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그냥 들고 나오면 끝!”…실체 드러낸 무인점포 ‘아마존 고’
“그냥 들고 나오면 끝!”…실체 드러낸 무인점포 ‘아마존 고’
인공지능이 본격화되면, 점포의 계산원도 사라지는 직업이 될까요? 계산원 대신 인공지능이 모두 처리...
안현수, 평창 출전 좌절 ‘충격’…“본인은 묵묵부답”
‘15년간 도핑 무관했는데…’ 안현수, 평창 좌절 ‘충격’
러시아로 귀화한 쇼트트랙 선수 빅토르 안(33·한국명 안현수)이 평창 동계올림픽 선수 명단에서 제외된...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대검, ‘부적절 접대·성희롱’ 검사 2명 면직 청구
입력 2017.06.20 (17:06) | 수정 2017.06.20 (17:12)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대검, ‘부적절 접대·성희롱’ 검사 2명 면직 청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부장검사 2명이 사건 브로커로부터 접대를 받거나 여성 검사 등을 상습적으로 성희롱하는 등 비위를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이들에 대해 면직이라는 중징계를 법무부에 청구했습니다.

보도에 이세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등검찰청 검사급인 부장검사 2명이 대검찰청 감찰에 적발됐습니다.

먼저 정 모 검사는 사건 브로커로부터 접대와 향응을 받아오다 적발됐습니다.

지난 2014년 다섯 달 동안 식사와 술자리, 골프 접대 등 모두 300만 원 정도의 향응을 받았다고 감찰본부는 밝혔습니다.

정 검사는 또 사건 브로커를 통해 동료 검사가 수사 중인 사건에 특정 변호사 선임을 시도하기도 했습니다.

감찰본부는 문제의 브로커가 정 검사 청탁에 필요하다고 사건 관련자들을 속여 모두 8천9백만여 원을 받아 챙겼다고 밝혔습니다.

강 모 부장 검사는 여성 검사 등을 성희롱하다가 감찰에 적발됐습니다.

감찰 결과 지난 2014년 3월부터 최근까지 개인적인 만남을 제안하거나 같은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지속해서 보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 승용차 안에서 다른 여성 직원에게 부적절한 접촉을 시도했던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대검 감찰본부는 직무 공정성에 대한 신뢰를 훼손하고 품위를 심각하게 훼손한 것이 정 검사와 강 검사에 대한 면직 청구 사유라고 밝혔습니다.

수사 의뢰를 하지 않은 데 대해서는 감찰 결과가 형사 처벌할 사안은 아니며, 성희롱 피해자들이 고소 고발을 원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이세연입니다.
  • 대검, ‘부적절 접대·성희롱’ 검사 2명 면직 청구
    • 입력 2017.06.20 (17:06)
    • 수정 2017.06.20 (17:12)
    뉴스 5
대검, ‘부적절 접대·성희롱’ 검사 2명 면직 청구
<앵커 멘트>

부장검사 2명이 사건 브로커로부터 접대를 받거나 여성 검사 등을 상습적으로 성희롱하는 등 비위를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이들에 대해 면직이라는 중징계를 법무부에 청구했습니다.

보도에 이세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등검찰청 검사급인 부장검사 2명이 대검찰청 감찰에 적발됐습니다.

먼저 정 모 검사는 사건 브로커로부터 접대와 향응을 받아오다 적발됐습니다.

지난 2014년 다섯 달 동안 식사와 술자리, 골프 접대 등 모두 300만 원 정도의 향응을 받았다고 감찰본부는 밝혔습니다.

정 검사는 또 사건 브로커를 통해 동료 검사가 수사 중인 사건에 특정 변호사 선임을 시도하기도 했습니다.

감찰본부는 문제의 브로커가 정 검사 청탁에 필요하다고 사건 관련자들을 속여 모두 8천9백만여 원을 받아 챙겼다고 밝혔습니다.

강 모 부장 검사는 여성 검사 등을 성희롱하다가 감찰에 적발됐습니다.

감찰 결과 지난 2014년 3월부터 최근까지 개인적인 만남을 제안하거나 같은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지속해서 보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 승용차 안에서 다른 여성 직원에게 부적절한 접촉을 시도했던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대검 감찰본부는 직무 공정성에 대한 신뢰를 훼손하고 품위를 심각하게 훼손한 것이 정 검사와 강 검사에 대한 면직 청구 사유라고 밝혔습니다.

수사 의뢰를 하지 않은 데 대해서는 감찰 결과가 형사 처벌할 사안은 아니며, 성희롱 피해자들이 고소 고발을 원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이세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