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통일부 고위당국자 “남북 대화 여건 조성해야 北 비핵화에도 도움”
입력 2017.06.20 (15:10) | 수정 2017.06.20 (15:22) 인터넷 뉴스
통일부 고위당국자 “남북 대화 여건 조성해야 北 비핵화에도 도움”
남북의 대화 여건이 조성되고 관계가 정상화돼야 북한 비핵화에도 도움이 된다고 통일부 고위당국자가 밝혔다.

이 당국자는 오늘 낮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과거에도 남북관계의 돌파구를 만들지 못할 때 대화로 북한을 끌어내 6자 회담을 한 경험이 있다"며 "북핵 해결도 대화가 없는 상황보다는 남북관계의 폭이 넓어질 때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북관계가) 단절이 된 상황이니까 정상화를 우선 목표로 일단 민간교류부터 하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같은 발언은 북한이 이달 초 거부 의사를 표시한 이후에도 통일부가 우리 민간단체들의 대북접촉 신청을 계속 승인하고 있는 배경에 대한 설명으로 보인다.

통일부는 지난 5일 북한이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의 방북 요청을 거부한 뒤 대북접촉 승인을 하지 않다가 13일부터 승인을 재개했다. 31건 중 절반 이상인 16건의 승인이 북한의 거부 의사 표시 이후 이뤄졌다.

통일부 고위당국자는 또 "북핵 문제 등에서 한국이 좀 더 주도적으로 대안을 내고 북한을 끌어들여야 한다"며 "통일부도 돌파구를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개성공단 사업이나 금강산 관광 재개 등의 경우 그쪽(북한) 바퀴가 먼저 돌아야 한다"며 북한이 핵 문제와 관련해 전향적인 자세를 취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정부 안팎에서 남북정상회담 추진 필요성에 대한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이 당국자는 "김정은은 불확실하고 어려운 상대"라며 "위험하고 관리하기 어려운 사람일수록 곁에 두라는 말이 있는데 그런 측면에서 잘 알아둘 필요는 있다"고 말했다.
  • 통일부 고위당국자 “남북 대화 여건 조성해야 北 비핵화에도 도움”
    • 입력 2017.06.20 (15:10)
    • 수정 2017.06.20 (15:22)
    인터넷 뉴스
통일부 고위당국자 “남북 대화 여건 조성해야 北 비핵화에도 도움”
남북의 대화 여건이 조성되고 관계가 정상화돼야 북한 비핵화에도 도움이 된다고 통일부 고위당국자가 밝혔다.

이 당국자는 오늘 낮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과거에도 남북관계의 돌파구를 만들지 못할 때 대화로 북한을 끌어내 6자 회담을 한 경험이 있다"며 "북핵 해결도 대화가 없는 상황보다는 남북관계의 폭이 넓어질 때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북관계가) 단절이 된 상황이니까 정상화를 우선 목표로 일단 민간교류부터 하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같은 발언은 북한이 이달 초 거부 의사를 표시한 이후에도 통일부가 우리 민간단체들의 대북접촉 신청을 계속 승인하고 있는 배경에 대한 설명으로 보인다.

통일부는 지난 5일 북한이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의 방북 요청을 거부한 뒤 대북접촉 승인을 하지 않다가 13일부터 승인을 재개했다. 31건 중 절반 이상인 16건의 승인이 북한의 거부 의사 표시 이후 이뤄졌다.

통일부 고위당국자는 또 "북핵 문제 등에서 한국이 좀 더 주도적으로 대안을 내고 북한을 끌어들여야 한다"며 "통일부도 돌파구를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개성공단 사업이나 금강산 관광 재개 등의 경우 그쪽(북한) 바퀴가 먼저 돌아야 한다"며 북한이 핵 문제와 관련해 전향적인 자세를 취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정부 안팎에서 남북정상회담 추진 필요성에 대한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이 당국자는 "김정은은 불확실하고 어려운 상대"라며 "위험하고 관리하기 어려운 사람일수록 곁에 두라는 말이 있는데 그런 측면에서 잘 알아둘 필요는 있다"고 말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