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지연 과태료 내라”…유족 울린 ‘무심한 행정’
“지연 과태료 내라”…유족 울린 ‘무심한 행정’
지난달 9일은 대통령 선거 날이었습니다. 여러분들은 대선 당일, 어떤 기억을 갖고 계신가요...
[특파원리포트]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지난 22일 일본 전통극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에비조'의 부인 '고바야시 마오'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34세. 암 투병기를 블로그에 공개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홈쇼핑 과장광고 막았더니 보험 불완전판매 50%↓
입력 2017.06.20 (14:58) | 수정 2017.06.20 (15:04) 인터넷 뉴스
홈쇼핑 과장광고 막았더니 보험 불완전판매 50%↓
생명보험협회는 홈쇼핑 보험광고 제도 개선에 나선 결과 지난해 홈쇼핑을 통한 불완전판매비율이 전년 대비 절반 수준으로 감소했다고 20일 밝혔다.

그동안 생명보험사들은 홈쇼핑을 통해 보험광고를 할 때 "묻지도 따지지도 않는다" 등 과도한 시선 끌기 식 표현을 사용했고, 보험금 지급제한 사항 등 소비자에게 불리한 내용을 안내하는 것도 부족했다. 상품에 대해 자세하게 설명하기 보다는 경품지급이나 대중가요 패러디 등 즉흥적·감정적으로 보험가입을 유도해 왔다.

하지만 지난해부터 쇼핑호스트가 보험에 대해 안내할 때 보장내용과 지급제한사항을 동일한 횟수로 안내하도록 바꿨다. 또 과도한 경품 홍보와 상황극 패러디 방송 등도 금지했으며, 각계 전문가로 구성된 광고심의위원회를 운영해 보험상품에 대해 소비자가 오해 할 수 있는 표현이나 문구를 엄격하게 심사했다. 광고 업무 관계자를 대상으로 규정 위반이나 시정사례, 제도 개선 사항을 안내하고 집중적으로 교육하기도 했다.

그 결과 지난해 홈쇼핑 채널에서의 생명보험 불완전판매율이 0.56%로 2015년(1.02%) 대비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생명보험협회는 "앞으로도 허위 과장광고와 불완전판매 근절을 위해 광고심의위원회 기능을 강화하고 보험사와 홈쇼핑 대리점에 대한 사전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 홈쇼핑 과장광고 막았더니 보험 불완전판매 50%↓
    • 입력 2017.06.20 (14:58)
    • 수정 2017.06.20 (15:04)
    인터넷 뉴스
홈쇼핑 과장광고 막았더니 보험 불완전판매 50%↓
생명보험협회는 홈쇼핑 보험광고 제도 개선에 나선 결과 지난해 홈쇼핑을 통한 불완전판매비율이 전년 대비 절반 수준으로 감소했다고 20일 밝혔다.

그동안 생명보험사들은 홈쇼핑을 통해 보험광고를 할 때 "묻지도 따지지도 않는다" 등 과도한 시선 끌기 식 표현을 사용했고, 보험금 지급제한 사항 등 소비자에게 불리한 내용을 안내하는 것도 부족했다. 상품에 대해 자세하게 설명하기 보다는 경품지급이나 대중가요 패러디 등 즉흥적·감정적으로 보험가입을 유도해 왔다.

하지만 지난해부터 쇼핑호스트가 보험에 대해 안내할 때 보장내용과 지급제한사항을 동일한 횟수로 안내하도록 바꿨다. 또 과도한 경품 홍보와 상황극 패러디 방송 등도 금지했으며, 각계 전문가로 구성된 광고심의위원회를 운영해 보험상품에 대해 소비자가 오해 할 수 있는 표현이나 문구를 엄격하게 심사했다. 광고 업무 관계자를 대상으로 규정 위반이나 시정사례, 제도 개선 사항을 안내하고 집중적으로 교육하기도 했다.

그 결과 지난해 홈쇼핑 채널에서의 생명보험 불완전판매율이 0.56%로 2015년(1.02%) 대비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생명보험협회는 "앞으로도 허위 과장광고와 불완전판매 근절을 위해 광고심의위원회 기능을 강화하고 보험사와 홈쇼핑 대리점에 대한 사전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