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부산 신축 오피스텔도 ‘기우뚱’…‘붕괴 우려’로 긴급 대피
부산 신축 오피스텔도 ‘기우뚱’…‘붕괴 우려’로 긴급 대피
부산 사하구에 있는 한 오피스텔 건물이 한쪽으로 급격히 기울어져 입주자들이 대피하고 부근 주민들이...
北 최고존엄이 발표한 ‘초유의 성명’…추석 연휴 도발하나?
北 최고존엄이 발표한 ‘초유의 성명’…추석 연휴 도발하나?
최고 수위 北 김정은 명의 성명 “초강경 대응조치 단행 고려”트럼프의 유엔 연설에 대해 김정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과실물가지수, 폭염·가뭄에 4년 만에 최고
입력 2017.06.20 (17:13) | 수정 2017.06.20 (17:18)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과실물가지수, 폭염·가뭄에 4년 만에 최고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귤과 사과, 포도 등 과일 가격이 계속 오르며 과실물가지수가 4년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통계청 자료를 보면, 지난달 과실물가지수는 118.15로 2013년 5월 이후 가장 높았습니다.

과실물가지수는 자주 사 먹는 과일 15개 품목의 물가를 바탕으로 2015년 가격을 100으로 놓고 값을 산출합니다.

과실물가지수가 상승한 것은 폭염 탓에 작황이 부진했기 때문으로 풀이되며 일찍 찾아온 더위로 수요가 늘어난 것도 원인으로 꼽힙니다.
  • 과실물가지수, 폭염·가뭄에 4년 만에 최고
    • 입력 2017.06.20 (17:13)
    • 수정 2017.06.20 (17:18)
    뉴스 5
과실물가지수, 폭염·가뭄에 4년 만에 최고
귤과 사과, 포도 등 과일 가격이 계속 오르며 과실물가지수가 4년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통계청 자료를 보면, 지난달 과실물가지수는 118.15로 2013년 5월 이후 가장 높았습니다.

과실물가지수는 자주 사 먹는 과일 15개 품목의 물가를 바탕으로 2015년 가격을 100으로 놓고 값을 산출합니다.

과실물가지수가 상승한 것은 폭염 탓에 작황이 부진했기 때문으로 풀이되며 일찍 찾아온 더위로 수요가 늘어난 것도 원인으로 꼽힙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