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부산 신축 오피스텔도 ‘기우뚱’…‘붕괴 우려’로 긴급 대피
부산 신축 오피스텔도 ‘기우뚱’…‘붕괴 우려’로 긴급 대피
부산 사하구에 있는 한 오피스텔 건물이 한쪽으로 급격히 기울어져 입주자들이 대피하고 부근 주민들이...
北 최고존엄이 발표한 ‘초유의 성명’…추석 연휴 도발하나?
北 최고존엄이 발표한 ‘초유의 성명’…추석 연휴 도발하나?
최고 수위 北 김정은 명의 성명 “초강경 대응조치 단행 고려”트럼프의 유엔 연설에 대해 김정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언어 한류’ 개척자 한자리에…세계 한국어 교육자 대회
입력 2017.07.17 (14:20) | 수정 2017.07.17 (14:22) 인터넷 뉴스
‘언어 한류’ 개척자 한자리에…세계 한국어 교육자 대회
세계 곳곳에서 현지 외국인과 재외동포에게 한국어를 가르치는 교육자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교육부·외교부·문화체육관광부는 18일부터 나흘간 서울 코엑스 등에서 '2017년 세계 한국어 교육자 대회'를 연다고 17일 밝혔다. 한국어 교육자 대회는 해외에서 한국어를 가르치는 교육자와 교육 행정가를 초청해 한국어 교수법, 한국어 발음 강의, 한국문화 체험 기회 등을 제공하는 행사다. 초청 대상자별로 교육부·외교부·문체부가 각각 진행하던 행사를 올해는 하나로 통합했다.

이번 행사에는 29개국 한국어 교사 80여 명과 48개국 한글학교 교원 130여 명, 국외 한국어·한국문화 교육기관인 세종학당 관계자 150명을 비롯해 420여 명이 참석한다. 행사 기간에는 소설가 김훈 씨가 '한민족과 한국어'를 주제로 기조 강연을 하고, 허태균 고려대 교수와 최태성 별별 한국사 연구소장이 각각 심리학과 역사적 관점에서 한국어를 돌아보는 시간을 마련한다. 교원의 한국어 교육 역량을 높이기 위한 발음·어문규범 강의도 진행된다.
  • ‘언어 한류’ 개척자 한자리에…세계 한국어 교육자 대회
    • 입력 2017.07.17 (14:20)
    • 수정 2017.07.17 (14:22)
    인터넷 뉴스
‘언어 한류’ 개척자 한자리에…세계 한국어 교육자 대회
세계 곳곳에서 현지 외국인과 재외동포에게 한국어를 가르치는 교육자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교육부·외교부·문화체육관광부는 18일부터 나흘간 서울 코엑스 등에서 '2017년 세계 한국어 교육자 대회'를 연다고 17일 밝혔다. 한국어 교육자 대회는 해외에서 한국어를 가르치는 교육자와 교육 행정가를 초청해 한국어 교수법, 한국어 발음 강의, 한국문화 체험 기회 등을 제공하는 행사다. 초청 대상자별로 교육부·외교부·문체부가 각각 진행하던 행사를 올해는 하나로 통합했다.

이번 행사에는 29개국 한국어 교사 80여 명과 48개국 한글학교 교원 130여 명, 국외 한국어·한국문화 교육기관인 세종학당 관계자 150명을 비롯해 420여 명이 참석한다. 행사 기간에는 소설가 김훈 씨가 '한민족과 한국어'를 주제로 기조 강연을 하고, 허태균 고려대 교수와 최태성 별별 한국사 연구소장이 각각 심리학과 역사적 관점에서 한국어를 돌아보는 시간을 마련한다. 교원의 한국어 교육 역량을 높이기 위한 발음·어문규범 강의도 진행된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