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세월호 침몰 당시 레이더에 잡힌 괴물체 컨테이너 가능성 높아”
“세월호 침몰 당시 레이더 잡힌 괴물체는 ‘컨테이너’ 가능성”
세월호 침몰 당시 진도 해상교통관제센터 레이더 영상에 잡힌 괴물체는 여객선에서 떨어진...
[고현장] 쏟아져 나온 금덩어리…4조 원대 불법도박사이트 적발
[고현장] 쏟아져 나온 금덩어리…도대체 얼마나 챙겼길래
4조 8,000억 원대 기업형 도박사이트를 운영해 4,000억 원을 챙긴 일당이 붙잡혔습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성과급 ‘균등배분’ 교사 작년보다 1만여명↑…전교조 폐지 요구
입력 2017.07.17 (14:13) | 수정 2017.07.17 (14:14) 인터넷 뉴스
성과급 ‘균등배분’ 교사 작년보다 1만여명↑…전교조 폐지 요구
'성과급 균등배분'에 참여한 교사가 작년보다 1만 1천 명 이상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은 17일 정부세종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교원평가에 따라 최근 지급된 교사 개인별 차등 성과급을 자발적으로 균등분배하는 데 참여한 교사가 전국 3,696개교 8만 7,085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7만 5,627명보다 15.15%(1만 1,458명) 늘어난 것으로 전체 교사(유·초·중·고등학교)의 17% 이상이 참여한 셈이다.

전교조는 "성과급은 교육의 성과를 등급으로 매길 수 없고 돈으로 책정할 수도 없다는 상식을 무시한 것"이라며 "교사들의 의견을 존중해 반교육적인 성과급제를 속히 폐지하라"고 요구했다. 전교조는 이날 성과급 폐지를 요구하는 교원 10만 4,767명의 서명 원본도 교육부에 전달했다.

교원 개인별 성과급제는 교원평가를 가지고 성과급을 3단계(S·A·B)로 나눠 지급하는 제도로 2001년 도입됐다. 교육당국은 성과급을 똑같이 나눠 갖는 균등배분이나 돌아가면서 좋은 등급을 받는 순환등급제, 몰아주기 등을 모두 '부당행위'로 본다. 정부는 2011년 학교별 성과급제도도 도입했다가 교육현장에서 불만이 높자 2015년 폐지했다.
  • 성과급 ‘균등배분’ 교사 작년보다 1만여명↑…전교조 폐지 요구
    • 입력 2017.07.17 (14:13)
    • 수정 2017.07.17 (14:14)
    인터넷 뉴스
성과급 ‘균등배분’ 교사 작년보다 1만여명↑…전교조 폐지 요구
'성과급 균등배분'에 참여한 교사가 작년보다 1만 1천 명 이상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은 17일 정부세종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교원평가에 따라 최근 지급된 교사 개인별 차등 성과급을 자발적으로 균등분배하는 데 참여한 교사가 전국 3,696개교 8만 7,085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7만 5,627명보다 15.15%(1만 1,458명) 늘어난 것으로 전체 교사(유·초·중·고등학교)의 17% 이상이 참여한 셈이다.

전교조는 "성과급은 교육의 성과를 등급으로 매길 수 없고 돈으로 책정할 수도 없다는 상식을 무시한 것"이라며 "교사들의 의견을 존중해 반교육적인 성과급제를 속히 폐지하라"고 요구했다. 전교조는 이날 성과급 폐지를 요구하는 교원 10만 4,767명의 서명 원본도 교육부에 전달했다.

교원 개인별 성과급제는 교원평가를 가지고 성과급을 3단계(S·A·B)로 나눠 지급하는 제도로 2001년 도입됐다. 교육당국은 성과급을 똑같이 나눠 갖는 균등배분이나 돌아가면서 좋은 등급을 받는 순환등급제, 몰아주기 등을 모두 '부당행위'로 본다. 정부는 2011년 학교별 성과급제도도 도입했다가 교육현장에서 불만이 높자 2015년 폐지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