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자신이 치료하던 환자가 약물을 투여받고 숨지자 이를 자살로 위장하기 위해 시신을 바다에 버린 비정한 병원장이 경찰에 붙잡혔다.이 병원장은...
[특파원리포트]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요즘만 같아라!"요 며칠 사이 날씨를 즐기는 베이징 사람들의 공통적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회삿돈 수십억 횡령 혐의’ 요리 연구가 구속
입력 2017.07.17 (14:57) | 수정 2017.07.17 (14:58) 인터넷 뉴스
‘회삿돈 수십억 횡령 혐의’ 요리 연구가 구속
요리 연구가 김 모 씨가 회삿돈 수십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검찰에 구속됐다.

수원지검 성남지청은 특정경제가중처벌법상 허위세금계산서교부와 사기와 횡령 혐의로 M사 대표 권 모(44)씨와 부대표 김 모(47·여)씨를 구속하고 세무사 강 모(44)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2009년 1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206억 원의 허위세금계산서를 발행하고 26억 원을 대출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이렇게 받은 대출금 중 8억 8000만 원을 임의로 소비한 혐의도 드러났다.

M사는 영·유아 식품개발 전문기업으로 요리 연구가인 김 씨가 부대표로 있다.

김 씨는 모 방송국 요리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과거 경기도지사 표창까지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 ‘회삿돈 수십억 횡령 혐의’ 요리 연구가 구속
    • 입력 2017.07.17 (14:57)
    • 수정 2017.07.17 (14:58)
    인터넷 뉴스
‘회삿돈 수십억 횡령 혐의’ 요리 연구가 구속
요리 연구가 김 모 씨가 회삿돈 수십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검찰에 구속됐다.

수원지검 성남지청은 특정경제가중처벌법상 허위세금계산서교부와 사기와 횡령 혐의로 M사 대표 권 모(44)씨와 부대표 김 모(47·여)씨를 구속하고 세무사 강 모(44)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2009년 1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206억 원의 허위세금계산서를 발행하고 26억 원을 대출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이렇게 받은 대출금 중 8억 8000만 원을 임의로 소비한 혐의도 드러났다.

M사는 영·유아 식품개발 전문기업으로 요리 연구가인 김 씨가 부대표로 있다.

김 씨는 모 방송국 요리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과거 경기도지사 표창까지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