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北 현송월의 ‘이례적 침묵’ 이틀째, 인터뷰 사절 이유 들어보니…
北 현송월의 ‘이례적 침묵’ 이틀째, 인터뷰 사절 이유 들어보니…
북한 예술단 공연을 위한 공연장 사전점검 차 21일 방남한 北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이...
서울 여행왔다가 ‘참변’…‘여관 참사’ 세 모녀의 안타까운 사연은?
서울 여행왔다가 ‘참변’…‘여관 참사’ 세 모녀의 안타까운 사연은?
20일 새벽 서울 종로의 한 여관에서 발생한 '화풀이 방화' 참사의 희생자 가운데 자녀들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중국, 티베트 고원서 대규모 실사격 훈련…인도 겨냥?
입력 2017.07.17 (13:40) 인터넷 뉴스
중국, 티베트 고원서 대규모 실사격 훈련…인도 겨냥?
최근 중국과 인도가 최근 히말라야 접경지대에서 대치하는 가운데 중국군이 해발 5천m 고지대인 칭하이-티베트 고원에서 신형 전차 등을 동원해 대규모 실사격 훈련을 벌였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중국이 인도를 겨냥해 무력시위를 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관영 차이나 데일리 등에 따르면 중국 인민해방군 티베트의 한 전투여단은 이달 칭하이-티베트 고원에서 군병력의 급속 전개, 합동 타격, 대공 방어 등 다양한 시나리오에 따라 훈련했다.

이 전투여단은 막사에서 이 고원까지 불과 6시간 만에 이동해 집결했으며 이날 훈련에서 막강한 화력을 퍼부어 가상의 적 진지를 파괴했다.

훈련에는 화염 방사기, 대공포, 박격포, 자주포, 다연장 로켓, 대전차포 등 중화기가 총동원됐고 중국군 당국은 이번 훈련을 통해 고원 지대에서 티베트 전투여단의 합동 타격 능력을 시험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달 초 중국군 기관지 해방군보는 티베트의 한 전투여단이 고원 지대에서 실사격 워게임을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이 훈련에서 티베트 전투여단은 산악 지대에 적합하게 개발된 신형 경량급 전차 'T-96'이 사격 훈련을 벌였다고 전했다.

중국 매체들은 이 전차가 산악 지대에 최적화된 서스펜션을 장착했으며 105㎜ 포를 장착해 유도 미사일 등을 발사할 수 있는 능력을 가줬다고 평가했다.

한편, 중국과 인도는 지난달 중순부터 중국 티베트-인도 시킴-부탄 3개국 국경선이 만나는 도카라 지역에서 중국군의 도로 공사 적절성을 놓고 각각 3천여 명의 병력을 배치해 대치하고 있다.
  • 중국, 티베트 고원서 대규모 실사격 훈련…인도 겨냥?
    • 입력 2017.07.17 (13:40)
    인터넷 뉴스
중국, 티베트 고원서 대규모 실사격 훈련…인도 겨냥?
최근 중국과 인도가 최근 히말라야 접경지대에서 대치하는 가운데 중국군이 해발 5천m 고지대인 칭하이-티베트 고원에서 신형 전차 등을 동원해 대규모 실사격 훈련을 벌였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중국이 인도를 겨냥해 무력시위를 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관영 차이나 데일리 등에 따르면 중국 인민해방군 티베트의 한 전투여단은 이달 칭하이-티베트 고원에서 군병력의 급속 전개, 합동 타격, 대공 방어 등 다양한 시나리오에 따라 훈련했다.

이 전투여단은 막사에서 이 고원까지 불과 6시간 만에 이동해 집결했으며 이날 훈련에서 막강한 화력을 퍼부어 가상의 적 진지를 파괴했다.

훈련에는 화염 방사기, 대공포, 박격포, 자주포, 다연장 로켓, 대전차포 등 중화기가 총동원됐고 중국군 당국은 이번 훈련을 통해 고원 지대에서 티베트 전투여단의 합동 타격 능력을 시험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달 초 중국군 기관지 해방군보는 티베트의 한 전투여단이 고원 지대에서 실사격 워게임을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이 훈련에서 티베트 전투여단은 산악 지대에 적합하게 개발된 신형 경량급 전차 'T-96'이 사격 훈련을 벌였다고 전했다.

중국 매체들은 이 전차가 산악 지대에 최적화된 서스펜션을 장착했으며 105㎜ 포를 장착해 유도 미사일 등을 발사할 수 있는 능력을 가줬다고 평가했다.

한편, 중국과 인도는 지난달 중순부터 중국 티베트-인도 시킴-부탄 3개국 국경선이 만나는 도카라 지역에서 중국군의 도로 공사 적절성을 놓고 각각 3천여 명의 병력을 배치해 대치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