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2천년 전 ‘압독국 왕릉’ 발견…“청동거울·인골 등 출토”
2천년 전 ‘압독국 왕릉’ 발견…“청동거울·인골 등 출토”
2천년 전 경북 경산 일대를 지배한 압독국(押督國) 시대의 왕릉급 목관묘(木棺墓·나무널무덤)가...
포항 지진이 지열발전소 탓?…“사업 중단” vs “억측” 논란 확산
포항 지진이 지열발전소 탓?…“사업 중단” vs “억측” 논란 확산
정부가 15일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 원인과 연관성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된 지열발전소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80대 노모 살해 시도 ‘조현병’ 딸 집행유예
입력 2017.06.20 (17:34) | 수정 2017.06.20 (17:38) 인터넷 뉴스
80대 노모 살해 시도 ‘조현병’ 딸 집행유예
30여 년 전부터 조현병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은 60대 여성이 80대 모친을 흉기로 살해하려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으나 실형 대신 집행유예의 선처를 받았다.

인천지법 형사15부는 존속살해미수 혐의로 기소된 A(60·여)씨에게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고 20일 밝혔다.

재판부는 또 A씨에게 조현병 치료를 받고 진료 내용을 3개월에 한 번씩 제출하는 보호관찰을 명령했다.

A씨는 지난 3월 18일 오후 10시쯤 인천시 계양구의 한 아파트에서 잠을 자던 어머니 B(82)씨를 흉기로 한 차례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과거부터 오랫동안 감정이 좋지 않았던 어머니를 살해한 뒤 매달 받는 국가유공자 유족 연금 160여만 원을 혼자 차지하려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인륜에 반하는 중대한 범죄행위를 저질렀다"며 "자칫 돌이킬 수 없는 참혹한 결과가 일어날 위험성도 있어 죄책이 무겁다"고 판단했다.

이어 A씨가 보름가량 정신과 약물을 복용하지 않아 조현병 증세가 악화한 상태에서 충동적으로 범행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피해망상과 환청 등 조현병 진단을 받고 30여 년 넘게 4차례 입원하는 등 지속해서 정신과 치료를 받은 전력이 있다"면서도 "살인 범행이 미수에 그쳤고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 80대 노모 살해 시도 ‘조현병’ 딸 집행유예
    • 입력 2017.06.20 (17:34)
    • 수정 2017.06.20 (17:38)
    인터넷 뉴스
80대 노모 살해 시도 ‘조현병’ 딸 집행유예
30여 년 전부터 조현병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은 60대 여성이 80대 모친을 흉기로 살해하려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으나 실형 대신 집행유예의 선처를 받았다.

인천지법 형사15부는 존속살해미수 혐의로 기소된 A(60·여)씨에게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고 20일 밝혔다.

재판부는 또 A씨에게 조현병 치료를 받고 진료 내용을 3개월에 한 번씩 제출하는 보호관찰을 명령했다.

A씨는 지난 3월 18일 오후 10시쯤 인천시 계양구의 한 아파트에서 잠을 자던 어머니 B(82)씨를 흉기로 한 차례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과거부터 오랫동안 감정이 좋지 않았던 어머니를 살해한 뒤 매달 받는 국가유공자 유족 연금 160여만 원을 혼자 차지하려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인륜에 반하는 중대한 범죄행위를 저질렀다"며 "자칫 돌이킬 수 없는 참혹한 결과가 일어날 위험성도 있어 죄책이 무겁다"고 판단했다.

이어 A씨가 보름가량 정신과 약물을 복용하지 않아 조현병 증세가 악화한 상태에서 충동적으로 범행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피해망상과 환청 등 조현병 진단을 받고 30여 년 넘게 4차례 입원하는 등 지속해서 정신과 치료를 받은 전력이 있다"면서도 "살인 범행이 미수에 그쳤고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