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2천년 전 ‘압독국 왕릉’ 발견…“청동거울·인골 등 출토”
2천년 전 ‘압독국 왕릉’ 발견…“청동거울·인골 등 출토”
2천년 전 경북 경산 일대를 지배한 압독국(押督國) 시대의 왕릉급 목관묘(木棺墓·나무널무덤)가...
포항 지진이 지열발전소 탓?…“사업 중단” vs “억측” 논란 확산
포항 지진이 지열발전소 탓?…“사업 중단” vs “억측” 논란 확산
정부가 15일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 원인과 연관성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된 지열발전소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중국, 티베트 고원서 대규모 실사격 훈련…인도 겨냥?
입력 2017.07.17 (13:40) 인터넷 뉴스
중국, 티베트 고원서 대규모 실사격 훈련…인도 겨냥?
최근 중국과 인도가 최근 히말라야 접경지대에서 대치하는 가운데 중국군이 해발 5천m 고지대인 칭하이-티베트 고원에서 신형 전차 등을 동원해 대규모 실사격 훈련을 벌였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중국이 인도를 겨냥해 무력시위를 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관영 차이나 데일리 등에 따르면 중국 인민해방군 티베트의 한 전투여단은 이달 칭하이-티베트 고원에서 군병력의 급속 전개, 합동 타격, 대공 방어 등 다양한 시나리오에 따라 훈련했다.

이 전투여단은 막사에서 이 고원까지 불과 6시간 만에 이동해 집결했으며 이날 훈련에서 막강한 화력을 퍼부어 가상의 적 진지를 파괴했다.

훈련에는 화염 방사기, 대공포, 박격포, 자주포, 다연장 로켓, 대전차포 등 중화기가 총동원됐고 중국군 당국은 이번 훈련을 통해 고원 지대에서 티베트 전투여단의 합동 타격 능력을 시험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달 초 중국군 기관지 해방군보는 티베트의 한 전투여단이 고원 지대에서 실사격 워게임을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이 훈련에서 티베트 전투여단은 산악 지대에 적합하게 개발된 신형 경량급 전차 'T-96'이 사격 훈련을 벌였다고 전했다.

중국 매체들은 이 전차가 산악 지대에 최적화된 서스펜션을 장착했으며 105㎜ 포를 장착해 유도 미사일 등을 발사할 수 있는 능력을 가줬다고 평가했다.

한편, 중국과 인도는 지난달 중순부터 중국 티베트-인도 시킴-부탄 3개국 국경선이 만나는 도카라 지역에서 중국군의 도로 공사 적절성을 놓고 각각 3천여 명의 병력을 배치해 대치하고 있다.
  • 중국, 티베트 고원서 대규모 실사격 훈련…인도 겨냥?
    • 입력 2017.07.17 (13:40)
    인터넷 뉴스
중국, 티베트 고원서 대규모 실사격 훈련…인도 겨냥?
최근 중국과 인도가 최근 히말라야 접경지대에서 대치하는 가운데 중국군이 해발 5천m 고지대인 칭하이-티베트 고원에서 신형 전차 등을 동원해 대규모 실사격 훈련을 벌였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중국이 인도를 겨냥해 무력시위를 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관영 차이나 데일리 등에 따르면 중국 인민해방군 티베트의 한 전투여단은 이달 칭하이-티베트 고원에서 군병력의 급속 전개, 합동 타격, 대공 방어 등 다양한 시나리오에 따라 훈련했다.

이 전투여단은 막사에서 이 고원까지 불과 6시간 만에 이동해 집결했으며 이날 훈련에서 막강한 화력을 퍼부어 가상의 적 진지를 파괴했다.

훈련에는 화염 방사기, 대공포, 박격포, 자주포, 다연장 로켓, 대전차포 등 중화기가 총동원됐고 중국군 당국은 이번 훈련을 통해 고원 지대에서 티베트 전투여단의 합동 타격 능력을 시험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달 초 중국군 기관지 해방군보는 티베트의 한 전투여단이 고원 지대에서 실사격 워게임을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이 훈련에서 티베트 전투여단은 산악 지대에 적합하게 개발된 신형 경량급 전차 'T-96'이 사격 훈련을 벌였다고 전했다.

중국 매체들은 이 전차가 산악 지대에 최적화된 서스펜션을 장착했으며 105㎜ 포를 장착해 유도 미사일 등을 발사할 수 있는 능력을 가줬다고 평가했다.

한편, 중국과 인도는 지난달 중순부터 중국 티베트-인도 시킴-부탄 3개국 국경선이 만나는 도카라 지역에서 중국군의 도로 공사 적절성을 놓고 각각 3천여 명의 병력을 배치해 대치하고 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