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액상화 현상’ 첫 확인 파장…“천만년 전 포항은 수중도시”
‘액상화 현상’ 첫 확인 파장…“천만년 전 포항은 수중도시”
지난 15일 규모 5.4 지진이 발생한 경북 포항에서 '액상화' 현상이 공식 확인...
‘평창 롱패딩’ 오프라인만 재입고…일부 매장은 ‘번호표’ 배부
‘평창 롱패딩’ 22일부터 재입고 …일부 매장은 ‘번호표’ 배부
입소문을 타고 화제가 된 '평창올림픽 롱패딩'을 사기 위한 사람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차세대 주자’ 김청용, 50m 권총 우승…진종오 銀
입력 2017.06.20 (15:27) | 수정 2017.06.20 (22:12) 연합뉴스
‘차세대 주자’ 김청용, 50m 권총 우승…진종오 銀
한국 사격의 차세대 주자 김청용(20·한화갤러리아)이 2017 한화회장배 전국사격대회에서 '사격 황제' 진종오(38·KT)를 꺾고 50m 권총 우승을 차지했다.

김청용은 20일 충북 청주종합사격장에서 열린 이 대회 남자 일반 50m 권총 결선에서 총 235.3점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는 진종오가 지난달 제47회 봉황기 전국사격대회에서 작성한 한국기록(234.1점)보다 1.2점 높은 신기록이다.

올해부터 이 종목의 결선 규정 변경으로 한국신기록이 새로 적용되고 있어 당분간은 새 기록이 꾸준히 나올 가능성이 크다.

지난해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50m 권총 올림픽 3연패의 위업을 달성한 진종오는 231.4점으로 은메달을 차지했다.

김청용의 소속팀 선배인 이대명(29·한화갤러리아)은 208.1점으로 동메달을 획득했다.

김청용은 총 24발을 쏘는 동안 단 한 번도 1등 자리를 놓치지 않는 저력을 보여줬다.

진종오는 첫발에 8.9점을 기록, 8명 중 7위로 결선을 시작했지만 이후 차츰 순위를 끌어올렸다.

그동안 이 대회와 인연이 깊었던 진종오는 김청용에 의해 연승이 저지됐다.

진종오는 월드컵 참가로 출전하지 못한 2011년을 제외하고 한화회장배 전국사격대회가 창설된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이 대회 50m 권총을 8차례나 석권한 바 있다.

한편, 이은서(IBK기업은행)와 2015년 광주 유니버시아드대회 3관왕 박대훈(동명대)은 나란히 대회 2관왕에 올랐다.

여자 일반 공기소총에 나선 이은서는 1천248점의 대회신기록으로 팀의 단체전 우승을 견인한 데 이어 개인전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박대훈은 남자 대학부 50m 권총 개인, 단체전을 석권했다.

여자 일반 트랩에서는 엄소연(우리은행)이 결선 합계 40점의 한국타이기록으로 팀 동료 권영미(32점)와 한화갤러리아의 이보나(27점)를 누르고 우승을 차지했다.
  • ‘차세대 주자’ 김청용, 50m 권총 우승…진종오 銀
    • 입력 2017.06.20 (15:27)
    • 수정 2017.06.20 (22:12)
    연합뉴스
‘차세대 주자’ 김청용, 50m 권총 우승…진종오 銀
한국 사격의 차세대 주자 김청용(20·한화갤러리아)이 2017 한화회장배 전국사격대회에서 '사격 황제' 진종오(38·KT)를 꺾고 50m 권총 우승을 차지했다.

김청용은 20일 충북 청주종합사격장에서 열린 이 대회 남자 일반 50m 권총 결선에서 총 235.3점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는 진종오가 지난달 제47회 봉황기 전국사격대회에서 작성한 한국기록(234.1점)보다 1.2점 높은 신기록이다.

올해부터 이 종목의 결선 규정 변경으로 한국신기록이 새로 적용되고 있어 당분간은 새 기록이 꾸준히 나올 가능성이 크다.

지난해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50m 권총 올림픽 3연패의 위업을 달성한 진종오는 231.4점으로 은메달을 차지했다.

김청용의 소속팀 선배인 이대명(29·한화갤러리아)은 208.1점으로 동메달을 획득했다.

김청용은 총 24발을 쏘는 동안 단 한 번도 1등 자리를 놓치지 않는 저력을 보여줬다.

진종오는 첫발에 8.9점을 기록, 8명 중 7위로 결선을 시작했지만 이후 차츰 순위를 끌어올렸다.

그동안 이 대회와 인연이 깊었던 진종오는 김청용에 의해 연승이 저지됐다.

진종오는 월드컵 참가로 출전하지 못한 2011년을 제외하고 한화회장배 전국사격대회가 창설된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이 대회 50m 권총을 8차례나 석권한 바 있다.

한편, 이은서(IBK기업은행)와 2015년 광주 유니버시아드대회 3관왕 박대훈(동명대)은 나란히 대회 2관왕에 올랐다.

여자 일반 공기소총에 나선 이은서는 1천248점의 대회신기록으로 팀의 단체전 우승을 견인한 데 이어 개인전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박대훈은 남자 대학부 50m 권총 개인, 단체전을 석권했다.

여자 일반 트랩에서는 엄소연(우리은행)이 결선 합계 40점의 한국타이기록으로 팀 동료 권영미(32점)와 한화갤러리아의 이보나(27점)를 누르고 우승을 차지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