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건후] 노래방에서 앞니 부러진 여성, 대체 왜?
노래방에서 앞니 부러진 여성, 대체 왜?
A(26) 씨는 지난 2월14일 대전 유성구에서 여자친구 B(17) 양과 데이트를 즐겼다. A 씨는 B 양과 저녁을 먹으며 술을 많이 마셨다.만취한 A 씨는 술에서...
’4월 하늘’에 처지 비유한 문무일, 개혁에 반대?
‘4월 하늘’에 처지 비유한 문무일, 개혁에 반대?
25일 문재인 대통령 앞에서 신임 검찰총장이 읊은 한시(漢詩)는 무슨 뜻일까.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영국 67세 환자 눈에서 ‘잃어버린’ 콘택트렌즈 27장 제거 수술
입력 2017.07.17 (13:40) | 수정 2017.07.17 (13:41) 인터넷 뉴스
영국 67세 환자 눈에서 ‘잃어버린’ 콘택트렌즈 27장 제거 수술
영국 의료진이 한 환자의 눈에서 '잃어버린' 콘택트렌즈 27장을 제거하는 수술을 했다고 일간지 인디펜던트 등 영국 언론이 현지시간으로 1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버밍햄에 있는 솔리헐병원 의료진은 지난해 겨울 백내장 수술을 받으려는 67세 여성의 눈에 마취제를 놓다 이상한 이물질을 발견하고 깜짝 놀랐다.

환자가 "푸르스름한 이물질이 눈에 끼어있는 이물감을 느낀다"고 말한 것은 소프트 콘택트렌즈 17장이 '서로 오랫동안 달라붙어 아예 한 덩어리'가 된 것이었다.

의료진은 제거 수술 과정에 서로 달라붙지 않은 렌즈 10장을 추가로 발견했다.

이 여성은 1개월에 한 번 갈아끼는 콘택트렌즈를 35년 동안 착용해왔는데, 가끔 렌즈를 제거하지 않은 것을 잊고 그 위에 새 렌즈를 꼈다.

이 환자는 그동안 시력이 떨어지고 눈이 불편한 것이 노화와 안구건조증 때문으로만 여겼으며, 수술 2주 뒤 눈이 아주 편해졌다고 말했다.

의료진은 이를 의학 학술지 브리티시메디컬저널에 보고하면서 이 환자가 이물감과 시력저하 외에 별다른 문제를 하소연하지 않았지만, 다행히 실명으로도 이어질 수 있는 세균감염 등 심각한 증상은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온라인으로 렌즈를 사는 시대에 이 사례는 의사들이 검진 시 추가로 염두에 둬야 할 점이며, 렌즈 사용자들에게도 정기적인 안과 검진이 꼭 필요함을 새삼 일깨워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 영국 67세 환자 눈에서 ‘잃어버린’ 콘택트렌즈 27장 제거 수술
    • 입력 2017.07.17 (13:40)
    • 수정 2017.07.17 (13:41)
    인터넷 뉴스
영국 67세 환자 눈에서 ‘잃어버린’ 콘택트렌즈 27장 제거 수술
영국 의료진이 한 환자의 눈에서 '잃어버린' 콘택트렌즈 27장을 제거하는 수술을 했다고 일간지 인디펜던트 등 영국 언론이 현지시간으로 1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버밍햄에 있는 솔리헐병원 의료진은 지난해 겨울 백내장 수술을 받으려는 67세 여성의 눈에 마취제를 놓다 이상한 이물질을 발견하고 깜짝 놀랐다.

환자가 "푸르스름한 이물질이 눈에 끼어있는 이물감을 느낀다"고 말한 것은 소프트 콘택트렌즈 17장이 '서로 오랫동안 달라붙어 아예 한 덩어리'가 된 것이었다.

의료진은 제거 수술 과정에 서로 달라붙지 않은 렌즈 10장을 추가로 발견했다.

이 여성은 1개월에 한 번 갈아끼는 콘택트렌즈를 35년 동안 착용해왔는데, 가끔 렌즈를 제거하지 않은 것을 잊고 그 위에 새 렌즈를 꼈다.

이 환자는 그동안 시력이 떨어지고 눈이 불편한 것이 노화와 안구건조증 때문으로만 여겼으며, 수술 2주 뒤 눈이 아주 편해졌다고 말했다.

의료진은 이를 의학 학술지 브리티시메디컬저널에 보고하면서 이 환자가 이물감과 시력저하 외에 별다른 문제를 하소연하지 않았지만, 다행히 실명으로도 이어질 수 있는 세균감염 등 심각한 증상은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온라인으로 렌즈를 사는 시대에 이 사례는 의사들이 검진 시 추가로 염두에 둬야 할 점이며, 렌즈 사용자들에게도 정기적인 안과 검진이 꼭 필요함을 새삼 일깨워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