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불 끄고…사람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버스 기사
“불 끄고…사람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버스 기사
대형 화재를 막고, 심폐소생술로 사람을 살리는 영웅들의 활약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영웅들은 다름...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울산의 한 의원에서 수면내시경을 받은 40대 여성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국공립대 “대입 전형료 올해부터 인하”
입력 2017.07.17 (14:12) | 수정 2017.07.17 (14:15) 인터넷 뉴스
국공립대 “대입 전형료 올해부터 인하”
문재인 대통령이 대학 입학전형료 인하를 촉구한 지 나흘 만에 국·공립대학교들이 전형료 인하 방침을 밝혔다.

교육부는 전국 국·공립대학교 총장협의회가 17일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오찬 회동을 하고, 전형료 인하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에 따라 서울대를 비롯해 전국 41개 4년제 국·공립대학들은 올해 9월 11일 원서접수를 시작하는 수시모집부터 전형료를 자율적으로 인하한다. 인하 폭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각 대학은 올해 5월 2018학년도 신입생 모집요강을 발표하면서 이미 전형료를 공지했는데 이때 공지한 금액보다는 실제 전형료를 낮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치러진 2017학년도 입시에서 국·공립대학교의 수시·정시모집 평균 전형료는 3만 3,092원으로, 사립대 5만 3,022원보다 2만 원가량 낮았다.

이진석 교육부 대학정책실장 직무대리는 이번 조처가 "전체 대학 전형료 인하의 시발점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3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올해 대입 수능시험이 4개월 정도 남았는데, 해마다 수험생과 학부모들에게 과도한 부담을 줬던 것 중 하나가 대학입시 전형료"라며 "만약 대학입시 전형료가 합리적이지 못하고 과다하다면 올해 입시부터 바로 잡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 국공립대 “대입 전형료 올해부터 인하”
    • 입력 2017.07.17 (14:12)
    • 수정 2017.07.17 (14:15)
    인터넷 뉴스
국공립대 “대입 전형료 올해부터 인하”
문재인 대통령이 대학 입학전형료 인하를 촉구한 지 나흘 만에 국·공립대학교들이 전형료 인하 방침을 밝혔다.

교육부는 전국 국·공립대학교 총장협의회가 17일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오찬 회동을 하고, 전형료 인하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에 따라 서울대를 비롯해 전국 41개 4년제 국·공립대학들은 올해 9월 11일 원서접수를 시작하는 수시모집부터 전형료를 자율적으로 인하한다. 인하 폭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각 대학은 올해 5월 2018학년도 신입생 모집요강을 발표하면서 이미 전형료를 공지했는데 이때 공지한 금액보다는 실제 전형료를 낮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치러진 2017학년도 입시에서 국·공립대학교의 수시·정시모집 평균 전형료는 3만 3,092원으로, 사립대 5만 3,022원보다 2만 원가량 낮았다.

이진석 교육부 대학정책실장 직무대리는 이번 조처가 "전체 대학 전형료 인하의 시발점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3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올해 대입 수능시험이 4개월 정도 남았는데, 해마다 수험생과 학부모들에게 과도한 부담을 줬던 것 중 하나가 대학입시 전형료"라며 "만약 대학입시 전형료가 합리적이지 못하고 과다하다면 올해 입시부터 바로 잡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