서 한국과 중국이 공동 이익을 함께 지켜나가자고 강조했다.

양제츠 국무위원은 오늘 제8차 한중 외교차관 전략대화를 위해 방중한 임성남 차관을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중 수교 25주년동안 거둔 많은 성과를 모두 소중히 여겨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이번 임성남 차관의 중국 방문을 중국은 고도로 중시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한중수교의 초심을 잊지 않고 상대방의 중대한 관심사를 서로 존중하며 우리의 공동이익을 함께 지켜 나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