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서울 대림역 부근 20대 중국동포 흉기 피살…“용의자 추적 중”
대림역 부근 20대 중국동포 흉기 피살…“용의자 추적 중”
서울 대림동 대림역 부근에서 20대 중국 동포가 흉기에 찔려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영등포...
북극발 한파에 바닷물 ‘꽁꽁’…겨울철 조업도 차질
북극발 한파에 바닷물 ‘꽁꽁’…겨울철 조업도 차질
한반도에 혹한이 몰아치면서 전국이 꽁꽁 얼어붙었다.전국의 강에는 얼음판이 만들어지고 있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광화문 현판 원래 색상 찾는다’…문화재청, 현판 색상 분석 연구 추진
입력 2017.07.17 (13:50) | 수정 2017.07.17 (13:58) 인터넷 뉴스
‘광화문 현판 원래 색상 찾는다’…문화재청, 현판 색상 분석 연구 추진
광화문 현판의 원래 색상을 파악하기 위한 연구가 진행된다.

문화재청은 오는 12월까지 중앙대학교 산학협력단과 함께 '광화문 현판 색상 과학적 분석 연구'를 추진한다고 17일(오늘) 밝혔다.

현재 광화문에 걸려있는 현판은 국립중앙박물관과 일본 동경대학교가 소장하고 있는 유리건판 속의 색상을 근거로 해, 흰색 바탕에 검은 글자로 만들어졌다.

하지만 지난해 2월 지금의 색상과는 다소 차이가 있어보이는 미국 스미소니언박물관의 현판 사진이 새로 발견되면서 색상과 관련한 논란이 불거졌다.

문화재청은 이에 따라, 다양한 색상의 실험용 현판을 제작해 광화문 현판에 고정한 뒤 촬영하는 등 현판 색상을 과학적으로 분석한 뒤 재제작중인 현판에 반영한다는 방침이다.

실험용 현판은 흰색 바탕에 검은색·코발트색 글씨, 검정바탕에 금색·흰색 글씨, 옻칠 바탕에 금색·흰색 글씨 등 다양한 조합으로 제작될 예정이다.

한편, 현재 재제작 중인 광화문 현판은 틀 제작과 각자(刻字) 작업까지 완료된 상태로, 문화재청은 이번 색상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전문가 자문회의와 문화재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현판 색상을 결정하고 단청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 ‘광화문 현판 원래 색상 찾는다’…문화재청, 현판 색상 분석 연구 추진
    • 입력 2017.07.17 (13:50)
    • 수정 2017.07.17 (13:58)
    인터넷 뉴스
‘광화문 현판 원래 색상 찾는다’…문화재청, 현판 색상 분석 연구 추진
광화문 현판의 원래 색상을 파악하기 위한 연구가 진행된다.

문화재청은 오는 12월까지 중앙대학교 산학협력단과 함께 '광화문 현판 색상 과학적 분석 연구'를 추진한다고 17일(오늘) 밝혔다.

현재 광화문에 걸려있는 현판은 국립중앙박물관과 일본 동경대학교가 소장하고 있는 유리건판 속의 색상을 근거로 해, 흰색 바탕에 검은 글자로 만들어졌다.

하지만 지난해 2월 지금의 색상과는 다소 차이가 있어보이는 미국 스미소니언박물관의 현판 사진이 새로 발견되면서 색상과 관련한 논란이 불거졌다.

문화재청은 이에 따라, 다양한 색상의 실험용 현판을 제작해 광화문 현판에 고정한 뒤 촬영하는 등 현판 색상을 과학적으로 분석한 뒤 재제작중인 현판에 반영한다는 방침이다.

실험용 현판은 흰색 바탕에 검은색·코발트색 글씨, 검정바탕에 금색·흰색 글씨, 옻칠 바탕에 금색·흰색 글씨 등 다양한 조합으로 제작될 예정이다.

한편, 현재 재제작 중인 광화문 현판은 틀 제작과 각자(刻字) 작업까지 완료된 상태로, 문화재청은 이번 색상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전문가 자문회의와 문화재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현판 색상을 결정하고 단청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