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비 새는데 수리 안해줘” 집주인에 흉기 휘둘러
입력 2017.07.17 (13:15) 수정 2017.07.17 (13:17) 인터넷 뉴스
“비 새는데 수리 안해줘” 집주인에 흉기 휘둘러
경기 남양주경찰서는 집주인과 말다툼 끝에 흉기를 휘두른 혐의로 세입자 A(57)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어제(16일) 오전 8시 30분 쯤 남양주시에 있는 자택에서 집주인 B(62ㆍ여)씨와 비가 새는 문제로 다투다 B씨를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3개월 전부터 이 문제로 갈등을 빚어왔으며, A씨는 사건 당일 술에 취한 상태로 말싸움을 벌이다 집에서 흉기를 가져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B씨는 크게 다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 “비 새는데 수리 안해줘” 집주인에 흉기 휘둘러
    • 입력 2017.07.17 (13:15)
    • 수정 2017.07.17 (13:17)
    인터넷 뉴스
“비 새는데 수리 안해줘” 집주인에 흉기 휘둘러
경기 남양주경찰서는 집주인과 말다툼 끝에 흉기를 휘두른 혐의로 세입자 A(57)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어제(16일) 오전 8시 30분 쯤 남양주시에 있는 자택에서 집주인 B(62ㆍ여)씨와 비가 새는 문제로 다투다 B씨를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3개월 전부터 이 문제로 갈등을 빚어왔으며, A씨는 사건 당일 술에 취한 상태로 말싸움을 벌이다 집에서 흉기를 가져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B씨는 크게 다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