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野 “文 정부 ‘탈원전 정책’ 일방적…국민에 부담줄 것” ISSUE
입력 2017.06.20 (14:09) | 수정 2017.06.20 (14:17) 인터넷 뉴스
野 “文 정부 ‘탈원전 정책’ 일방적…국민에 부담줄 것”
야 3당이 20일(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선언한 신규원전 건설계획 전면 백지화 등 '탈원전 정책'에 대해 한목소리로 우려를 표명했다.

탈원전·신재생 에너지의 시대로 전환해야 하는 것은 맞지만, 현재의 에너지 수급 상황 등을 고려할 때 급격한 정책 변화는 국민에게 부담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이현재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탈원전 정책에 대해 "에너지원의 97%를 수입하는 우리나라 현실을 도외시한 위험하고 설익은 아마추어리즘"이라고 지적했다.

이 의장은 "원자력 발전단가가 신재생에너지의 절반에 불과하다는 점 등을 고려하면, 탈핵 시대 전기요금은 지금보다 대폭 인상될 수밖에 없다"며 "나라의 존망이 걸린 중대한 사안인 만큼 국회의 충분한 논의와 국민투표 등을 거쳐서 신중히 결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한국당 간사를 맡은 이채익 의원도 "정부의 일방통행식 탈원전 정책은 재고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의원은 전기요금 폭탄 우려, 국민 공론화 과정 부재, 원전 외 에너지정책 대안 부재 등을 제시하면서 정부의 원자력 발전 중단 방침에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도 정부의 탈핵방침은 섣부른 정책이라고 밝혔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안전기준 강화와 신재생 에너지 육성 방침은 환영하지만, 신규 원전과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전면중단은 우려한다"면서 "현실과 동떨어진 인기영합의 무책임한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주무부처 장관이 임명되지 않는 상태에서 대통령이 정책을 쥐락펴락하는 것은 반드시 실패의 길로 간다. 산업통상자원부 장관부터 임명하고, 역할을 부여해 국민 공감을 이뤄가면서 중장기 로드맵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종구 바른정당 정책위의장은 원내대책회의에서 "탈원전 후 전력수급 로드맵이 부족해 전력 대란이 걱정된다"며 "8차 전력수급 계획 과정에서 정부와 여당의 독단이 아닌 여야가 함께 추천하는 인사가 참여해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날 문 대통령은 부산 기장군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에서 열린 고리 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 참석해 "준비 중인 신규 원전 건설계획을 전면 백지화하고 원전 설계수명을 연장하지 않겠다"며 사실상 '탈핵 시대'를 선포했다.
  • 野 “文 정부 ‘탈원전 정책’ 일방적…국민에 부담줄 것”
    • 입력 2017.06.20 (14:09)
    • 수정 2017.06.20 (14:17)
    인터넷 뉴스
野 “文 정부 ‘탈원전 정책’ 일방적…국민에 부담줄 것”
야 3당이 20일(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선언한 신규원전 건설계획 전면 백지화 등 '탈원전 정책'에 대해 한목소리로 우려를 표명했다.

탈원전·신재생 에너지의 시대로 전환해야 하는 것은 맞지만, 현재의 에너지 수급 상황 등을 고려할 때 급격한 정책 변화는 국민에게 부담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이현재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탈원전 정책에 대해 "에너지원의 97%를 수입하는 우리나라 현실을 도외시한 위험하고 설익은 아마추어리즘"이라고 지적했다.

이 의장은 "원자력 발전단가가 신재생에너지의 절반에 불과하다는 점 등을 고려하면, 탈핵 시대 전기요금은 지금보다 대폭 인상될 수밖에 없다"며 "나라의 존망이 걸린 중대한 사안인 만큼 국회의 충분한 논의와 국민투표 등을 거쳐서 신중히 결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한국당 간사를 맡은 이채익 의원도 "정부의 일방통행식 탈원전 정책은 재고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의원은 전기요금 폭탄 우려, 국민 공론화 과정 부재, 원전 외 에너지정책 대안 부재 등을 제시하면서 정부의 원자력 발전 중단 방침에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도 정부의 탈핵방침은 섣부른 정책이라고 밝혔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안전기준 강화와 신재생 에너지 육성 방침은 환영하지만, 신규 원전과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전면중단은 우려한다"면서 "현실과 동떨어진 인기영합의 무책임한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주무부처 장관이 임명되지 않는 상태에서 대통령이 정책을 쥐락펴락하는 것은 반드시 실패의 길로 간다. 산업통상자원부 장관부터 임명하고, 역할을 부여해 국민 공감을 이뤄가면서 중장기 로드맵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종구 바른정당 정책위의장은 원내대책회의에서 "탈원전 후 전력수급 로드맵이 부족해 전력 대란이 걱정된다"며 "8차 전력수급 계획 과정에서 정부와 여당의 독단이 아닌 여야가 함께 추천하는 인사가 참여해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날 문 대통령은 부산 기장군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에서 열린 고리 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 참석해 "준비 중인 신규 원전 건설계획을 전면 백지화하고 원전 설계수명을 연장하지 않겠다"며 사실상 '탈핵 시대'를 선포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