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野 집중 공세 3인…핵심 의혹은?
野 집중 공세 3인…핵심 의혹은?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는 국방과학연구원 근무 시절 한 법무법인 일을 겸직하면서 자문료로 33개월 동안 매월 3천만 원씩을 받았습니다. 송 후보자는...
[특파원리포트]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지난 22일 일본 전통극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에비조'의 부인 '고바야시 마오'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34세. 암 투병기를 블로그에 공개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민주·국민·바른 원내대표 회동…추경·운영위 소집 등 이견
입력 2017.06.20 (15:00) | 수정 2017.06.20 (15:14) 인터넷 뉴스
민주·국민·바른 원내대표 회동…추경·운영위 소집 등 이견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원내대표가 20일(오늘) 오전 회동을 갖고 정국 현안을 논의했지만 입장 차만 확인한 채 헤어졌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민의당 원내대표실에서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를 만나 추경 편성과 정부조직법 개정 등에 대한 협조를 요청했다.

하지만, 김 원내대표와 주 원내대표는 이른바 '5대 인사원칙' 파기 논란과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 표명과 인사검증 시스템 점검을 위한 국회 운영위원회 개최, 인사청문회 자료제출·증인채택 협조 등 3대 요구사항이 먼저 해결돼야 한다며 맞섰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에게 "우리가 5대 원칙을 지키라고 만든것도 아니고, 대통령이 대선 과정에서 그렇게 수 차례에 걸쳐 그걸 지키겠다고 해서 대국민 약속을 지키자고 한 것 뿐인데, 그런 것들에 대한 검증도 소홀히 하고 임명도 강행해놓고 나서 어떤 말도 없으면서 우리에게 국정 발목잡지 마라, 이게 말이 되는 이야기인가"라고 말했다.

이어 "우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책임 있는 입장 표명은 본인도 여러 차례 이야기했지만, 장담 못 하겠다고 했다"며 "국민의당이 주장했듯 7월 국회의 업무보고를 받아야 하니 그때 운영위를 열어서 업무보고를 통해 인사검증 시스템을 따지면 되지 않겠느냐고 이야기했다"고 설명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접점을 찾은 부분이 있느냐"는 질문에 "결론을 못냈다"면서 "이런 것은 풀리면 전체가 한 번에 풀리는 것"이라고 밝혔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와 관련 "운영위 관련해서는 특별한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 추경과 정부조직 개편 이런 것들에 대해서, 전반적인 운영에 대해 이야기했다"며 말을 아꼈다.
  • 민주·국민·바른 원내대표 회동…추경·운영위 소집 등 이견
    • 입력 2017.06.20 (15:00)
    • 수정 2017.06.20 (15:14)
    인터넷 뉴스
민주·국민·바른 원내대표 회동…추경·운영위 소집 등 이견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원내대표가 20일(오늘) 오전 회동을 갖고 정국 현안을 논의했지만 입장 차만 확인한 채 헤어졌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민의당 원내대표실에서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를 만나 추경 편성과 정부조직법 개정 등에 대한 협조를 요청했다.

하지만, 김 원내대표와 주 원내대표는 이른바 '5대 인사원칙' 파기 논란과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 표명과 인사검증 시스템 점검을 위한 국회 운영위원회 개최, 인사청문회 자료제출·증인채택 협조 등 3대 요구사항이 먼저 해결돼야 한다며 맞섰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에게 "우리가 5대 원칙을 지키라고 만든것도 아니고, 대통령이 대선 과정에서 그렇게 수 차례에 걸쳐 그걸 지키겠다고 해서 대국민 약속을 지키자고 한 것 뿐인데, 그런 것들에 대한 검증도 소홀히 하고 임명도 강행해놓고 나서 어떤 말도 없으면서 우리에게 국정 발목잡지 마라, 이게 말이 되는 이야기인가"라고 말했다.

이어 "우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책임 있는 입장 표명은 본인도 여러 차례 이야기했지만, 장담 못 하겠다고 했다"며 "국민의당이 주장했듯 7월 국회의 업무보고를 받아야 하니 그때 운영위를 열어서 업무보고를 통해 인사검증 시스템을 따지면 되지 않겠느냐고 이야기했다"고 설명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접점을 찾은 부분이 있느냐"는 질문에 "결론을 못냈다"면서 "이런 것은 풀리면 전체가 한 번에 풀리는 것"이라고 밝혔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와 관련 "운영위 관련해서는 특별한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 추경과 정부조직 개편 이런 것들에 대해서, 전반적인 운영에 대해 이야기했다"며 말을 아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