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수능 당일 진동 느끼면…시험 일시 중지→대피 ‘원칙’
수능 볼 때 진동 느낀다면…‘시험 일시 중지→대피’ 원칙
포항 지역 여진 발생 상황별 조치 계획 ① 예비소집(22일 14:00) 전, 여진 발생시...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 …결국 ‘사당 밖으로’ 쫓겨나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전망 좋은 집’ 이수성 감독 “곽현화 고소로 심적 고통”
입력 2017.07.17 (13:50) | 수정 2017.07.17 (20:51) 연합뉴스
‘전망 좋은 집’ 이수성 감독 “곽현화 고소로 심적 고통”
영화 '전망 좋은 집'의 이수성 감독이 배우 곽현화의 분쟁에 대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이 감독은 17일 강남의 한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올 초 진행된 형사 재판에서 무죄판결이 내려졌음에도 곽씨가 개인 SNS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저에 대해 성범죄자라는 말을 하는 등 악의적인 비방을 일삼고 있어 고통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감독은 곽씨가 주연한 '전망 좋은 집'을 촬영하면서 곽씨의 가슴 노출 장면 등을 촬영했다. 이 감독은 2012년 10월 25일 극장 개봉 당시 곽씨의 요청에 따라 가슴 노출 장면을 삭제하고 개봉했으나, 2013년 11월에는 문제의 장면을 추가해 IP(인터넷) TV 등에 서비스했다.

이에 곽현화는 이 감독을 성폭력처벌법위반 혐의로 형사고소했고, 올 초 법원은 1심에서 이 감독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이 감독도 곽현화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으며 법원은 곽현화에 대해서도 지난 6월 혐의없음 판결을 내렸다.

이 감독은 회견에서 "영화 시나리오와 그림 콘티에 명시된 노출 장면을 여배우의 사전동의를 받아 촬영했고, 출연계약서에도 촬영의 결과물은 모두 감독에게 권리가 있다고 규정돼있어 노출 장면이 포함된 편집본을 서비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감독은 "곽씨의 고소 이후 준비했던 다른 작품의 여배우가 출연 결정을 번복하는 등 영화감독으로서의 차기작에 많은 차질이 생기며 심적으로 많은 고통을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이 감독의 주장에 대해 곽현화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변호인이 정리한 글을 올리는 것으로 입장을 대신했다.

곽현화의 변호인 이은의 변호사는 "곽현화는 이수성 씨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으로 고소했고, 1심에서 무죄 판결이 났을 뿐 2심 결과는 8월말 전후로 날 예정인데 한 달 앞두고 뭐가 마음이 급해서 기자회견을 했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그와 별도로 민사소송도 진행 중"이라며 "무삭제판 영화 배급으로 이수성 씨가 본 수익이 꽤 될 것은 당연한 일이겠지만, 그것이 얼마이든 곽현화가 본의 아니게 공개하게 된 가슴 노출을 돈으로 환산할 수 있겠느냐"고 비판했다.
  • ‘전망 좋은 집’ 이수성 감독 “곽현화 고소로 심적 고통”
    • 입력 2017.07.17 (13:50)
    • 수정 2017.07.17 (20:51)
    연합뉴스
‘전망 좋은 집’ 이수성 감독 “곽현화 고소로 심적 고통”
영화 '전망 좋은 집'의 이수성 감독이 배우 곽현화의 분쟁에 대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이 감독은 17일 강남의 한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올 초 진행된 형사 재판에서 무죄판결이 내려졌음에도 곽씨가 개인 SNS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저에 대해 성범죄자라는 말을 하는 등 악의적인 비방을 일삼고 있어 고통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감독은 곽씨가 주연한 '전망 좋은 집'을 촬영하면서 곽씨의 가슴 노출 장면 등을 촬영했다. 이 감독은 2012년 10월 25일 극장 개봉 당시 곽씨의 요청에 따라 가슴 노출 장면을 삭제하고 개봉했으나, 2013년 11월에는 문제의 장면을 추가해 IP(인터넷) TV 등에 서비스했다.

이에 곽현화는 이 감독을 성폭력처벌법위반 혐의로 형사고소했고, 올 초 법원은 1심에서 이 감독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이 감독도 곽현화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으며 법원은 곽현화에 대해서도 지난 6월 혐의없음 판결을 내렸다.

이 감독은 회견에서 "영화 시나리오와 그림 콘티에 명시된 노출 장면을 여배우의 사전동의를 받아 촬영했고, 출연계약서에도 촬영의 결과물은 모두 감독에게 권리가 있다고 규정돼있어 노출 장면이 포함된 편집본을 서비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감독은 "곽씨의 고소 이후 준비했던 다른 작품의 여배우가 출연 결정을 번복하는 등 영화감독으로서의 차기작에 많은 차질이 생기며 심적으로 많은 고통을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이 감독의 주장에 대해 곽현화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변호인이 정리한 글을 올리는 것으로 입장을 대신했다.

곽현화의 변호인 이은의 변호사는 "곽현화는 이수성 씨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으로 고소했고, 1심에서 무죄 판결이 났을 뿐 2심 결과는 8월말 전후로 날 예정인데 한 달 앞두고 뭐가 마음이 급해서 기자회견을 했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그와 별도로 민사소송도 진행 중"이라며 "무삭제판 영화 배급으로 이수성 씨가 본 수익이 꽤 될 것은 당연한 일이겠지만, 그것이 얼마이든 곽현화가 본의 아니게 공개하게 된 가슴 노출을 돈으로 환산할 수 있겠느냐"고 비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