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거듭된 기습 폭우…반복된 ‘일기 오보’, 왜?
거듭된 기습 폭우…반복된 ‘일기 오보’, 왜?
이번 비는 짧은 시간 동안 수도권에 집중적으로 쏟아졌습니다. 레이더 영상을 통해 비구름의 이동 모습을 확인해볼까요? 아침 북한에서...
‘외유·막말’ 도의원…변명·책임 회피 여전
‘외유·막말’ 도의원…변명·책임 회피 여전
  "자신의 발언이 왜곡, 편집됐고, 유도 질문의 함정에 빠졌다." 수해 속 외유논란에 국민 비하 발언의 당사자인 김학철 의원은 귀국 직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김진표 “10년 저성장 이유는 재벌의 투자·혁신 부족 때문”
입력 2017.06.20 (16:03) | 수정 2017.06.20 (16:09) 인터넷 뉴스
김진표 “10년 저성장 이유는 재벌의 투자·혁신 부족 때문”
국정기획자문위원회 김진표 위원장은 우리 경제가 지난 10년간 장기 저성장을 벗어나지 못하는 이유 중 하나는 재벌이 바람직한 방향으로 투자하고 혁신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오늘(20일) 국정기획위 회의실에서 열린 공정거래위원회와의 간담회 자리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재벌 개혁이 옳은 방향으로 이뤄지지 않으면 우리 경제가 다시 도약할 수 있겠냐는 걱정이 많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30년간 재벌 중심으로 경제가 운영되는 과정에서 형성된 독과점 체제가 경쟁 체제로 바뀌어야 (경제에) 활력이 생긴다"면서 "불합리하고 잘못된 재벌의 의사결정 구조를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도록 개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국정기획위가 그동안 공정거래위원회와 4,5차례 회의를 하며 많은 부분에서 의견 합치를 봤다면서 전속고발권 폐지 문제에 대해서도 전향적인 방향으로 좋은 답을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회의에 참석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공정위 서울사무소 직원이 50명이 조금 넘는데 서울·경기·강원에서 발생하는 연 4천 건의 민원을 처리하다보니 처리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리고 처리 결과에 대해서도 만족하지 못하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상조 위원장은 "공정위가 하도급과 가맹·대리점·유통 분야 민원을 해결하는 역할도 있지만, 국민 경제 전체 차원에서 중요한 사건에 대해 직권 조사를 하고 그 결과를 통해 제도를 개선해야 하는 중요한 업무를 다루는데 그러한 소임을 다하기 어려운 부분도 있는게 현실"이라면서 "공정위가 시대적 책무를 다할 수 있도록 조직과 인원에 특별히 관심을 갖고 지원해 달라"고 국정기획위에 요청했다.

김상조 위원장은 이어 "기업을 망치는 것이 아니라 기업을 거듭나게 해서 국민에게 더 좋은, 더 많은 일자리를 만들어내는 것이 공정거래위의 소임"이라면서 "무엇보다 공정한 시장 거래 질서를 확립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국정위와 공정위의 간담회에는 공정위에서 김상조 위원장을 비롯해 박재규 경쟁정책국장, 신봉삼 시장감시국장, 장덕진 소비자정책국장, 신영호 대변인이 참석했고 국정위에서는 김진표 국정기획위원장과 이한주 경제1분과위원장, 홍종학 경제1분과 자문위원, 최민희 경제2분과 자문위원, 박광온 대변인이 참석했다.
  • 김진표 “10년 저성장 이유는 재벌의 투자·혁신 부족 때문”
    • 입력 2017.06.20 (16:03)
    • 수정 2017.06.20 (16:09)
    인터넷 뉴스
김진표 “10년 저성장 이유는 재벌의 투자·혁신 부족 때문”
국정기획자문위원회 김진표 위원장은 우리 경제가 지난 10년간 장기 저성장을 벗어나지 못하는 이유 중 하나는 재벌이 바람직한 방향으로 투자하고 혁신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오늘(20일) 국정기획위 회의실에서 열린 공정거래위원회와의 간담회 자리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재벌 개혁이 옳은 방향으로 이뤄지지 않으면 우리 경제가 다시 도약할 수 있겠냐는 걱정이 많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30년간 재벌 중심으로 경제가 운영되는 과정에서 형성된 독과점 체제가 경쟁 체제로 바뀌어야 (경제에) 활력이 생긴다"면서 "불합리하고 잘못된 재벌의 의사결정 구조를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도록 개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국정기획위가 그동안 공정거래위원회와 4,5차례 회의를 하며 많은 부분에서 의견 합치를 봤다면서 전속고발권 폐지 문제에 대해서도 전향적인 방향으로 좋은 답을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회의에 참석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공정위 서울사무소 직원이 50명이 조금 넘는데 서울·경기·강원에서 발생하는 연 4천 건의 민원을 처리하다보니 처리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리고 처리 결과에 대해서도 만족하지 못하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상조 위원장은 "공정위가 하도급과 가맹·대리점·유통 분야 민원을 해결하는 역할도 있지만, 국민 경제 전체 차원에서 중요한 사건에 대해 직권 조사를 하고 그 결과를 통해 제도를 개선해야 하는 중요한 업무를 다루는데 그러한 소임을 다하기 어려운 부분도 있는게 현실"이라면서 "공정위가 시대적 책무를 다할 수 있도록 조직과 인원에 특별히 관심을 갖고 지원해 달라"고 국정기획위에 요청했다.

김상조 위원장은 이어 "기업을 망치는 것이 아니라 기업을 거듭나게 해서 국민에게 더 좋은, 더 많은 일자리를 만들어내는 것이 공정거래위의 소임"이라면서 "무엇보다 공정한 시장 거래 질서를 확립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국정위와 공정위의 간담회에는 공정위에서 김상조 위원장을 비롯해 박재규 경쟁정책국장, 신봉삼 시장감시국장, 장덕진 소비자정책국장, 신영호 대변인이 참석했고 국정위에서는 김진표 국정기획위원장과 이한주 경제1분과위원장, 홍종학 경제1분과 자문위원, 최민희 경제2분과 자문위원, 박광온 대변인이 참석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