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125분 만찬한 한미 정상, 공감대는 ‘가짜뉴스’?
입력 2017.06.30 (13:42) 정치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영상] 125분 만찬한 한미 정상, 공감대는 ‘가짜뉴스’?
동영상영역 끝
문재인 대통령은 29일(현지날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만찬을 하며 북한 문제 등에 대해 논의했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이날 오후 6시쯤 미국 워싱턴D.C.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 부부를 만났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약 4초 동안 악수를 했으며, 김 여사는 우리나라 전통 의상인 한복을 입고 참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문 대통령 부부를 모실 수 있어 정말 영광"이라며 "만찬하는 동안 북한, 무역 등 여러 현안에 대해 이야기 나눌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 대한민국 국민들을 매우 존중하며 지난 대선에서의 승리를 축하드린다"며 "저는 문 대통령이 당선될 것으로 예상했다"고 말했다.

한편 만찬 전 문 대통령은 옆자리에 앉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저도 가짜뉴스 때문에 곤욕을 치렀다"며 가벼운 대화를 이끌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정면에 있는 기자들에게 "잘 들었죠?"라며 재치있게 대화를 받았다.
  • [영상] 125분 만찬한 한미 정상, 공감대는 ‘가짜뉴스’?
    • 입력 2017.06.30 (13:42)
    정치
[영상] 125분 만찬한 한미 정상, 공감대는 ‘가짜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9일(현지날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만찬을 하며 북한 문제 등에 대해 논의했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이날 오후 6시쯤 미국 워싱턴D.C.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 부부를 만났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약 4초 동안 악수를 했으며, 김 여사는 우리나라 전통 의상인 한복을 입고 참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문 대통령 부부를 모실 수 있어 정말 영광"이라며 "만찬하는 동안 북한, 무역 등 여러 현안에 대해 이야기 나눌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 대한민국 국민들을 매우 존중하며 지난 대선에서의 승리를 축하드린다"며 "저는 문 대통령이 당선될 것으로 예상했다"고 말했다.

한편 만찬 전 문 대통령은 옆자리에 앉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저도 가짜뉴스 때문에 곤욕을 치렀다"며 가벼운 대화를 이끌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정면에 있는 기자들에게 "잘 들었죠?"라며 재치있게 대화를 받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