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필사의 탈출기록’ 공개…일제에 끌려간 4,385명 학도병
‘필사의 탈출기록’ 공개…일제에 끌려간 학도병 4,385명
일제시대에 강제 동원된 조선인 학도병에 대한 정부 차원의 공식 진상보고서가 처음 나왔습니다. 목숨을...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조직폭력배임을 과시하며 편의점 여종업원을 협박해 돈을 뜯어낸 20대 절도범이 컵라면 용기에 남긴 지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비 새는데 수리 안해줘” 집주인에 흉기 휘둘러
입력 2017.07.17 (13:15) | 수정 2017.07.17 (13:17) 인터넷 뉴스
“비 새는데 수리 안해줘” 집주인에 흉기 휘둘러
경기 남양주경찰서는 집주인과 말다툼 끝에 흉기를 휘두른 혐의로 세입자 A(57)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어제(16일) 오전 8시 30분 쯤 남양주시에 있는 자택에서 집주인 B(62ㆍ여)씨와 비가 새는 문제로 다투다 B씨를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3개월 전부터 이 문제로 갈등을 빚어왔으며, A씨는 사건 당일 술에 취한 상태로 말싸움을 벌이다 집에서 흉기를 가져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B씨는 크게 다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 “비 새는데 수리 안해줘” 집주인에 흉기 휘둘러
    • 입력 2017.07.17 (13:15)
    • 수정 2017.07.17 (13:17)
    인터넷 뉴스
“비 새는데 수리 안해줘” 집주인에 흉기 휘둘러
경기 남양주경찰서는 집주인과 말다툼 끝에 흉기를 휘두른 혐의로 세입자 A(57)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어제(16일) 오전 8시 30분 쯤 남양주시에 있는 자택에서 집주인 B(62ㆍ여)씨와 비가 새는 문제로 다투다 B씨를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3개월 전부터 이 문제로 갈등을 빚어왔으며, A씨는 사건 당일 술에 취한 상태로 말싸움을 벌이다 집에서 흉기를 가져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B씨는 크게 다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