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스페셜] 일터의 이방인
[스페셜] 일터의 이방인
추위가 맹위를 떨치던 지난 2월 연세대 원주캠퍼스. 여기저기서 학사모를 쓰고 졸업가운을... [바로가기 클릭] http://news.kbs.co.kr/special/stranger/index.html
최태원 회장은 노소영 관장과 이혼할 수 있을까
최태원 회장은 노소영 관장과 이혼할 수 있을까
최태원 회장은 아내인 노소영 아트센터 관장과 이혼할 수 있을까. 최 회장은 현재 아내와 이혼을 원하고 있다. 그는 2015년 한 일간지에 편지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김세연 “서울대, 김상곤 논문표절 검증 즉각 착수해야”
입력 2017.06.20 (15:16) | 수정 2017.06.20 (15:22) 인터넷 뉴스
김세연 “서울대, 김상곤 논문표절 검증 즉각 착수해야”
김세연 바른정당 의원은 20일(오늘)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의 논문 표절 의혹과 관련해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가 즉각 검증에 착수할 것과 김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논문 표절에 대한 시비가 가려지지 않고서는 (김 후보자)임명의 적절성은 판단할 수도 없고 판단해서도 안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교육계 수장으로서 지켜야 할 연구윤리에 있어서 다른 어떤 공직자보다 엄정한 잣대가 적용되어야 한다"며 "이런 이유로 그동안 교육부 장관 후보자의 논문 표절 만큼은 그대로 넘어간 전례가 없다"고 밝혔다.

특히 "교육부 장관 후보자의 연구진실성 확보는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 규정에 적시되어있다시피 시기를 가리지 않고 조사해야 할 중요한 사안일 수밖에 없다"며 "서울대는 즉각적인 검증에 나서야 하고 그 결과를 인사청문회 전에 국민들 앞에 낱낱이 밝혀야 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김 후보자의 1992년 박사 학위 논문과 1991년, 1992년 학술지에 발표한 논문, 2002년 발표한 논문과 1982년 석사 학위 논문 등을 거론하며 돌려막기식 표절, 중복 게재, 자기 표절 등의 의혹이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서울대가 교육부 장관의 직접 소관이기 때문에 눈치를 보며 회피하는 것이 아니라면 지금 당장 조사에 착수하여야 할 것"이라면서 "그 결과를 인사청문회 전에 국민들 앞에 낱낱이 밝혀야 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참여정부에서 낙마한 어떤 교육부 장관 후보자의 게재에 대해서 지금의 김상곤 후보자가 했던 말을 자신에게도 적용해보기 바란다"며 "우리나라 교육을 위해서 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사퇴뿐임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 김세연 “서울대, 김상곤 논문표절 검증 즉각 착수해야”
    • 입력 2017.06.20 (15:16)
    • 수정 2017.06.20 (15:22)
    인터넷 뉴스
김세연 “서울대, 김상곤 논문표절 검증 즉각 착수해야”
김세연 바른정당 의원은 20일(오늘)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의 논문 표절 의혹과 관련해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가 즉각 검증에 착수할 것과 김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논문 표절에 대한 시비가 가려지지 않고서는 (김 후보자)임명의 적절성은 판단할 수도 없고 판단해서도 안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교육계 수장으로서 지켜야 할 연구윤리에 있어서 다른 어떤 공직자보다 엄정한 잣대가 적용되어야 한다"며 "이런 이유로 그동안 교육부 장관 후보자의 논문 표절 만큼은 그대로 넘어간 전례가 없다"고 밝혔다.

특히 "교육부 장관 후보자의 연구진실성 확보는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 규정에 적시되어있다시피 시기를 가리지 않고 조사해야 할 중요한 사안일 수밖에 없다"며 "서울대는 즉각적인 검증에 나서야 하고 그 결과를 인사청문회 전에 국민들 앞에 낱낱이 밝혀야 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김 후보자의 1992년 박사 학위 논문과 1991년, 1992년 학술지에 발표한 논문, 2002년 발표한 논문과 1982년 석사 학위 논문 등을 거론하며 돌려막기식 표절, 중복 게재, 자기 표절 등의 의혹이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서울대가 교육부 장관의 직접 소관이기 때문에 눈치를 보며 회피하는 것이 아니라면 지금 당장 조사에 착수하여야 할 것"이라면서 "그 결과를 인사청문회 전에 국민들 앞에 낱낱이 밝혀야 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참여정부에서 낙마한 어떤 교육부 장관 후보자의 게재에 대해서 지금의 김상곤 후보자가 했던 말을 자신에게도 적용해보기 바란다"며 "우리나라 교육을 위해서 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사퇴뿐임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