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일상적 테러 공포 극대화, 대한민국은 안전한가?
일상적 테러 공포 극대화, 대한민국은 안전한가?
세계 최대 관광 도시 가운데 하나인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또다시 차량을 이용한 테러가...
[데이터] ‘살충제 달걀’ 49곳 확인…인터랙티브 그래프로
‘살충제 달걀’ 49곳 확인…인터랙티브 그래프로
15일부터 18일까지(8월18일 09:00기준) 정부가 실시한 전수검사에서 살충제 성분이 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이철우 “文정부, 오래 못 갈 것” 발언 논란…與 “막말이 금도 넘어” ISSUE
입력 2017.06.20 (17:36) | 수정 2017.06.20 (17:39) 인터넷 뉴스
이철우 “文정부, 오래 못 갈 것” 발언 논란…與 “막말이 금도 넘어”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에서 최고위원 선거에 이철우 의원의 '문재인 대통령 탄핵 암시' 발언을 두고 여당이 반발하는 등 논란이 불거졌다.

이철우 의원은 19일 제주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타운홀 미팅에서 "지금 문재인 정부가 하는 것을 보면 기가 막힌다"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라고 대통령을 만들어놨더니 나라를 망하도록 할 거 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자신이 최고위원으로 당선돼 "지방선거를 성공하고 총선도 성공할 것"이라며 "대통령 선거는…대통령 선거까지는 안 갈 것 같다. (문 대통령이) 오래 못 갈 것 같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즉각 반발했다.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20일,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출마자들이 연일 막말 퍼레이드가 금도를 넘어서고 있다"고 지적했다.

백 대변인은 "불과 얼마 전까지 자유한국당의 대선 후보를 지낸 홍준표 후보의 문재인 정부에 대한 모욕적 발언에 이어 이철우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시사하는 발언까지 서슴지 않고 있다"며, "눈과 귀를 의심할 정도로 경악스러운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정의당 추혜선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국민이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는 현 대통령을 인정 못 하겠다는 것"이라며 "지금 대한민국에서 탄핵이라는 단어가 어울리는 집단은 한국당 단 하나뿐"이라고 성토했다.

이어 추 대변인은 이 의원 발언에 대해 "국정 안정에 조금도 협조하기 싫다는 철벽같은 의지가 고스란히 느껴진다"며 "자신들이 만들어놓은 난장판을 수습하는 정부를 흔들어대는 모양새가 상식을 아득히 초월한다"고 비판했다.

한편, 자신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이철우 의원은 이날 자유한국당 경북도당 당사에서 최고위원 경선 출마와 관련 기자간담회를 한 자리에서 "(문재인 정부에) 경각심을 주는 차원에서 한 이야기일 뿐 다른 깊은 뜻이 있었던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 이철우 “文정부, 오래 못 갈 것” 발언 논란…與 “막말이 금도 넘어”
    • 입력 2017.06.20 (17:36)
    • 수정 2017.06.20 (17:39)
    인터넷 뉴스
이철우 “文정부, 오래 못 갈 것” 발언 논란…與 “막말이 금도 넘어”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에서 최고위원 선거에 이철우 의원의 '문재인 대통령 탄핵 암시' 발언을 두고 여당이 반발하는 등 논란이 불거졌다.

이철우 의원은 19일 제주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타운홀 미팅에서 "지금 문재인 정부가 하는 것을 보면 기가 막힌다"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라고 대통령을 만들어놨더니 나라를 망하도록 할 거 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자신이 최고위원으로 당선돼 "지방선거를 성공하고 총선도 성공할 것"이라며 "대통령 선거는…대통령 선거까지는 안 갈 것 같다. (문 대통령이) 오래 못 갈 것 같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즉각 반발했다.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20일,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출마자들이 연일 막말 퍼레이드가 금도를 넘어서고 있다"고 지적했다.

백 대변인은 "불과 얼마 전까지 자유한국당의 대선 후보를 지낸 홍준표 후보의 문재인 정부에 대한 모욕적 발언에 이어 이철우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시사하는 발언까지 서슴지 않고 있다"며, "눈과 귀를 의심할 정도로 경악스러운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정의당 추혜선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국민이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는 현 대통령을 인정 못 하겠다는 것"이라며 "지금 대한민국에서 탄핵이라는 단어가 어울리는 집단은 한국당 단 하나뿐"이라고 성토했다.

이어 추 대변인은 이 의원 발언에 대해 "국정 안정에 조금도 협조하기 싫다는 철벽같은 의지가 고스란히 느껴진다"며 "자신들이 만들어놓은 난장판을 수습하는 정부를 흔들어대는 모양새가 상식을 아득히 초월한다"고 비판했다.

한편, 자신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이철우 의원은 이날 자유한국당 경북도당 당사에서 최고위원 경선 출마와 관련 기자간담회를 한 자리에서 "(문재인 정부에) 경각심을 주는 차원에서 한 이야기일 뿐 다른 깊은 뜻이 있었던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