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스페셜] 일터의 이방인
[스페셜] 일터의 이방인
추위가 맹위를 떨치던 지난 2월 연세대 원주캠퍼스. 여기저기서 학사모를 쓰고 졸업가운을... [바로가기 클릭] http://news.kbs.co.kr/special/stranger/index.html
최태원 회장은 노소영 관장과 이혼할 수 있을까
최태원 회장은 노소영 관장과 이혼할 수 있을까
최태원 회장은 아내인 노소영 아트센터 관장과 이혼할 수 있을까. 최 회장은 현재 아내와 이혼을 원하고 있다. 그는 2015년 한 일간지에 편지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대검, ‘부적절 접대·성희롱’ 검사 2명 면직 청구
입력 2017.06.20 (17:06) | 수정 2017.06.20 (17:12)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대검, ‘부적절 접대·성희롱’ 검사 2명 면직 청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부장검사 2명이 사건 브로커로부터 접대를 받거나 여성 검사 등을 상습적으로 성희롱하는 등 비위를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이들에 대해 면직이라는 중징계를 법무부에 청구했습니다.

보도에 이세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등검찰청 검사급인 부장검사 2명이 대검찰청 감찰에 적발됐습니다.

먼저 정 모 검사는 사건 브로커로부터 접대와 향응을 받아오다 적발됐습니다.

지난 2014년 다섯 달 동안 식사와 술자리, 골프 접대 등 모두 300만 원 정도의 향응을 받았다고 감찰본부는 밝혔습니다.

정 검사는 또 사건 브로커를 통해 동료 검사가 수사 중인 사건에 특정 변호사 선임을 시도하기도 했습니다.

감찰본부는 문제의 브로커가 정 검사 청탁에 필요하다고 사건 관련자들을 속여 모두 8천9백만여 원을 받아 챙겼다고 밝혔습니다.

강 모 부장 검사는 여성 검사 등을 성희롱하다가 감찰에 적발됐습니다.

감찰 결과 지난 2014년 3월부터 최근까지 개인적인 만남을 제안하거나 같은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지속해서 보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 승용차 안에서 다른 여성 직원에게 부적절한 접촉을 시도했던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대검 감찰본부는 직무 공정성에 대한 신뢰를 훼손하고 품위를 심각하게 훼손한 것이 정 검사와 강 검사에 대한 면직 청구 사유라고 밝혔습니다.

수사 의뢰를 하지 않은 데 대해서는 감찰 결과가 형사 처벌할 사안은 아니며, 성희롱 피해자들이 고소 고발을 원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이세연입니다.
  • 대검, ‘부적절 접대·성희롱’ 검사 2명 면직 청구
    • 입력 2017.06.20 (17:06)
    • 수정 2017.06.20 (17:12)
    뉴스 5
대검, ‘부적절 접대·성희롱’ 검사 2명 면직 청구
<앵커 멘트>

부장검사 2명이 사건 브로커로부터 접대를 받거나 여성 검사 등을 상습적으로 성희롱하는 등 비위를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이들에 대해 면직이라는 중징계를 법무부에 청구했습니다.

보도에 이세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등검찰청 검사급인 부장검사 2명이 대검찰청 감찰에 적발됐습니다.

먼저 정 모 검사는 사건 브로커로부터 접대와 향응을 받아오다 적발됐습니다.

지난 2014년 다섯 달 동안 식사와 술자리, 골프 접대 등 모두 300만 원 정도의 향응을 받았다고 감찰본부는 밝혔습니다.

정 검사는 또 사건 브로커를 통해 동료 검사가 수사 중인 사건에 특정 변호사 선임을 시도하기도 했습니다.

감찰본부는 문제의 브로커가 정 검사 청탁에 필요하다고 사건 관련자들을 속여 모두 8천9백만여 원을 받아 챙겼다고 밝혔습니다.

강 모 부장 검사는 여성 검사 등을 성희롱하다가 감찰에 적발됐습니다.

감찰 결과 지난 2014년 3월부터 최근까지 개인적인 만남을 제안하거나 같은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지속해서 보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 승용차 안에서 다른 여성 직원에게 부적절한 접촉을 시도했던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대검 감찰본부는 직무 공정성에 대한 신뢰를 훼손하고 품위를 심각하게 훼손한 것이 정 검사와 강 검사에 대한 면직 청구 사유라고 밝혔습니다.

수사 의뢰를 하지 않은 데 대해서는 감찰 결과가 형사 처벌할 사안은 아니며, 성희롱 피해자들이 고소 고발을 원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이세연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