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지금 ‘방콕 휴가’를 즐기고 있습니다”
“지금 ‘방콕 휴가’를 즐기고 있습니다”
3년 차 직장인 김성진 씨에게 여름휴가가 돌아왔다. 김 씨는 입사 이래 휴가는 늘 '날을 잡고' 다녀왔었다. 직장인들이 새해만 되면 가장 먼저 기다린다는...
미 합참의장 “대북 군사공격 불가능하지 않다”
미 합참의장 “대북 군사공격 불가능하지 않다”
“많은 사람들이 북한에 대한 군사적 옵션을 ‘상상할 수 없는 것’(unimaginable)이라고 말하지만 나 는 이 말을 살짝 바꿔 부르겠다. 군사적 옵션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지난해 미국 상대 서비스 적자 143억 달러…사상 최대
입력 2017.06.20 (13:56) | 수정 2017.06.20 (14:03) 인터넷 뉴스
지난해 미국 상대 서비스 적자 143억 달러…사상 최대
우리나라가 미국과 서비스에서 본 적자 규모가 사상 최대 수준으로 늘었다.

한국은행이 20일 발표한 '2016년 중 지역별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가 서비스 수지에서 미국을 상대로 142억8천만 달러의 적자를 낸 것으로 집계됐다. 한은이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1998년 이후 최대 규모다. 지난해 평균 원/달러 환율 1,160.4원으로 환산하면 약 16조5천700억원이다.

미국에 대한 서비스 적자는 2013년 111억 달러에서 2014년 110억 달러로 줄었다가 2015년 140억9천만 달러로 늘어난 데 이어 2년 연속 증가세를 나타냈다.

지난해 대미 서비스 적자를 구체적으로 보면 여행수지가 57억2천540만 달러로 가장 많았고, 지식재산권사용료는 45억9천230만 달러를 기록했다. 해외여행, 유학, 특허료 등으로 미국에 지급한 돈이 그만큼 많았던 것이다.

운송수지 적자도 2015년 6억3천250만 달러에서 지난해 14억5천110만 달러로 뛰었다. 세계적인 운송 업황의 부진에다 한진해운 파산 사태의 영향을 받았다.
  • 지난해 미국 상대 서비스 적자 143억 달러…사상 최대
    • 입력 2017.06.20 (13:56)
    • 수정 2017.06.20 (14:03)
    인터넷 뉴스
지난해 미국 상대 서비스 적자 143억 달러…사상 최대
우리나라가 미국과 서비스에서 본 적자 규모가 사상 최대 수준으로 늘었다.

한국은행이 20일 발표한 '2016년 중 지역별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가 서비스 수지에서 미국을 상대로 142억8천만 달러의 적자를 낸 것으로 집계됐다. 한은이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1998년 이후 최대 규모다. 지난해 평균 원/달러 환율 1,160.4원으로 환산하면 약 16조5천700억원이다.

미국에 대한 서비스 적자는 2013년 111억 달러에서 2014년 110억 달러로 줄었다가 2015년 140억9천만 달러로 늘어난 데 이어 2년 연속 증가세를 나타냈다.

지난해 대미 서비스 적자를 구체적으로 보면 여행수지가 57억2천540만 달러로 가장 많았고, 지식재산권사용료는 45억9천230만 달러를 기록했다. 해외여행, 유학, 특허료 등으로 미국에 지급한 돈이 그만큼 많았던 것이다.

운송수지 적자도 2015년 6억3천250만 달러에서 지난해 14억5천110만 달러로 뛰었다. 세계적인 운송 업황의 부진에다 한진해운 파산 사태의 영향을 받았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