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앵커&리포트]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지난 13일 북한 병사의 판문점 귀순 과정이 담긴 CCTV 영상 공개가 연기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특파원리포트]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 …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일본의 스모에서 요코즈나(橫網·스모의 가장 높은 등급 장사)는 특별한 의미를 갖는 자리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대검 감찰본부, ‘향응·성희롱’ 부장검사 2명 면직 청구
입력 2017.06.20 (14:46) | 수정 2017.06.20 (19:11) 인터넷 뉴스
대검 감찰본부, ‘향응·성희롱’ 부장검사 2명 면직 청구

[연관 기사] [뉴스7] 대검, ‘부적절 접대·성희롱’ 부장검사 면직 청구

사건 브로커로부터 향응을 받거나, 여성 검사와 직원을 성희롱한 부장 검사 2명에 대한 면직 징계가 청구됐다.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오늘(20일) 법무부에 정 모 고검 검사와 강 모 부장검사에 대한 면직 징계를 청구했다고 밝혔다.

정 고검 검사는 지난 2014년 5월부터 다섯 달 동안 사건 브로커로부터 세 차례 식사와 네 차례 술자리, 한 차례 골프 접대를 받는 등 모두 3백만 원 정도의 향응을 받은 것으로 대검 감찰결과 드러났다. 또 동료 검사가 수사하는 사건과 관련해 사건 브로커에게 특정 변호사를 선임하라고 권유한 의혹을 받고 있다.

대검 감찰본부는 문제의 브로커가 정 검사에게 사건을 청탁한다는 명목으로 사건 관계자들로부터 8천 9백만여 원을 받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강 부장 검사는 지난 2014년 3월부터 최근까지 여성 검사와 여성 실무관에게 영화 보고 밥 먹자고 하거나 선물을 사주겠다며 만나자고 하고, 같은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상습적으로 보내는 등 부적절한 언행을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강 검사는 또 특정 사건 피해자에게 사적인 만남을 요구하는 문자메시지를 보내고, 승용차 안에서 강제로 손을 잡는 등 성희롱을 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대검 감찰본부는 "정 검사는 직무 공정성에 대한 신뢰를 중대하게 훼손했고, 강 검사는 의도적이면서도 반복적인 성희롱으로 부장검사의 품위를 심각하게 손상했다"며 면직 청구 이유를 밝혔다.

감찰본부는, 그러나, 감찰 결과가 형사처벌 대상이 될 만한 사안은 아니며, 성희롱의 경우 피해자들이 고소 고발을 원하지 않아 수사 의뢰는 하지 않았고 덧붙였다.
  • 대검 감찰본부, ‘향응·성희롱’ 부장검사 2명 면직 청구
    • 입력 2017.06.20 (14:46)
    • 수정 2017.06.20 (19:11)
    인터넷 뉴스
대검 감찰본부, ‘향응·성희롱’ 부장검사 2명 면직 청구

[연관 기사] [뉴스7] 대검, ‘부적절 접대·성희롱’ 부장검사 면직 청구

사건 브로커로부터 향응을 받거나, 여성 검사와 직원을 성희롱한 부장 검사 2명에 대한 면직 징계가 청구됐다.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오늘(20일) 법무부에 정 모 고검 검사와 강 모 부장검사에 대한 면직 징계를 청구했다고 밝혔다.

정 고검 검사는 지난 2014년 5월부터 다섯 달 동안 사건 브로커로부터 세 차례 식사와 네 차례 술자리, 한 차례 골프 접대를 받는 등 모두 3백만 원 정도의 향응을 받은 것으로 대검 감찰결과 드러났다. 또 동료 검사가 수사하는 사건과 관련해 사건 브로커에게 특정 변호사를 선임하라고 권유한 의혹을 받고 있다.

대검 감찰본부는 문제의 브로커가 정 검사에게 사건을 청탁한다는 명목으로 사건 관계자들로부터 8천 9백만여 원을 받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강 부장 검사는 지난 2014년 3월부터 최근까지 여성 검사와 여성 실무관에게 영화 보고 밥 먹자고 하거나 선물을 사주겠다며 만나자고 하고, 같은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상습적으로 보내는 등 부적절한 언행을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강 검사는 또 특정 사건 피해자에게 사적인 만남을 요구하는 문자메시지를 보내고, 승용차 안에서 강제로 손을 잡는 등 성희롱을 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대검 감찰본부는 "정 검사는 직무 공정성에 대한 신뢰를 중대하게 훼손했고, 강 검사는 의도적이면서도 반복적인 성희롱으로 부장검사의 품위를 심각하게 손상했다"며 면직 청구 이유를 밝혔다.

감찰본부는, 그러나, 감찰 결과가 형사처벌 대상이 될 만한 사안은 아니며, 성희롱의 경우 피해자들이 고소 고발을 원하지 않아 수사 의뢰는 하지 않았고 덧붙였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