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홍준표 vs 서청원 ‘네가 나가라’ 전면전…“노욕·폐수” vs “혹세무민”
洪·徐 ‘네가 나가라’ 전면전…“노욕·폐수 vs 혹세무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서청원 의원 등 친박(친박근혜)계 의원들이 오늘 서로 물러나라며 거친...
[K스타] 한고은 “최시원 불독, 왜 안락사 논하는지…” SNS글 논란
한고은 “최시원 불독, 왜 안락사 논하는지…” SNS글 사과
영화배우 한고은이 한일관 대표가 최시원 가족의 반려견에 물린 뒤 패혈증으로 숨진 사건과 관련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국정위 “의료영리화 불안감 주지 않겠다는 게 이번 정부 의료 정책” ISSUE
입력 2017.06.20 (14:25) | 수정 2017.06.20 (14:26) 인터넷 뉴스
국정위 “의료영리화 불안감 주지 않겠다는 게 이번 정부 의료 정책”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서 사회분과위원장을 맡고있는 김연명 중앙대학교 교수가 "이번 정부에선 적어도 의료영리화로 인한 고통과 불안을 국민에게 주지 않겠다는 게 큰 정책방향이라고 확인드린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20일(오늘) 오전 서울 종로구 국정기획자문위원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사회분과-보건의료 전문직 단체 간담회에서, 참석 단체 대표들의 모두발언을 들은 뒤 이같이 답했다.

김 위원장은 "보건의료분야는 국민건강과 생명에 직결되는 분야라 체감성이 높다"며 의료의 공공성 강화와 지역간 의료서비스 격차 해소, 방역체계 강화 등을 강조했다.

이어 "이러한 모든 보건의료 분야의 과제가 적극적인 대화 소통 없이는 달성하기 어렵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며 간담회에 참여한 보건의료 전문직 단체 대표들에게 정책제안을 많이 해달라고 요청했다.

간담회에 참여한 추무진 대한의사협회장과 김철수 대한치과의사협회장 등이 의료 취약계층 보호, 의료인 자율 지휘권, 의료광고 사전심의제 부활 등을 요청했고, 김옥수 대한간호협회장은 노인 인구 증가에 따른 방문간호 활성화 등을 강조했다. 조찬휘 대한약사회장은 법인약국 도입, 편의점 안전 상비약품 품목 확대 등에 이의를 제기했다.

김 위원장은 "앞으로 5년 내내 관련 단체 의견 수렴장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 국정위 “의료영리화 불안감 주지 않겠다는 게 이번 정부 의료 정책”
    • 입력 2017.06.20 (14:25)
    • 수정 2017.06.20 (14:26)
    인터넷 뉴스
국정위 “의료영리화 불안감 주지 않겠다는 게 이번 정부 의료 정책”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서 사회분과위원장을 맡고있는 김연명 중앙대학교 교수가 "이번 정부에선 적어도 의료영리화로 인한 고통과 불안을 국민에게 주지 않겠다는 게 큰 정책방향이라고 확인드린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20일(오늘) 오전 서울 종로구 국정기획자문위원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사회분과-보건의료 전문직 단체 간담회에서, 참석 단체 대표들의 모두발언을 들은 뒤 이같이 답했다.

김 위원장은 "보건의료분야는 국민건강과 생명에 직결되는 분야라 체감성이 높다"며 의료의 공공성 강화와 지역간 의료서비스 격차 해소, 방역체계 강화 등을 강조했다.

이어 "이러한 모든 보건의료 분야의 과제가 적극적인 대화 소통 없이는 달성하기 어렵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며 간담회에 참여한 보건의료 전문직 단체 대표들에게 정책제안을 많이 해달라고 요청했다.

간담회에 참여한 추무진 대한의사협회장과 김철수 대한치과의사협회장 등이 의료 취약계층 보호, 의료인 자율 지휘권, 의료광고 사전심의제 부활 등을 요청했고, 김옥수 대한간호협회장은 노인 인구 증가에 따른 방문간호 활성화 등을 강조했다. 조찬휘 대한약사회장은 법인약국 도입, 편의점 안전 상비약품 품목 확대 등에 이의를 제기했다.

김 위원장은 "앞으로 5년 내내 관련 단체 의견 수렴장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