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野 집중 공세 3인…핵심 의혹은?
野 집중 공세 3인…핵심 의혹은?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는 국방과학연구원 근무 시절 한 법무법인 일을 겸직하면서 자문료로 33개월 동안 매월 3천만 원씩을 받았습니다. 송 후보자는...
[특파원리포트]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지난 22일 일본 전통극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에비조'의 부인 '고바야시 마오'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34세. 암 투병기를 블로그에 공개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日외상 “강경화 장관과 신뢰 구축 원해”
입력 2017.06.20 (15:13) | 수정 2017.06.20 (15:17) 인터넷 뉴스
日외상 “강경화 장관과 신뢰 구축 원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은 강경화 외교장관과의 신뢰관계 구축을 원하지만, 한국 정부가 위안부 합의를 준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시다 외무상은 20일 각의(국무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강경화 장관 취임에 언급, "의사소통을 도모해 신뢰관계를 구축해 가고 싶다. 우선 전화 회담부터 시작하려고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선 그동안의 주장을 반복했다.

기시다 외무상은 "한일합의는 양국 정부가 합의해 국제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확실히 (합의 내용을) 이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앞으로 끈기있게 한국 신정권에 (이행을) 촉구해 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중요한 이웃 나라"라며 "한일관계의 안정은 국제사회,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도 영향을 미친다. 확실히 협력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덧붙였다.
  • 日외상 “강경화 장관과 신뢰 구축 원해”
    • 입력 2017.06.20 (15:13)
    • 수정 2017.06.20 (15:17)
    인터넷 뉴스
日외상 “강경화 장관과 신뢰 구축 원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은 강경화 외교장관과의 신뢰관계 구축을 원하지만, 한국 정부가 위안부 합의를 준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시다 외무상은 20일 각의(국무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강경화 장관 취임에 언급, "의사소통을 도모해 신뢰관계를 구축해 가고 싶다. 우선 전화 회담부터 시작하려고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선 그동안의 주장을 반복했다.

기시다 외무상은 "한일합의는 양국 정부가 합의해 국제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확실히 (합의 내용을) 이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앞으로 끈기있게 한국 신정권에 (이행을) 촉구해 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중요한 이웃 나라"라며 "한일관계의 안정은 국제사회,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도 영향을 미친다. 확실히 협력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덧붙였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