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野 집중 공세 3인…핵심 의혹은?
野 집중 공세 3인…핵심 의혹은?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는 국방과학연구원 근무 시절 한 법무법인 일을 겸직하면서 자문료로 33개월 동안 매월 3천만 원씩을 받았습니다. 송 후보자는...
[특파원리포트]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지난 22일 일본 전통극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에비조'의 부인 '고바야시 마오'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34세. 암 투병기를 블로그에 공개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美 법원 ‘멀쩡한 고환 제거’ 의사, 10억 원 배상
입력 2017.06.20 (17:18) | 수정 2017.06.20 (17:22)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美 법원 ‘멀쩡한 고환 제거’ 의사, 10억 원 배상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 법원은 50대 환자의 고환을 잘못 제거한 외과 의사에게 87만 달러, 우리 돈 9억 9천만 원을 배상하라는 배심원 평결을 내렸습니다.

배심원단은 의사의 실수로 환자에게 상실감과 공포를 안겨줬다면서 이렇게 평결했습니다.

문제의 외과의사는 2013년 오른쪽 고환에 염증이 생긴 환자를 수술하면서 멀쩡한 왼쪽 고환을 실수로 떼어내 환자로부터 손해배상 소송을 당했습니다.
  • 美 법원 ‘멀쩡한 고환 제거’ 의사, 10억 원 배상
    • 입력 2017.06.20 (17:18)
    • 수정 2017.06.20 (17:22)
    뉴스 5
美 법원 ‘멀쩡한 고환 제거’ 의사, 10억 원 배상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 법원은 50대 환자의 고환을 잘못 제거한 외과 의사에게 87만 달러, 우리 돈 9억 9천만 원을 배상하라는 배심원 평결을 내렸습니다.

배심원단은 의사의 실수로 환자에게 상실감과 공포를 안겨줬다면서 이렇게 평결했습니다.

문제의 외과의사는 2013년 오른쪽 고환에 염증이 생긴 환자를 수술하면서 멀쩡한 왼쪽 고환을 실수로 떼어내 환자로부터 손해배상 소송을 당했습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