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경기농기원, ‘멸강나방’ 애벌레 확산…즉각 방제 당부
입력 2017.06.20 (15:13) | 수정 2017.06.20 (15:22) 인터넷 뉴스
경기농기원, ‘멸강나방’ 애벌레 확산…즉각 방제 당부
벼와 옥수수 등에 피해를 주는 멸강나방 애벌레가 확산되면서 농업기술원이 농가에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경기농업기술원은 멸강나방 애벌레로 인해 작물 피해가 여주를 비롯해 안성과 양주, 이천,용인, 포천, 화성 등 7개 지역으로 확산하고 있으며 발생면적은 81ha에 이르는 것으로 20일 집계했다.

도 농업기술원은 멸강나방 주의보를 발령하고 주요 발생지에 대한 예찰과 함께 농가에 적기 방제를 지도하고 있다.

멸강나방 애벌레는 현재 5~15mm정도의 크기지만 고온과 가뭄 등으로 인해 발육속도가 빨라지고 있으며 15mm가 넘으면 작물을 갉아먹는 속도가 매우 빨라져 피해가 커질 수 있다고 농기원은 설명했다.
  • 경기농기원, ‘멸강나방’ 애벌레 확산…즉각 방제 당부
    • 입력 2017.06.20 (15:13)
    • 수정 2017.06.20 (15:22)
    인터넷 뉴스
경기농기원, ‘멸강나방’ 애벌레 확산…즉각 방제 당부
벼와 옥수수 등에 피해를 주는 멸강나방 애벌레가 확산되면서 농업기술원이 농가에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경기농업기술원은 멸강나방 애벌레로 인해 작물 피해가 여주를 비롯해 안성과 양주, 이천,용인, 포천, 화성 등 7개 지역으로 확산하고 있으며 발생면적은 81ha에 이르는 것으로 20일 집계했다.

도 농업기술원은 멸강나방 주의보를 발령하고 주요 발생지에 대한 예찰과 함께 농가에 적기 방제를 지도하고 있다.

멸강나방 애벌레는 현재 5~15mm정도의 크기지만 고온과 가뭄 등으로 인해 발육속도가 빨라지고 있으며 15mm가 넘으면 작물을 갉아먹는 속도가 매우 빨라져 피해가 커질 수 있다고 농기원은 설명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