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추행 혐의 ‘호식이 치킨’ 전 회장, 내일 경찰 출석
입력 2017.06.20 (15:08) 수정 2017.06.20 (15:17) 인터넷 뉴스
성추행 혐의 ‘호식이 치킨’ 전 회장, 내일 경찰 출석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치킨 프랜차이즈 '호식이두마리치킨'의 최호식(63) 전 회장이 내일(21일) 오전 10시에 경찰에 출석한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애초 이달 15일 최 전 회장을 소환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최 전 회장 측이 건강상의 이유로 일정을 연기해달라고 요청해와 내일로 출석 일정을 조정했다.

최 전 회장은 지난 3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일식집에서 20대 여직원과 식사하다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한 뒤, 해당 여직원을 호텔로 강제로 끌고 가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여직원은 사건 당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가 지난 5일 고소를 취하했다. 최 전 회장은 9일 공식 사과문을 발표하고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 성추행 혐의 ‘호식이 치킨’ 전 회장, 내일 경찰 출석
    • 입력 2017.06.20 (15:08)
    • 수정 2017.06.20 (15:17)
    인터넷 뉴스
성추행 혐의 ‘호식이 치킨’ 전 회장, 내일 경찰 출석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치킨 프랜차이즈 '호식이두마리치킨'의 최호식(63) 전 회장이 내일(21일) 오전 10시에 경찰에 출석한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애초 이달 15일 최 전 회장을 소환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최 전 회장 측이 건강상의 이유로 일정을 연기해달라고 요청해와 내일로 출석 일정을 조정했다.

최 전 회장은 지난 3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일식집에서 20대 여직원과 식사하다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한 뒤, 해당 여직원을 호텔로 강제로 끌고 가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여직원은 사건 당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가 지난 5일 고소를 취하했다. 최 전 회장은 9일 공식 사과문을 발표하고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