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자신이 치료하던 환자가 약물을 투여받고 숨지자 이를 자살로 위장하기 위해 시신을 바다에 버린 비정한 병원장이 경찰에 붙잡혔다.이 병원장은...
[특파원리포트]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요즘만 같아라!"요 며칠 사이 날씨를 즐기는 베이징 사람들의 공통적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노벨상 수상자들 지방 고교를 찾은 까닭은?
입력 2017.06.23 (06:56) | 수정 2017.06.23 (07:30)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노벨상 수상자들 지방 고교를 찾은 까닭은?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해 노벨물리학상 수상자인 마이클 코스털리츠 교수가 오늘 전남 순천에 있는 한 고등학교를 찾았습니다.

노벨상 수상자가 이 학교를 찾아 특강을 한 건 이번이 벌써 다섯 번째라고 합니다.

김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학생들의 환호 속에 지난해 노벨물리학상 공동 수상자인 마이클 코스털리츠 교수가 연단에 오릅니다.

코스털리츠 교수는 노벨상을 받게 된 과정과 학문에 임하는 자세에 관해 한 시간가량 강의했습니다.

<녹취> 마이클 코스털리츠(2016 노벨물리학상 수상자) : "중요한 일을 하기 위해서는 운이 가장 중요합니다. 그 운은 적절한 장소에서, 적절한 시기에, 적절한 것을 함으로써 만들어지는 것입니다."

학생들에게는 과학에 대한 관심을 키우는 소중한 기회가 됐습니다.

<인터뷰> 김정아(순천 매산여고 2학년) : "듣다보면 '이런 것도 있구나', '저런 것도 있구나' 하면서 과학에 좀 더 관심을 가질 수 있고. 저도 훗날 커서 연구를 하면서 이분처럼 되지 않을까 라고 생각을 합니다."

이 학교에 노벨상 수상자가 찾아온 것은 지난 2011년부터 벌써 다섯 번째.

'지방에서도 큰 사람이 나와야 한다'는 교장 선생님의 교육 철학으로 비싼 강의료를 주지 않고도 석학들을 섭외할 수 있었습니다.

<인터뷰> 장용순(순천 매산여고 교장) :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서 아이들에게 꿈의 컨택을 만들어줘야한다. (앞으로) 노벨 수상자가 여기서 가장 먼저 나올 것이라고 저는 희망을 걸고 있는 것입니다."

세계적 석학들의 인생 역정과 철학을 직접 배우면서 학생들의 꿈은 한 뼘 더 커졌습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 노벨상 수상자들 지방 고교를 찾은 까닭은?
    • 입력 2017.06.23 (06:56)
    • 수정 2017.06.23 (07:30)
    뉴스광장 1부
노벨상 수상자들 지방 고교를 찾은 까닭은?
<앵커 멘트>

지난해 노벨물리학상 수상자인 마이클 코스털리츠 교수가 오늘 전남 순천에 있는 한 고등학교를 찾았습니다.

노벨상 수상자가 이 학교를 찾아 특강을 한 건 이번이 벌써 다섯 번째라고 합니다.

김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학생들의 환호 속에 지난해 노벨물리학상 공동 수상자인 마이클 코스털리츠 교수가 연단에 오릅니다.

코스털리츠 교수는 노벨상을 받게 된 과정과 학문에 임하는 자세에 관해 한 시간가량 강의했습니다.

<녹취> 마이클 코스털리츠(2016 노벨물리학상 수상자) : "중요한 일을 하기 위해서는 운이 가장 중요합니다. 그 운은 적절한 장소에서, 적절한 시기에, 적절한 것을 함으로써 만들어지는 것입니다."

학생들에게는 과학에 대한 관심을 키우는 소중한 기회가 됐습니다.

<인터뷰> 김정아(순천 매산여고 2학년) : "듣다보면 '이런 것도 있구나', '저런 것도 있구나' 하면서 과학에 좀 더 관심을 가질 수 있고. 저도 훗날 커서 연구를 하면서 이분처럼 되지 않을까 라고 생각을 합니다."

이 학교에 노벨상 수상자가 찾아온 것은 지난 2011년부터 벌써 다섯 번째.

'지방에서도 큰 사람이 나와야 한다'는 교장 선생님의 교육 철학으로 비싼 강의료를 주지 않고도 석학들을 섭외할 수 있었습니다.

<인터뷰> 장용순(순천 매산여고 교장) :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서 아이들에게 꿈의 컨택을 만들어줘야한다. (앞으로) 노벨 수상자가 여기서 가장 먼저 나올 것이라고 저는 희망을 걸고 있는 것입니다."

세계적 석학들의 인생 역정과 철학을 직접 배우면서 학생들의 꿈은 한 뼘 더 커졌습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