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콜롬비아 ‘건설중 도로’ 붕괴 순간…순식간에 280m 아래로
[영상] ‘건설중 도로’ 붕괴 순간…순식간에 280m 아래로
지난 15일 남미 콜롬비아에서 일어난 산악 고속도로 다리 붕괴 순간의 화면이 입수됐습니다...
[앵커&리포트] 기나긴 겨울밤, 당신의 출출함을 노린다!…불붙은 ‘야식 전쟁’
기나긴 겨울밤, 당신의 출출함을 노린다!…불붙은 ‘야식 전쟁’
치킨에 라면, 족발. 새해 다이어트 결심한 분들에게 참기 힘든 유혹 중 하나, 바로 야식입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차 빌려준 뒤 GPS로 쫓아가 파손…수리비 챙겨
입력 2017.06.20 (17:10) | 수정 2017.06.20 (17:16)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차 빌려준 뒤 GPS로 쫓아가 파손…수리비 챙겨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렌터카 업체를 차려 놓고 차를 빌려준 다음 위치추적기로 뒤쫓아가 흠집을 내고 이를 빌미로 돈을 뜯어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이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과 부산에 사무실을 둔 한 렌터카 업체 주차장.

보관하고 있는 차량을 살펴보니 긁히고 찌그러지고, 성한 곳이 없습니다.

위치추적기를 단 차를 빌려주고 몰래 뒤쫓아 간 다음 일부러 차를 파손한 흔적입니다.

CCTV가 없는 곳에서만 차를 파손했습니다.

이들은 쿠폰을 주겠다며 손님을 사무실로 유인한 사이 차량에 흠집을 내 수리비를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식으로 수리비를 갈취한 렌터카업체 대표 37살 김 모 씨 등 6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피해자는 대부분 20살 안팎의 사회초년생이나 여성으로 이들의 협박에 지급각서까지 써줬습니다.

적게는 50만 원에서 많게는 400만 원까지, 지난 1년 동안 70여 명이 9천6백만 원을 뜯겼습니다.

경찰은 김 씨 등 2명을 사기 혐의로 구속하고 나머지 4명은 불구속입건했습니다.

경찰은 이 같은 사기 피해를 보지 않으려면 자기차량손해보험이 가입돼 있는지 확인하고, 주차는 CCTV가 있는 곳에 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KBS 뉴스 이이슬입니다.
  • 차 빌려준 뒤 GPS로 쫓아가 파손…수리비 챙겨
    • 입력 2017.06.20 (17:10)
    • 수정 2017.06.20 (17:16)
    뉴스 5
차 빌려준 뒤 GPS로 쫓아가 파손…수리비 챙겨
<앵커 멘트>

렌터카 업체를 차려 놓고 차를 빌려준 다음 위치추적기로 뒤쫓아가 흠집을 내고 이를 빌미로 돈을 뜯어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이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과 부산에 사무실을 둔 한 렌터카 업체 주차장.

보관하고 있는 차량을 살펴보니 긁히고 찌그러지고, 성한 곳이 없습니다.

위치추적기를 단 차를 빌려주고 몰래 뒤쫓아 간 다음 일부러 차를 파손한 흔적입니다.

CCTV가 없는 곳에서만 차를 파손했습니다.

이들은 쿠폰을 주겠다며 손님을 사무실로 유인한 사이 차량에 흠집을 내 수리비를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식으로 수리비를 갈취한 렌터카업체 대표 37살 김 모 씨 등 6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피해자는 대부분 20살 안팎의 사회초년생이나 여성으로 이들의 협박에 지급각서까지 써줬습니다.

적게는 50만 원에서 많게는 400만 원까지, 지난 1년 동안 70여 명이 9천6백만 원을 뜯겼습니다.

경찰은 김 씨 등 2명을 사기 혐의로 구속하고 나머지 4명은 불구속입건했습니다.

경찰은 이 같은 사기 피해를 보지 않으려면 자기차량손해보험이 가입돼 있는지 확인하고, 주차는 CCTV가 있는 곳에 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KBS 뉴스 이이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