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택시운전사’ 올해 첫 천만 영화…흥행 비결 세 가지
‘택시운전사’ 올해 첫 천만 영화…흥행 비결 세 가지
5·18 민주화운동을 다룬 영화 ‘택시운전사’가 올해 첫 천만 영화에 등극했다...
[특파원 리포트]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오른 팔을 재빠르게 들어올려 눈 높이에 맞추며 힘차게 외친다. '하일 히틀러! (Heil Hitler, 히틀러 만세)' 과거 나치 시절, 유럽을 공포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국정위 “의료영리화 불안감 주지 않겠다는 게 이번 정부 의료 정책” ISSUE
입력 2017.06.20 (14:25) | 수정 2017.06.20 (14:26) 인터넷 뉴스
국정위 “의료영리화 불안감 주지 않겠다는 게 이번 정부 의료 정책”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서 사회분과위원장을 맡고있는 김연명 중앙대학교 교수가 "이번 정부에선 적어도 의료영리화로 인한 고통과 불안을 국민에게 주지 않겠다는 게 큰 정책방향이라고 확인드린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20일(오늘) 오전 서울 종로구 국정기획자문위원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사회분과-보건의료 전문직 단체 간담회에서, 참석 단체 대표들의 모두발언을 들은 뒤 이같이 답했다.

김 위원장은 "보건의료분야는 국민건강과 생명에 직결되는 분야라 체감성이 높다"며 의료의 공공성 강화와 지역간 의료서비스 격차 해소, 방역체계 강화 등을 강조했다.

이어 "이러한 모든 보건의료 분야의 과제가 적극적인 대화 소통 없이는 달성하기 어렵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며 간담회에 참여한 보건의료 전문직 단체 대표들에게 정책제안을 많이 해달라고 요청했다.

간담회에 참여한 추무진 대한의사협회장과 김철수 대한치과의사협회장 등이 의료 취약계층 보호, 의료인 자율 지휘권, 의료광고 사전심의제 부활 등을 요청했고, 김옥수 대한간호협회장은 노인 인구 증가에 따른 방문간호 활성화 등을 강조했다. 조찬휘 대한약사회장은 법인약국 도입, 편의점 안전 상비약품 품목 확대 등에 이의를 제기했다.

김 위원장은 "앞으로 5년 내내 관련 단체 의견 수렴장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 국정위 “의료영리화 불안감 주지 않겠다는 게 이번 정부 의료 정책”
    • 입력 2017.06.20 (14:25)
    • 수정 2017.06.20 (14:26)
    인터넷 뉴스
국정위 “의료영리화 불안감 주지 않겠다는 게 이번 정부 의료 정책”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서 사회분과위원장을 맡고있는 김연명 중앙대학교 교수가 "이번 정부에선 적어도 의료영리화로 인한 고통과 불안을 국민에게 주지 않겠다는 게 큰 정책방향이라고 확인드린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20일(오늘) 오전 서울 종로구 국정기획자문위원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사회분과-보건의료 전문직 단체 간담회에서, 참석 단체 대표들의 모두발언을 들은 뒤 이같이 답했다.

김 위원장은 "보건의료분야는 국민건강과 생명에 직결되는 분야라 체감성이 높다"며 의료의 공공성 강화와 지역간 의료서비스 격차 해소, 방역체계 강화 등을 강조했다.

이어 "이러한 모든 보건의료 분야의 과제가 적극적인 대화 소통 없이는 달성하기 어렵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며 간담회에 참여한 보건의료 전문직 단체 대표들에게 정책제안을 많이 해달라고 요청했다.

간담회에 참여한 추무진 대한의사협회장과 김철수 대한치과의사협회장 등이 의료 취약계층 보호, 의료인 자율 지휘권, 의료광고 사전심의제 부활 등을 요청했고, 김옥수 대한간호협회장은 노인 인구 증가에 따른 방문간호 활성화 등을 강조했다. 조찬휘 대한약사회장은 법인약국 도입, 편의점 안전 상비약품 품목 확대 등에 이의를 제기했다.

김 위원장은 "앞으로 5년 내내 관련 단체 의견 수렴장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