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부산 사찰에 나타난 홍라희 여사…남편과 아들을 향한 합장
부산 사찰에 나타난 홍라희 여사…남편·아들 향한 합장
3년 이상 의식을 못 찾고 있는 남편, 구속된 장남, 이혼 소송 중인 큰 딸, 10여년전 세상을...
또 다른 ‘미니스커트’ 논란…LPGA 골프선수도 ‘착용 금지’
또 다른 ‘미니스커트’ 논란…LPGA 선수도 ‘착용 금지’
최근 사우디아라비아의 '미니스커트 여성' 동영상이 전 세계적으로 화제가 됐다. 지난 15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영상] “서울시 무기계약직 2,442명 이제 신분이 같아집니다”
입력 2017.07.17 (15:14) TV보다 리얼
동영상영역 시작
[영상] “서울시 무기계약직 2,442명 이제 신분이 같아집니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서울시가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처음으로 산하 기관에서 일하는 무기계약직 2,442명 전원을 정규직 전환하기로 했다.

이들 기관에서 일하는 기간제·계약직 노동자 1,087명에 대한 정규직 전환도 추진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오늘(17일) 이런 내용을 담은 '노동존중특별시 2단계 계획'을 발표했다.

무기계약직이란 고용 안정성은 있지만 임금 체계, 승진, 각종 복리후생 등 근로조건은 비정규직에 가까운 직군이다.

사실상 정규직과 같은 일을 하면서도 연봉에 차이가 있어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정규직 전환 대상은 서울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1천147명), 서울시설공단(450명) 등 서울시 투자출연기관 11곳에서 일하는 무기계약직이다.
  • [영상] “서울시 무기계약직 2,442명 이제 신분이 같아집니다”
    • 입력 2017.07.17 (15:14)
    TV보다 리얼
[영상] “서울시 무기계약직 2,442명 이제 신분이 같아집니다”
서울시가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처음으로 산하 기관에서 일하는 무기계약직 2,442명 전원을 정규직 전환하기로 했다.

이들 기관에서 일하는 기간제·계약직 노동자 1,087명에 대한 정규직 전환도 추진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오늘(17일) 이런 내용을 담은 '노동존중특별시 2단계 계획'을 발표했다.

무기계약직이란 고용 안정성은 있지만 임금 체계, 승진, 각종 복리후생 등 근로조건은 비정규직에 가까운 직군이다.

사실상 정규직과 같은 일을 하면서도 연봉에 차이가 있어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정규직 전환 대상은 서울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1천147명), 서울시설공단(450명) 등 서울시 투자출연기관 11곳에서 일하는 무기계약직이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