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고현장] 넉 달간 도망다닌 차량 절도범 산길 달리다 ‘덜미’
입력 2017.06.20 (16:55) Go!현장
동영상영역 시작
[고현장] 넉 달간 도망다닌 차량 절도범 산길 달리다 ‘덜미’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차량을 훔쳐 타고 다니다 사고를 낸 후 달아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A 씨는 지난 1월 12일 대전 대덕구 중리동에서 시동이 걸려있던 차량을 훔친 뒤 4개월여간 운전하다가 지난달 28일 대전 동구 주산동의 한 노상에서 중앙선을 침범하고 마주 오던 승용차와 부딪친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면허가 취소된 상태였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자세한 내용 화면으로 준비했습니다.

  • [고현장] 넉 달간 도망다닌 차량 절도범 산길 달리다 ‘덜미’
    • 입력 2017.06.20 (16:55)
    Go!현장
[고현장] 넉 달간 도망다닌 차량 절도범 산길 달리다 ‘덜미’
차량을 훔쳐 타고 다니다 사고를 낸 후 달아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A 씨는 지난 1월 12일 대전 대덕구 중리동에서 시동이 걸려있던 차량을 훔친 뒤 4개월여간 운전하다가 지난달 28일 대전 동구 주산동의 한 노상에서 중앙선을 침범하고 마주 오던 승용차와 부딪친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면허가 취소된 상태였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자세한 내용 화면으로 준비했습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