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자유한국당 “웜비어 사망 애도…北 잔혹성 강력 규탄”
입력 2017.06.20 (15:00) | 수정 2017.06.20 (15:14) 인터넷 뉴스
자유한국당 “웜비어 사망 애도…北 잔혹성 강력 규탄”
자유한국당은 북한에 장기간 억류됐다가 의식불명 상태로 미국으로 돌아간 뒤 숨진 웜비어 씨를 깊이 애도하며 북한의 잔혹성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논평했다.

김성원 대변인은 20일(오늘) 서면 논평을 통해 "채 피지도 못하고 떨어져 버린 청춘의 가슴 아픈 죽음에 애도"를 표했다.

김 대변인은 "다시 한 번 북한 김정은 정권의 잔혹성을 강력하게 규탄한다"면서 "북미 관계의 냉각이 우려되는 상황인 만큼 더욱 단단한 한미 공조 체제 구축으로 대한민국의 안보를 굳건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자유한국당 “웜비어 사망 애도…北 잔혹성 강력 규탄”
    • 입력 2017.06.20 (15:00)
    • 수정 2017.06.20 (15:14)
    인터넷 뉴스
자유한국당 “웜비어 사망 애도…北 잔혹성 강력 규탄”
자유한국당은 북한에 장기간 억류됐다가 의식불명 상태로 미국으로 돌아간 뒤 숨진 웜비어 씨를 깊이 애도하며 북한의 잔혹성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논평했다.

김성원 대변인은 20일(오늘) 서면 논평을 통해 "채 피지도 못하고 떨어져 버린 청춘의 가슴 아픈 죽음에 애도"를 표했다.

김 대변인은 "다시 한 번 북한 김정은 정권의 잔혹성을 강력하게 규탄한다"면서 "북미 관계의 냉각이 우려되는 상황인 만큼 더욱 단단한 한미 공조 체제 구축으로 대한민국의 안보를 굳건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