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포항 지진 피해 응급복구율 87.2%…국민 성금도 46억 원 답지
포항 지진 피해 응급복구율 87.2%…국민 성금도 46억 원 답지
포항 지진으로 인한 주택 피해규모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 피해시설에 대한 응급복구율은 87.2%...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기억과 기록’…위안부 역사 한 자리에
입력 2017.07.04 (06:56) | 수정 2017.07.04 (07:09)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기억과 기록’…위안부 역사 한 자리에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위안부 피해자들의 고통과 아픈 역사를 기억하기 위한 특별한 전시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일제 강점기 강제 동원부터 위안부가 세계적 인권 문제로 떠오르기까지 과정을 사진과 미술작품을 통해 보여주는데요.

최진아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백발 성성한 머리와 깊게 패인 주름에 고단했던 세월이 내려앉았습니다.

희미한 흑백 사진 속 소녀들의 얼굴은 붉은 화폭 위에 그림으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미처 다 하지 못한 피해자들의 이야기가 영상을 통해 고스란히 전해지는 전시장, 아이들의 눈 속에도 아픈 역사가 담깁니다.

침략의 발길과 함께 아시아 각국에서 끌려간 소녀들.

끔찍했던 기억은 위안소를 재현한 공간에 고스란히 되살아납니다.

<인터뷰> 이창진(전시 참여작가) : "위안부 피해자 할머님들과 일본군 병사들과의 인터뷰를 바탕으로 했고요. 군 위안소들을 직접 가서 찍은 사진들과 역사적 기록들을 바탕으로 해서..."

위안부를 주제로 한 이번 전시에서는 세계 각국 위안부 피해자의 이야기를 담은 사진과 영상, 회화 등을 만날 수 있습니다.

일제 강점기, 위안부 강제 동원을 보여주는 각종 사료와 기록들도 함께 전시됩니다.

<인터뷰> 이정실(전시담당 큐레이터) : "위안부 문제가 정치적인 문제에 국한되지 않고, 전 세계에서 글로벌하게 인권을 향한 문제라는 것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이번 전시는 서울을 시작으로 9월까지 전주와 대전, 대구 등에서 차례로 열립니다.

KBS 뉴스 최진아입니다.
  • ‘기억과 기록’…위안부 역사 한 자리에
    • 입력 2017.07.04 (06:56)
    • 수정 2017.07.04 (07:09)
    뉴스광장 1부
‘기억과 기록’…위안부 역사 한 자리에
<앵커 멘트>

위안부 피해자들의 고통과 아픈 역사를 기억하기 위한 특별한 전시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일제 강점기 강제 동원부터 위안부가 세계적 인권 문제로 떠오르기까지 과정을 사진과 미술작품을 통해 보여주는데요.

최진아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백발 성성한 머리와 깊게 패인 주름에 고단했던 세월이 내려앉았습니다.

희미한 흑백 사진 속 소녀들의 얼굴은 붉은 화폭 위에 그림으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미처 다 하지 못한 피해자들의 이야기가 영상을 통해 고스란히 전해지는 전시장, 아이들의 눈 속에도 아픈 역사가 담깁니다.

침략의 발길과 함께 아시아 각국에서 끌려간 소녀들.

끔찍했던 기억은 위안소를 재현한 공간에 고스란히 되살아납니다.

<인터뷰> 이창진(전시 참여작가) : "위안부 피해자 할머님들과 일본군 병사들과의 인터뷰를 바탕으로 했고요. 군 위안소들을 직접 가서 찍은 사진들과 역사적 기록들을 바탕으로 해서..."

위안부를 주제로 한 이번 전시에서는 세계 각국 위안부 피해자의 이야기를 담은 사진과 영상, 회화 등을 만날 수 있습니다.

일제 강점기, 위안부 강제 동원을 보여주는 각종 사료와 기록들도 함께 전시됩니다.

<인터뷰> 이정실(전시담당 큐레이터) : "위안부 문제가 정치적인 문제에 국한되지 않고, 전 세계에서 글로벌하게 인권을 향한 문제라는 것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이번 전시는 서울을 시작으로 9월까지 전주와 대전, 대구 등에서 차례로 열립니다.

KBS 뉴스 최진아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