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文 대통령 첫 기자회견, 어떻게 보셨습니까?
文 대통령 첫 기자회견, 어떻게 보셨습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17일(오늘) 오전 11시부터 청와대 본관 2층 영빈관에서 기자회견을 했습니다. 취임 후 첫 기자회견이었습니다. 새 정부가 처음으로...
하루에만 3번 명단 번복…‘살충제 달걀’ 대응 허둥지둥
하루에만 3번 명단 번복…‘살충제 달걀’ 대응 허둥지둥
‘살충제 달걀’ 사태로 국민 불안이 고조된 가운데 정부가 검출 농장수를 잘못 발표하는 등...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통일부 고위당국자 “남북 대화 여건 조성해야 北 비핵화에도 도움”
입력 2017.06.20 (15:10) | 수정 2017.06.20 (15:22) 인터넷 뉴스
통일부 고위당국자 “남북 대화 여건 조성해야 北 비핵화에도 도움”
남북의 대화 여건이 조성되고 관계가 정상화돼야 북한 비핵화에도 도움이 된다고 통일부 고위당국자가 밝혔다.

이 당국자는 오늘 낮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과거에도 남북관계의 돌파구를 만들지 못할 때 대화로 북한을 끌어내 6자 회담을 한 경험이 있다"며 "북핵 해결도 대화가 없는 상황보다는 남북관계의 폭이 넓어질 때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북관계가) 단절이 된 상황이니까 정상화를 우선 목표로 일단 민간교류부터 하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같은 발언은 북한이 이달 초 거부 의사를 표시한 이후에도 통일부가 우리 민간단체들의 대북접촉 신청을 계속 승인하고 있는 배경에 대한 설명으로 보인다.

통일부는 지난 5일 북한이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의 방북 요청을 거부한 뒤 대북접촉 승인을 하지 않다가 13일부터 승인을 재개했다. 31건 중 절반 이상인 16건의 승인이 북한의 거부 의사 표시 이후 이뤄졌다.

통일부 고위당국자는 또 "북핵 문제 등에서 한국이 좀 더 주도적으로 대안을 내고 북한을 끌어들여야 한다"며 "통일부도 돌파구를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개성공단 사업이나 금강산 관광 재개 등의 경우 그쪽(북한) 바퀴가 먼저 돌아야 한다"며 북한이 핵 문제와 관련해 전향적인 자세를 취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정부 안팎에서 남북정상회담 추진 필요성에 대한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이 당국자는 "김정은은 불확실하고 어려운 상대"라며 "위험하고 관리하기 어려운 사람일수록 곁에 두라는 말이 있는데 그런 측면에서 잘 알아둘 필요는 있다"고 말했다.
  • 통일부 고위당국자 “남북 대화 여건 조성해야 北 비핵화에도 도움”
    • 입력 2017.06.20 (15:10)
    • 수정 2017.06.20 (15:22)
    인터넷 뉴스
통일부 고위당국자 “남북 대화 여건 조성해야 北 비핵화에도 도움”
남북의 대화 여건이 조성되고 관계가 정상화돼야 북한 비핵화에도 도움이 된다고 통일부 고위당국자가 밝혔다.

이 당국자는 오늘 낮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과거에도 남북관계의 돌파구를 만들지 못할 때 대화로 북한을 끌어내 6자 회담을 한 경험이 있다"며 "북핵 해결도 대화가 없는 상황보다는 남북관계의 폭이 넓어질 때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북관계가) 단절이 된 상황이니까 정상화를 우선 목표로 일단 민간교류부터 하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같은 발언은 북한이 이달 초 거부 의사를 표시한 이후에도 통일부가 우리 민간단체들의 대북접촉 신청을 계속 승인하고 있는 배경에 대한 설명으로 보인다.

통일부는 지난 5일 북한이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의 방북 요청을 거부한 뒤 대북접촉 승인을 하지 않다가 13일부터 승인을 재개했다. 31건 중 절반 이상인 16건의 승인이 북한의 거부 의사 표시 이후 이뤄졌다.

통일부 고위당국자는 또 "북핵 문제 등에서 한국이 좀 더 주도적으로 대안을 내고 북한을 끌어들여야 한다"며 "통일부도 돌파구를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개성공단 사업이나 금강산 관광 재개 등의 경우 그쪽(북한) 바퀴가 먼저 돌아야 한다"며 북한이 핵 문제와 관련해 전향적인 자세를 취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정부 안팎에서 남북정상회담 추진 필요성에 대한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이 당국자는 "김정은은 불확실하고 어려운 상대"라며 "위험하고 관리하기 어려운 사람일수록 곁에 두라는 말이 있는데 그런 측면에서 잘 알아둘 필요는 있다"고 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