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재민들 벌써 3번째 ‘이사’…대피소 안내 ‘오락가락’ 소동
이재민들 벌써 3번째 ‘이사’…대피소 안내 ‘오락가락’ 소동
체육관에서 나흘 밤을 지낸 포항 이재민들이 인근 학교 두곳으로 옮겨 갔습니다. 하지만, 장소...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 …결국 ‘사당 밖으로’ 쫓겨나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차 빌려준 뒤 GPS로 쫓아가 파손…수리비 챙겨
입력 2017.06.20 (17:10) | 수정 2017.06.20 (17:16)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차 빌려준 뒤 GPS로 쫓아가 파손…수리비 챙겨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렌터카 업체를 차려 놓고 차를 빌려준 다음 위치추적기로 뒤쫓아가 흠집을 내고 이를 빌미로 돈을 뜯어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이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과 부산에 사무실을 둔 한 렌터카 업체 주차장.

보관하고 있는 차량을 살펴보니 긁히고 찌그러지고, 성한 곳이 없습니다.

위치추적기를 단 차를 빌려주고 몰래 뒤쫓아 간 다음 일부러 차를 파손한 흔적입니다.

CCTV가 없는 곳에서만 차를 파손했습니다.

이들은 쿠폰을 주겠다며 손님을 사무실로 유인한 사이 차량에 흠집을 내 수리비를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식으로 수리비를 갈취한 렌터카업체 대표 37살 김 모 씨 등 6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피해자는 대부분 20살 안팎의 사회초년생이나 여성으로 이들의 협박에 지급각서까지 써줬습니다.

적게는 50만 원에서 많게는 400만 원까지, 지난 1년 동안 70여 명이 9천6백만 원을 뜯겼습니다.

경찰은 김 씨 등 2명을 사기 혐의로 구속하고 나머지 4명은 불구속입건했습니다.

경찰은 이 같은 사기 피해를 보지 않으려면 자기차량손해보험이 가입돼 있는지 확인하고, 주차는 CCTV가 있는 곳에 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KBS 뉴스 이이슬입니다.
  • 차 빌려준 뒤 GPS로 쫓아가 파손…수리비 챙겨
    • 입력 2017.06.20 (17:10)
    • 수정 2017.06.20 (17:16)
    뉴스 5
차 빌려준 뒤 GPS로 쫓아가 파손…수리비 챙겨
<앵커 멘트>

렌터카 업체를 차려 놓고 차를 빌려준 다음 위치추적기로 뒤쫓아가 흠집을 내고 이를 빌미로 돈을 뜯어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이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과 부산에 사무실을 둔 한 렌터카 업체 주차장.

보관하고 있는 차량을 살펴보니 긁히고 찌그러지고, 성한 곳이 없습니다.

위치추적기를 단 차를 빌려주고 몰래 뒤쫓아 간 다음 일부러 차를 파손한 흔적입니다.

CCTV가 없는 곳에서만 차를 파손했습니다.

이들은 쿠폰을 주겠다며 손님을 사무실로 유인한 사이 차량에 흠집을 내 수리비를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식으로 수리비를 갈취한 렌터카업체 대표 37살 김 모 씨 등 6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피해자는 대부분 20살 안팎의 사회초년생이나 여성으로 이들의 협박에 지급각서까지 써줬습니다.

적게는 50만 원에서 많게는 400만 원까지, 지난 1년 동안 70여 명이 9천6백만 원을 뜯겼습니다.

경찰은 김 씨 등 2명을 사기 혐의로 구속하고 나머지 4명은 불구속입건했습니다.

경찰은 이 같은 사기 피해를 보지 않으려면 자기차량손해보험이 가입돼 있는지 확인하고, 주차는 CCTV가 있는 곳에 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KBS 뉴스 이이슬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