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정부 추경안 국회 본회의 통과…11조 3백여억 원 규모
정부 추경안 국회 본회의 통과…11조 3백여억 원 규모
11조 3백여억 원 규모의 정부 추경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지난달 7일 국회...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새하얀 몸, 매서운 눈매, 머리 뒤로 갈기처럼 늘어진 깃털을 날리는 모습이 사뭇 당당합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단독] “DJ, 연평해전 때 축구 관람” 검찰, 정규재 소환 조사
입력 2017.06.20 (13:34) | 수정 2017.06.20 (13:47) 인터넷 뉴스
[단독] “DJ, 연평해전 때 축구 관람” 검찰, 정규재 소환 조사
2002년 연평해전 당시 김대중 전 대통령이 축구 경기 관람을 했다는 취지로 발언했다가 고발 당한 정규재 한국경제신문 논설고문이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심우정 부장검사)는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된 정 고문을 오늘(20일) 오전 10시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월 김 전 대통령의 3남인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국민통합위원장이 "정 고문이 KBS '생방송 일요토론'에 출연해 돌아가신 아버지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형사 고발한 데 따른 것이다.

정 고문은 지난 1월 8일 해당 프로그램에 출연해 세월호 참사 당일 7시간 행적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사유가 되지 않는다는 점을 설명하면서 "김 전 대통령도 연평해전 당시 일본에 축구를 보러 갔지만 탄핵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SNS를 통해 "돌아가신 아버지가 2002년 연평해전 당시 보고를 받고서도 월드컵 축구 관람을 했다는 건 근거 없는 내용"이라고 반박했다. 또 언론 인터뷰에서 "연평해전이 벌어진 2002년 6월 29일 김 전 대통령은 월드컵 3·4위전을 관람하려다 교전 발생 보고를 듣고서 이를 취소했다"라고 말했다.

검찰은 정 고문에 대한 고발장이 접수되고 나서 김 위원장 측 법률 대리인을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 관계자는 "정 고문을 조사하고 나서 기소 여부 등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단독] “DJ, 연평해전 때 축구 관람” 검찰, 정규재 소환 조사
    • 입력 2017.06.20 (13:34)
    • 수정 2017.06.20 (13:47)
    인터넷 뉴스
[단독] “DJ, 연평해전 때 축구 관람” 검찰, 정규재 소환 조사
2002년 연평해전 당시 김대중 전 대통령이 축구 경기 관람을 했다는 취지로 발언했다가 고발 당한 정규재 한국경제신문 논설고문이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심우정 부장검사)는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된 정 고문을 오늘(20일) 오전 10시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월 김 전 대통령의 3남인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국민통합위원장이 "정 고문이 KBS '생방송 일요토론'에 출연해 돌아가신 아버지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형사 고발한 데 따른 것이다.

정 고문은 지난 1월 8일 해당 프로그램에 출연해 세월호 참사 당일 7시간 행적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사유가 되지 않는다는 점을 설명하면서 "김 전 대통령도 연평해전 당시 일본에 축구를 보러 갔지만 탄핵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SNS를 통해 "돌아가신 아버지가 2002년 연평해전 당시 보고를 받고서도 월드컵 축구 관람을 했다는 건 근거 없는 내용"이라고 반박했다. 또 언론 인터뷰에서 "연평해전이 벌어진 2002년 6월 29일 김 전 대통령은 월드컵 3·4위전을 관람하려다 교전 발생 보고를 듣고서 이를 취소했다"라고 말했다.

검찰은 정 고문에 대한 고발장이 접수되고 나서 김 위원장 측 법률 대리인을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 관계자는 "정 고문을 조사하고 나서 기소 여부 등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