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운전자 없이 달리는 자율주행차와, 사람이 운전 실력을 겨뤘습니다.인간과 대결할 정도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회삿돈 수십억 횡령 혐의’ 요리 연구가 구속
입력 2017.07.17 (14:57) | 수정 2017.07.17 (14:58) 인터넷 뉴스
‘회삿돈 수십억 횡령 혐의’ 요리 연구가 구속
요리 연구가 김 모 씨가 회삿돈 수십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검찰에 구속됐다.

수원지검 성남지청은 특정경제가중처벌법상 허위세금계산서교부와 사기와 횡령 혐의로 M사 대표 권 모(44)씨와 부대표 김 모(47·여)씨를 구속하고 세무사 강 모(44)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2009년 1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206억 원의 허위세금계산서를 발행하고 26억 원을 대출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이렇게 받은 대출금 중 8억 8000만 원을 임의로 소비한 혐의도 드러났다.

M사는 영·유아 식품개발 전문기업으로 요리 연구가인 김 씨가 부대표로 있다.

김 씨는 모 방송국 요리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과거 경기도지사 표창까지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 ‘회삿돈 수십억 횡령 혐의’ 요리 연구가 구속
    • 입력 2017.07.17 (14:57)
    • 수정 2017.07.17 (14:58)
    인터넷 뉴스
‘회삿돈 수십억 횡령 혐의’ 요리 연구가 구속
요리 연구가 김 모 씨가 회삿돈 수십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검찰에 구속됐다.

수원지검 성남지청은 특정경제가중처벌법상 허위세금계산서교부와 사기와 횡령 혐의로 M사 대표 권 모(44)씨와 부대표 김 모(47·여)씨를 구속하고 세무사 강 모(44)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2009년 1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206억 원의 허위세금계산서를 발행하고 26억 원을 대출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이렇게 받은 대출금 중 8억 8000만 원을 임의로 소비한 혐의도 드러났다.

M사는 영·유아 식품개발 전문기업으로 요리 연구가인 김 씨가 부대표로 있다.

김 씨는 모 방송국 요리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과거 경기도지사 표창까지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