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정재 “이효성, 3차례 위장전입…靑 ‘셀프고백’과 달라”
입력 2017.07.12 (19:18) 수정 2017.07.12 (19:41) 정치
김정재 “이효성, 3차례 위장전입…靑 ‘셀프고백’과 달라”
자유한국당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12일(오늘)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에 대해 "위장전입이 1994년 한 건이라고 밝힌 청와대의 '셀프고백'과 달리 총 3차례 위장전입을 했다"고 말했다.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청와대가 상습범을 초범으로 둔갑시켰다. 인사검증이 아니라 인사농단"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변인은 "이 후보자는 자녀를 원하는 학교에 진학시키기 위해 친척 집에 위장전입을 했는데, 이 주소가 원하는 학군에 포함되지 않자 친척의 지인의 집으로 재차 위장전입을 했고, 자녀가 중학교로 진학한 뒤에는 다시 친척 집으로 주소를 이전했다"면서, "이 후보자가 주민등록법을 위반했다는 청와대의 셀프고백이 '축소고백'으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청와대는 '목적으로 따지면 학교 때문에 한 것이니 한 건이 맞다'고 주장했는데, 상습범을 초범으로 둔갑시키는 언어도단이다"며 "문 대통령은 인사검증 과정의 문제점을 인정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 김정재 “이효성, 3차례 위장전입…靑 ‘셀프고백’과 달라”
    • 입력 2017.07.12 (19:18)
    • 수정 2017.07.12 (19:41)
    정치
김정재 “이효성, 3차례 위장전입…靑 ‘셀프고백’과 달라”
자유한국당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12일(오늘)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에 대해 "위장전입이 1994년 한 건이라고 밝힌 청와대의 '셀프고백'과 달리 총 3차례 위장전입을 했다"고 말했다.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청와대가 상습범을 초범으로 둔갑시켰다. 인사검증이 아니라 인사농단"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변인은 "이 후보자는 자녀를 원하는 학교에 진학시키기 위해 친척 집에 위장전입을 했는데, 이 주소가 원하는 학군에 포함되지 않자 친척의 지인의 집으로 재차 위장전입을 했고, 자녀가 중학교로 진학한 뒤에는 다시 친척 집으로 주소를 이전했다"면서, "이 후보자가 주민등록법을 위반했다는 청와대의 셀프고백이 '축소고백'으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청와대는 '목적으로 따지면 학교 때문에 한 것이니 한 건이 맞다'고 주장했는데, 상습범을 초범으로 둔갑시키는 언어도단이다"며 "문 대통령은 인사검증 과정의 문제점을 인정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