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년도 최저임금 7,530원…16.4% 인상
입력 2017.07.16 (05:00) 수정 2017.07.16 (05:0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내년도 최저임금 7,530원…16.4% 인상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내년도 최저임금이 어젯밤 최종 결정됐습니다.

시급 기준으로 올해보다 16.4% 오른 7,530원으로 월급으로 환산하면 157만 원 정도입니다.

두 자릿수 인상률을 기록한 건 11년 만입니다.

이세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11차례 회의 끝에 내년도 최저임금이 시간당 7,530원으로 결정됐습니다.

올해보다 16.4%, 금액으로는 1,060원이 올라 역대 최고치입니다.

월급으로 환산하면 157만 3770원입니다.

어제 열린 11차 회의에서 최종 수정안으로 노동계는 7,530원, 사용자 측은 7,300원을 각각 제시했습니다.

표결에는 27명 위원 모두 참가했고, 15대 12로 노동계가 제시한 7,530원이 최종 채택됐습니다.

노동계는 두세 명의 가족이 최소한의 품위를 지키며 살기엔 부족한 금액이라며, 가구 생계비 기준으로 최저임금이 결정돼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최저임금 만원을 달성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김종인(민주노총 부위원장) : "현장에서 피눈물 흘리고 있는 저임금, 최저임금 노동자들은 정말 성에 차지 않을 것입니다."

경영계는 앞으로 막대한 인건비 부담을 감수해야 할 것이라며 이는 경영환경을 악화시키고, 일자리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소상공인 사용자 위원들은 강하게 반발하며, 최저임금위원회 위원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김문식(한국주유소협회 회장) :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수준으로 중소기업 소상공인의 목소리는 전혀 반영되지 않은 (결과입니다.)"

이번 최저임금 인상률은 역대 4번째로, 두 자릿수 인상률을 기록한 건 11년 만입니다.

이번 최저임금 적용으로 임금이 인상되는 근로자는 463만 명으로 추산됩니다.

다음 달 5일 고용노동부 장관이 심의 의결한 최저임금을 최종 고시합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 내년도 최저임금 7,530원…16.4% 인상
    • 입력 2017.07.16 (05:00)
    • 수정 2017.07.16 (05:09)
내년도 최저임금 7,530원…16.4% 인상
<앵커 멘트>

내년도 최저임금이 어젯밤 최종 결정됐습니다.

시급 기준으로 올해보다 16.4% 오른 7,530원으로 월급으로 환산하면 157만 원 정도입니다.

두 자릿수 인상률을 기록한 건 11년 만입니다.

이세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11차례 회의 끝에 내년도 최저임금이 시간당 7,530원으로 결정됐습니다.

올해보다 16.4%, 금액으로는 1,060원이 올라 역대 최고치입니다.

월급으로 환산하면 157만 3770원입니다.

어제 열린 11차 회의에서 최종 수정안으로 노동계는 7,530원, 사용자 측은 7,300원을 각각 제시했습니다.

표결에는 27명 위원 모두 참가했고, 15대 12로 노동계가 제시한 7,530원이 최종 채택됐습니다.

노동계는 두세 명의 가족이 최소한의 품위를 지키며 살기엔 부족한 금액이라며, 가구 생계비 기준으로 최저임금이 결정돼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최저임금 만원을 달성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김종인(민주노총 부위원장) : "현장에서 피눈물 흘리고 있는 저임금, 최저임금 노동자들은 정말 성에 차지 않을 것입니다."

경영계는 앞으로 막대한 인건비 부담을 감수해야 할 것이라며 이는 경영환경을 악화시키고, 일자리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소상공인 사용자 위원들은 강하게 반발하며, 최저임금위원회 위원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김문식(한국주유소협회 회장) :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수준으로 중소기업 소상공인의 목소리는 전혀 반영되지 않은 (결과입니다.)"

이번 최저임금 인상률은 역대 4번째로, 두 자릿수 인상률을 기록한 건 11년 만입니다.

이번 최저임금 적용으로 임금이 인상되는 근로자는 463만 명으로 추산됩니다.

다음 달 5일 고용노동부 장관이 심의 의결한 최저임금을 최종 고시합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