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거듭된 기습 폭우…반복된 ‘일기 오보’, 왜?
거듭된 기습 폭우…반복된 ‘일기 오보’, 왜?
이번 비는 짧은 시간 동안 수도권에 집중적으로 쏟아졌습니다. 레이더 영상을 통해 비구름의 이동 모습을 확인해볼까요? 아침 북한에서...
‘외유·막말’ 도의원…변명·책임 회피 여전
‘외유·막말’ 도의원…변명·책임 회피 여전
  "자신의 발언이 왜곡, 편집됐고, 유도 질문의 함정에 빠졌다." 수해 속 외유논란에 국민 비하 발언의 당사자인 김학철 의원은 귀국 직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김동연 “불필요한 일 덜자” 기재부 실무 직원과 소통
입력 2017.06.20 (16:06) | 수정 2017.06.20 (16:21) 인터넷 뉴스
김동연 “불필요한 일 덜자” 기재부 실무 직원과 소통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실무 직원들과 소규모로 만나 애로 사항을 듣는 시간을 마련했다.

20일 기재부에 따르면 김 부총리는 이날 오후 세종청사에서 비공개로 '직원들과의 대화'를 열었다. 이날은 그 첫 번째 자리로, 경제정책국(1차관실)과 재정기획국(2차관실) 소속 과장급 이하 직원을 만났다.

부총리는 직원들에게 "불필요한 일을 덜어내고 선택과 집중을 통해 꼭 필요한 일을 집중하는 분위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는 지난 15일 취임식에서 "일하는 방식도 바꾸자. 기계적인 근면성을 지양하고 보고서는 반으로 줄이자. 주말이 있는 삶을 살도록 하자"고 말한 것과 일맥상통한다.

김 부총리는 직원들로부터 '덜어내고 싶은 일'이 무엇인지를 들으려 했다. 비효율적인 업무 방식이 무엇인지를 허심탄회하게 실무 직원에게 듣고서 이를 개선해 나가려는 의도다. 따라서 김 부총리는 눈치를 보지 않고 직원들이 자유롭게 발언할 수 있도록 간담회에 담당 국장은 배석하지 말도록 지시했다는 후문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처음에는 솔직하게 말하지 않지만 여러 차례 자리를 가지면 자유롭게 자신의 의견을 말한다는 아주대 총장 시절의 경험을 반영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간이 날 때마다 국 단위로 직원들을 만날 예정"이라고 말했다.
  • 김동연 “불필요한 일 덜자” 기재부 실무 직원과 소통
    • 입력 2017.06.20 (16:06)
    • 수정 2017.06.20 (16:21)
    인터넷 뉴스
김동연 “불필요한 일 덜자” 기재부 실무 직원과 소통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실무 직원들과 소규모로 만나 애로 사항을 듣는 시간을 마련했다.

20일 기재부에 따르면 김 부총리는 이날 오후 세종청사에서 비공개로 '직원들과의 대화'를 열었다. 이날은 그 첫 번째 자리로, 경제정책국(1차관실)과 재정기획국(2차관실) 소속 과장급 이하 직원을 만났다.

부총리는 직원들에게 "불필요한 일을 덜어내고 선택과 집중을 통해 꼭 필요한 일을 집중하는 분위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는 지난 15일 취임식에서 "일하는 방식도 바꾸자. 기계적인 근면성을 지양하고 보고서는 반으로 줄이자. 주말이 있는 삶을 살도록 하자"고 말한 것과 일맥상통한다.

김 부총리는 직원들로부터 '덜어내고 싶은 일'이 무엇인지를 들으려 했다. 비효율적인 업무 방식이 무엇인지를 허심탄회하게 실무 직원에게 듣고서 이를 개선해 나가려는 의도다. 따라서 김 부총리는 눈치를 보지 않고 직원들이 자유롭게 발언할 수 있도록 간담회에 담당 국장은 배석하지 말도록 지시했다는 후문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처음에는 솔직하게 말하지 않지만 여러 차례 자리를 가지면 자유롭게 자신의 의견을 말한다는 아주대 총장 시절의 경험을 반영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간이 날 때마다 국 단위로 직원들을 만날 예정"이라고 말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