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김무성 의원, 인사청문회 중 피감기관 돈으로 사파리 투어?
김무성 의원, 인사청문회 중 피감기관 돈으로 사파리 투어?
최근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이 낙마하는 과정에서 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위법 판단을 받은...
[영상] CCTV 잡힌 ‘토론토 참사’ 순간…범행 동기는 여성 혐오?
[영상] CCTV 잡힌 ‘토론토 참사’ 순간…범행 동기는 여성 혐오?
어제(24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발생한 차량 인도 돌진 사건 소식 전해드렸는데요.사건 당시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네이버 “뉴스 내 광고 수익 70% 언론사에 배분”
입력 2017.07.05 (18:44) | 수정 2017.07.05 (19:41) 인터넷 뉴스
네이버 “뉴스 내 광고 수익 70% 언론사에 배분”
네이버가 뉴스 본문 내 광고 수익을 언론사에 일부 배분하겠다고 밝혔다. 또 연 100억 원을 출연해 구독료 개념인 '구독 펀드'를 조성하기로 했다.

네이버가 오늘 발표한 'PLUS(Press-Linked User Support) 프로그램'을 보면 뉴스 본문 내 광고 수익을 해당 뉴스를 제공한 언론사 70%, 네이버 30%씩 나눠 갖기로 했다. 광고 수익 배분은 뉴스 본문에 있는 광고에서 나온 수익으로만 제한된다. 네이버가 직접 기사를 배열한 영역에서 발생하는 트래픽은 광고 수익 배분 대상에서 뺀다는 의미다.

네이버가 갖는 30%의 광고 수익분은 서비스 실험 예산으로 활용한다. 이 예산은 서울대 언론정보연구소와 언론사 16곳이 만든 사실 검증 기구인 'SNU 팩트체크'와 언론사 편집 운영비 등으로 쓰인다.

네이버는 또 분기별 25억 원씩 연간 100억 원 규모의 '구독펀드'를 조성키로 했다. 일종의 구독료 개념인 구독펀드를 구체적으로 어떻게 운용할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 네이버 “뉴스 내 광고 수익 70% 언론사에 배분”
    • 입력 2017.07.05 (18:44)
    • 수정 2017.07.05 (19:41)
    인터넷 뉴스
네이버 “뉴스 내 광고 수익 70% 언론사에 배분”
네이버가 뉴스 본문 내 광고 수익을 언론사에 일부 배분하겠다고 밝혔다. 또 연 100억 원을 출연해 구독료 개념인 '구독 펀드'를 조성하기로 했다.

네이버가 오늘 발표한 'PLUS(Press-Linked User Support) 프로그램'을 보면 뉴스 본문 내 광고 수익을 해당 뉴스를 제공한 언론사 70%, 네이버 30%씩 나눠 갖기로 했다. 광고 수익 배분은 뉴스 본문에 있는 광고에서 나온 수익으로만 제한된다. 네이버가 직접 기사를 배열한 영역에서 발생하는 트래픽은 광고 수익 배분 대상에서 뺀다는 의미다.

네이버가 갖는 30%의 광고 수익분은 서비스 실험 예산으로 활용한다. 이 예산은 서울대 언론정보연구소와 언론사 16곳이 만든 사실 검증 기구인 'SNU 팩트체크'와 언론사 편집 운영비 등으로 쓰인다.

네이버는 또 분기별 25억 원씩 연간 100억 원 규모의 '구독펀드'를 조성키로 했다. 일종의 구독료 개념인 구독펀드를 구체적으로 어떻게 운용할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