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심석희 SNS에 쏟아진 위로…“이미 훌륭한 사람, 항상 응원합니다”
“아직도 이런 일이…” SNS 심석희 위로 쇄도
어제(18일)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손꼽히는 쇼트트랙 심석희(한국체대)가...
드론의 극적 인명 구조…바다서 세계 최초
[영상] 세계 첫 ‘드론 해양구조’…70초 만에 10대 2명 구해
호주 해변에서 파도에 휩쓸린 10대 두 명이 드론 덕분에 극적으로 목숨을 건졌습니다. 바다에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과실물가지수, 폭염·가뭄에 4년 만에 최고
입력 2017.06.20 (17:13) | 수정 2017.06.20 (17:18)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과실물가지수, 폭염·가뭄에 4년 만에 최고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귤과 사과, 포도 등 과일 가격이 계속 오르며 과실물가지수가 4년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통계청 자료를 보면, 지난달 과실물가지수는 118.15로 2013년 5월 이후 가장 높았습니다.

과실물가지수는 자주 사 먹는 과일 15개 품목의 물가를 바탕으로 2015년 가격을 100으로 놓고 값을 산출합니다.

과실물가지수가 상승한 것은 폭염 탓에 작황이 부진했기 때문으로 풀이되며 일찍 찾아온 더위로 수요가 늘어난 것도 원인으로 꼽힙니다.
  • 과실물가지수, 폭염·가뭄에 4년 만에 최고
    • 입력 2017.06.20 (17:13)
    • 수정 2017.06.20 (17:18)
    뉴스 5
과실물가지수, 폭염·가뭄에 4년 만에 최고
귤과 사과, 포도 등 과일 가격이 계속 오르며 과실물가지수가 4년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통계청 자료를 보면, 지난달 과실물가지수는 118.15로 2013년 5월 이후 가장 높았습니다.

과실물가지수는 자주 사 먹는 과일 15개 품목의 물가를 바탕으로 2015년 가격을 100으로 놓고 값을 산출합니다.

과실물가지수가 상승한 것은 폭염 탓에 작황이 부진했기 때문으로 풀이되며 일찍 찾아온 더위로 수요가 늘어난 것도 원인으로 꼽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