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스페셜] 일터의 이방인
[스페셜] 일터의 이방인
추위가 맹위를 떨치던 지난 2월 연세대 원주캠퍼스. 여기저기서 학사모를 쓰고 졸업가운을... [바로가기 클릭] http://news.kbs.co.kr/special/stranger/index.html
최태원 회장은 노소영 관장과 이혼할 수 있을까
최태원 회장은 노소영 관장과 이혼할 수 있을까
최태원 회장은 아내인 노소영 아트센터 관장과 이혼할 수 있을까. 최 회장은 현재 아내와 이혼을 원하고 있다. 그는 2015년 한 일간지에 편지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차세대 주자’ 김청용, 50m 권총 우승…진종오 銀
입력 2017.06.20 (15:27) | 수정 2017.06.20 (22:12) 연합뉴스
‘차세대 주자’ 김청용, 50m 권총 우승…진종오 銀
한국 사격의 차세대 주자 김청용(20·한화갤러리아)이 2017 한화회장배 전국사격대회에서 '사격 황제' 진종오(38·KT)를 꺾고 50m 권총 우승을 차지했다.

김청용은 20일 충북 청주종합사격장에서 열린 이 대회 남자 일반 50m 권총 결선에서 총 235.3점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는 진종오가 지난달 제47회 봉황기 전국사격대회에서 작성한 한국기록(234.1점)보다 1.2점 높은 신기록이다.

올해부터 이 종목의 결선 규정 변경으로 한국신기록이 새로 적용되고 있어 당분간은 새 기록이 꾸준히 나올 가능성이 크다.

지난해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50m 권총 올림픽 3연패의 위업을 달성한 진종오는 231.4점으로 은메달을 차지했다.

김청용의 소속팀 선배인 이대명(29·한화갤러리아)은 208.1점으로 동메달을 획득했다.

김청용은 총 24발을 쏘는 동안 단 한 번도 1등 자리를 놓치지 않는 저력을 보여줬다.

진종오는 첫발에 8.9점을 기록, 8명 중 7위로 결선을 시작했지만 이후 차츰 순위를 끌어올렸다.

그동안 이 대회와 인연이 깊었던 진종오는 김청용에 의해 연승이 저지됐다.

진종오는 월드컵 참가로 출전하지 못한 2011년을 제외하고 한화회장배 전국사격대회가 창설된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이 대회 50m 권총을 8차례나 석권한 바 있다.

한편, 이은서(IBK기업은행)와 2015년 광주 유니버시아드대회 3관왕 박대훈(동명대)은 나란히 대회 2관왕에 올랐다.

여자 일반 공기소총에 나선 이은서는 1천248점의 대회신기록으로 팀의 단체전 우승을 견인한 데 이어 개인전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박대훈은 남자 대학부 50m 권총 개인, 단체전을 석권했다.

여자 일반 트랩에서는 엄소연(우리은행)이 결선 합계 40점의 한국타이기록으로 팀 동료 권영미(32점)와 한화갤러리아의 이보나(27점)를 누르고 우승을 차지했다.
  • ‘차세대 주자’ 김청용, 50m 권총 우승…진종오 銀
    • 입력 2017.06.20 (15:27)
    • 수정 2017.06.20 (22:12)
    연합뉴스
‘차세대 주자’ 김청용, 50m 권총 우승…진종오 銀
한국 사격의 차세대 주자 김청용(20·한화갤러리아)이 2017 한화회장배 전국사격대회에서 '사격 황제' 진종오(38·KT)를 꺾고 50m 권총 우승을 차지했다.

김청용은 20일 충북 청주종합사격장에서 열린 이 대회 남자 일반 50m 권총 결선에서 총 235.3점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는 진종오가 지난달 제47회 봉황기 전국사격대회에서 작성한 한국기록(234.1점)보다 1.2점 높은 신기록이다.

올해부터 이 종목의 결선 규정 변경으로 한국신기록이 새로 적용되고 있어 당분간은 새 기록이 꾸준히 나올 가능성이 크다.

지난해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50m 권총 올림픽 3연패의 위업을 달성한 진종오는 231.4점으로 은메달을 차지했다.

김청용의 소속팀 선배인 이대명(29·한화갤러리아)은 208.1점으로 동메달을 획득했다.

김청용은 총 24발을 쏘는 동안 단 한 번도 1등 자리를 놓치지 않는 저력을 보여줬다.

진종오는 첫발에 8.9점을 기록, 8명 중 7위로 결선을 시작했지만 이후 차츰 순위를 끌어올렸다.

그동안 이 대회와 인연이 깊었던 진종오는 김청용에 의해 연승이 저지됐다.

진종오는 월드컵 참가로 출전하지 못한 2011년을 제외하고 한화회장배 전국사격대회가 창설된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이 대회 50m 권총을 8차례나 석권한 바 있다.

한편, 이은서(IBK기업은행)와 2015년 광주 유니버시아드대회 3관왕 박대훈(동명대)은 나란히 대회 2관왕에 올랐다.

여자 일반 공기소총에 나선 이은서는 1천248점의 대회신기록으로 팀의 단체전 우승을 견인한 데 이어 개인전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박대훈은 남자 대학부 50m 권총 개인, 단체전을 석권했다.

여자 일반 트랩에서는 엄소연(우리은행)이 결선 합계 40점의 한국타이기록으로 팀 동료 권영미(32점)와 한화갤러리아의 이보나(27점)를 누르고 우승을 차지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