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임우재 재산분할, 50%에서 0.4%로 깎인 이유
임우재 재산분할, 50%에서 0.4%로 깎인 이유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남편인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의 이혼 판결에 대해 법조계 안팎에서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서울가정법원 가사4부...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새하얀 몸, 매서운 눈매, 머리 뒤로 갈기처럼 늘어진 깃털을 날리는 모습이 사뭇 당당합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홍준표 “靑 문건, 법정에 제출해도 증거능력 없어”
입력 2017.07.17 (13:55) | 수정 2017.07.17 (13:58) 인터넷 뉴스
홍준표 “靑 문건, 법정에 제출해도 증거능력 없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7일(오늘) 청와대가 발견한 지난 정권의 '캐비닛 문건'과 관련해 "법정에 제출해본들 증거 능력이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한국당사에서 열린 주요당직자 임명장 수여식에서 "작성 주체도 불명확하고 그것(해당 문건)을 어떻게 증거로 삼을 수 있겠냐"며 이같이 밝혔다.

홍 대표는 "(청와대가) 오죽 답답하면 증거 능력이 없는 서류라도 제출해 재판에 영향을 미치려 하고 있는데 그걸 보면 참 답답하다"고 말했다.

김태흠 최고위원도 "청와대의 문건 공개는 법치를 무시한 정략적 의도가 있다는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며 국민들 사이에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뇌물 재판과 관련해 유죄를 입증할 만한 결정적 증거를 확보하지 못하자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에 영향을 끼치기 위해 (문건을) 공개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5당 대표 회담에 참석하지 않겠다는 뜻도 분명히 했다.

강효상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과) 5당 대표 회담에 안 간다는 걸 (홍 대표가) 한번 더 분명히 했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지난 2011년 한미 FTA 국회 비준 당시 민주당이 강하게 반대했다는 점을 들면서 "(홍 대표가) 한미 FTA를 슬쩍 넘어가려는 이런 들러리에는 참석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 홍준표 “靑 문건, 법정에 제출해도 증거능력 없어”
    • 입력 2017.07.17 (13:55)
    • 수정 2017.07.17 (13:58)
    인터넷 뉴스
홍준표 “靑 문건, 법정에 제출해도 증거능력 없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7일(오늘) 청와대가 발견한 지난 정권의 '캐비닛 문건'과 관련해 "법정에 제출해본들 증거 능력이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한국당사에서 열린 주요당직자 임명장 수여식에서 "작성 주체도 불명확하고 그것(해당 문건)을 어떻게 증거로 삼을 수 있겠냐"며 이같이 밝혔다.

홍 대표는 "(청와대가) 오죽 답답하면 증거 능력이 없는 서류라도 제출해 재판에 영향을 미치려 하고 있는데 그걸 보면 참 답답하다"고 말했다.

김태흠 최고위원도 "청와대의 문건 공개는 법치를 무시한 정략적 의도가 있다는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며 국민들 사이에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뇌물 재판과 관련해 유죄를 입증할 만한 결정적 증거를 확보하지 못하자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에 영향을 끼치기 위해 (문건을) 공개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5당 대표 회담에 참석하지 않겠다는 뜻도 분명히 했다.

강효상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과) 5당 대표 회담에 안 간다는 걸 (홍 대표가) 한번 더 분명히 했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지난 2011년 한미 FTA 국회 비준 당시 민주당이 강하게 반대했다는 점을 들면서 "(홍 대표가) 한미 FTA를 슬쩍 넘어가려는 이런 들러리에는 참석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