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지금 ‘방콕 휴가’를 즐기고 있습니다”
“지금 ‘방콕 휴가’를 즐기고 있습니다”
3년 차 직장인 김성진 씨에게 여름휴가가 돌아왔다. 김 씨는 입사 이래 휴가는 늘 '날을 잡고' 다녀왔었다. 직장인들이 새해만 되면 가장 먼저 기다린다는...
미 합참의장 “대북 군사공격 불가능하지 않다”
미 합참의장 “대북 군사공격 불가능하지 않다”
“많은 사람들이 북한에 대한 군사적 옵션을 ‘상상할 수 없는 것’(unimaginable)이라고 말하지만 나 는 이 말을 살짝 바꿔 부르겠다. 군사적 옵션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백남기 유족 ‘외인사’ 진단서 발급…“사망신고할 것”
입력 2017.06.20 (13:56) | 수정 2017.06.20 (14:03) 인터넷 뉴스
백남기 유족 ‘외인사’ 진단서 발급…“사망신고할 것”
시위 도중 경찰 물대포에 맞아 숨진 백남기 씨 유족이 '병사'에서 '외인사'로 사망원인이 바뀐 백 씨의 사망진단서를 발급받아 사망신고를 하기로 했다.

백 씨의 큰 딸 백도라지(35) 씨는 모친과 함께 오늘(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을 찾아 사망진단서를 발급받았다.

유족은 지난해 9월 25일 백 씨가 서울대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숨진 직후 당시 주치의인 백선하 신경외과 교수가 사인을 '병사'로 기재한 것에 반발하며 지금까지 사망신고를 하지 않았다.

백도라지 씨는 "외인사로 변경된 진단서를 가지고 사망신고를 할 계획"이라며 "진정한 사망진단서를 발급받아 신고하는 것이 고인에 대한 예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백 씨는 "진단서 사인 변경에 대해 새 정부와 문재인 대통령, 서울대병원에 감사드린다"면서 "이철성 경찰청장은 강신명 전 경찰청장과 함께 진정성 있게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단서 발급에 앞서 백 씨는 서창석 서울대병원장을 다시 만나 사과를 받고, 진단서 작성 경위를 조사해줄 것을 요구했다.

백남기 투쟁본부는 이날 유족이 참석한 가운데 병원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백남기 농민을 사망하게 한 국가폭력과 사인 조작 시도에 대한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작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투쟁본부는 "서울대병원은 서창석 원장과 주치의였던 백선하 교수를 징계해야 한다"면서 "검찰은 신속히 수사를 마무리해 경찰 고위 책임자 등을 기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백남기 유족 ‘외인사’ 진단서 발급…“사망신고할 것”
    • 입력 2017.06.20 (13:56)
    • 수정 2017.06.20 (14:03)
    인터넷 뉴스
백남기 유족 ‘외인사’ 진단서 발급…“사망신고할 것”
시위 도중 경찰 물대포에 맞아 숨진 백남기 씨 유족이 '병사'에서 '외인사'로 사망원인이 바뀐 백 씨의 사망진단서를 발급받아 사망신고를 하기로 했다.

백 씨의 큰 딸 백도라지(35) 씨는 모친과 함께 오늘(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을 찾아 사망진단서를 발급받았다.

유족은 지난해 9월 25일 백 씨가 서울대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숨진 직후 당시 주치의인 백선하 신경외과 교수가 사인을 '병사'로 기재한 것에 반발하며 지금까지 사망신고를 하지 않았다.

백도라지 씨는 "외인사로 변경된 진단서를 가지고 사망신고를 할 계획"이라며 "진정한 사망진단서를 발급받아 신고하는 것이 고인에 대한 예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백 씨는 "진단서 사인 변경에 대해 새 정부와 문재인 대통령, 서울대병원에 감사드린다"면서 "이철성 경찰청장은 강신명 전 경찰청장과 함께 진정성 있게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단서 발급에 앞서 백 씨는 서창석 서울대병원장을 다시 만나 사과를 받고, 진단서 작성 경위를 조사해줄 것을 요구했다.

백남기 투쟁본부는 이날 유족이 참석한 가운데 병원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백남기 농민을 사망하게 한 국가폭력과 사인 조작 시도에 대한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작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투쟁본부는 "서울대병원은 서창석 원장과 주치의였던 백선하 교수를 징계해야 한다"면서 "검찰은 신속히 수사를 마무리해 경찰 고위 책임자 등을 기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