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검은색 코트에 모피 목도리…취재 열기 속 현송월 ‘차분’
롱코트에 모피 목도리… 취재 열기 속 현송월 ‘차분’
오늘(21일) 평창 동계올림픽 북측 예술단 파견을 위한 북측 사전점검단이 방남한 가운데 단장으로...
불탄 포도밭 ‘덩그러니’…화마 휩쓴 美 ‘나파’, 관광도 직격탄
불탄 포도밭 ‘덩그러니’…화마 휩쓴 美 ‘나파’, 관광도 직격탄
지난 16일 와인 생산지로 유명한 캘리포니아 나파-소노마 카운티를 찾았습니다. 지난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낮 최고 ‘48도’ 美남서부 폭염에 항공편 무더기 취소
입력 2017.06.20 (16:03) | 수정 2017.06.20 (16:11) 인터넷 뉴스
낮 최고 ‘48도’ 美남서부 폭염에 항공편 무더기 취소
지구촌 곳곳이 때이른 폭염으로 몸살을 앓는 가운데 19일(현지시간) 미국 남서부 애리조나 주에선 폭염으로 항공편이 대거 취소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19일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수은주가 화씨 120도(섭씨 48.8도) 가까이 치솟자 아메리칸항공은 피닉스 방문을 자제해달라는 특별 공지문을 내고 20일 예정된 40편의 항공기 운항을 취소했다.

이는 항공기가 견딜 수 있는 운항 온도 기준을 초과해서다.

아메리칸항공의 국내선 기종인 봄바르디아 CRJ는 운항 가능한 최대 온도는 화씨 118도(섭씨 47.8도)인데 이날 피닉스의 낮 최고기온은 화씨 118도를 찍었다. 20일에는 119도(48.3도)가 예상된다.

이런 고온에서 항공기 이·착륙이 안전히 이뤄지려면 최대 수송 무게를 줄여야 해 항공사는 일부 항공편의 티켓 발매도 중단한 상황이다.

아메리칸항공은 항공편이 취소된 탑승객을 위해 22일까지 수수료 없이 항공권을 교체해 주는 한편 각각 화씨 126도(섭씨 52.2도)와 127도(52.7도)까지 견딜 수 있는 보잉이나 에어버스 항공기도 상태를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보건당국은 외부 활동 시 화상을 입을 위험이 있다며 주민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최근 불볕더위가 계속되면서 현지 상점들은 출입문 손잡이를 천으로 감쌌다. 금속으로 된 손잡이가 열을 받아 뜨거워지면서 손님들이 무방비 상태로 잡았다가 화상을 입을 수 있어서다.

자동차 운전자들은 차를 몰고 다닐 엄두도 못내는 실정이다. 뜨거운 차 문 손잡이를 잡기도 어렵지만 탑승한다고 해도 운전대가 너무 뜨거워 만질 수조차 없어서다.

애리조나 보건당국은 콘크리트로 된 건물에 있을 때는 물론 자동차, 놀이터의 금속 장비를 만질 때 화상에 각별히 주의하라고 당부했다.

또 지표면의 온도가 높아 동물이 발바닥에 화상을 입을 가능성도 있다고 경고했다.

피닉스나 라스베이거스는 평균기온이 화씨 110도(섭씨 43.3도)까지 오르는 무더운 지역이나 화씨 115도(섭씨 46.1도)를 넘는 것은 매우 드물다고 현지인들은 밝혔다.
  • 낮 최고 ‘48도’ 美남서부 폭염에 항공편 무더기 취소
    • 입력 2017.06.20 (16:03)
    • 수정 2017.06.20 (16:11)
    인터넷 뉴스
낮 최고 ‘48도’ 美남서부 폭염에 항공편 무더기 취소
지구촌 곳곳이 때이른 폭염으로 몸살을 앓는 가운데 19일(현지시간) 미국 남서부 애리조나 주에선 폭염으로 항공편이 대거 취소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19일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수은주가 화씨 120도(섭씨 48.8도) 가까이 치솟자 아메리칸항공은 피닉스 방문을 자제해달라는 특별 공지문을 내고 20일 예정된 40편의 항공기 운항을 취소했다.

이는 항공기가 견딜 수 있는 운항 온도 기준을 초과해서다.

아메리칸항공의 국내선 기종인 봄바르디아 CRJ는 운항 가능한 최대 온도는 화씨 118도(섭씨 47.8도)인데 이날 피닉스의 낮 최고기온은 화씨 118도를 찍었다. 20일에는 119도(48.3도)가 예상된다.

이런 고온에서 항공기 이·착륙이 안전히 이뤄지려면 최대 수송 무게를 줄여야 해 항공사는 일부 항공편의 티켓 발매도 중단한 상황이다.

아메리칸항공은 항공편이 취소된 탑승객을 위해 22일까지 수수료 없이 항공권을 교체해 주는 한편 각각 화씨 126도(섭씨 52.2도)와 127도(52.7도)까지 견딜 수 있는 보잉이나 에어버스 항공기도 상태를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보건당국은 외부 활동 시 화상을 입을 위험이 있다며 주민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최근 불볕더위가 계속되면서 현지 상점들은 출입문 손잡이를 천으로 감쌌다. 금속으로 된 손잡이가 열을 받아 뜨거워지면서 손님들이 무방비 상태로 잡았다가 화상을 입을 수 있어서다.

자동차 운전자들은 차를 몰고 다닐 엄두도 못내는 실정이다. 뜨거운 차 문 손잡이를 잡기도 어렵지만 탑승한다고 해도 운전대가 너무 뜨거워 만질 수조차 없어서다.

애리조나 보건당국은 콘크리트로 된 건물에 있을 때는 물론 자동차, 놀이터의 금속 장비를 만질 때 화상에 각별히 주의하라고 당부했다.

또 지표면의 온도가 높아 동물이 발바닥에 화상을 입을 가능성도 있다고 경고했다.

피닉스나 라스베이거스는 평균기온이 화씨 110도(섭씨 43.3도)까지 오르는 무더운 지역이나 화씨 115도(섭씨 46.1도)를 넘는 것은 매우 드물다고 현지인들은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