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정전협정 64주년…최북단 마을 통일촌을 가다
정전협정 64주년…최북단 마을 통일촌을 가다
'통일촌'은 경기도 파주시, 서부전선 민간인 통제구역 안에 자리 잡은 마을이다.1973년 8월...
[사사건건] “본인 명의 통장도 의심하라”…진화하는 인터넷 사기
[사사건건] “본인 명의 통장도 의심”…진화하는 인터넷 사기
인터넷에 게임 아이디를 팔겠다는 글을 올렸던 김 모(26) 씨가 구매를 원했던 사람에게 게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野, 제헌절 69주년에 “개헌 논의에 힘써야”
입력 2017.07.17 (15:33) | 수정 2017.07.17 (15:35) 인터넷 뉴스
野, 제헌절 69주년에 “개헌 논의에 힘써야”
야당은 17일(오늘) 제69주년 제헌절을 맞아 개헌 논의에 힘을 쏟아 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효상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국회와 정부는 힘을 모아 시대적 과제인 분권형 개헌을 이뤄내는 데에 전력을 다해야 할 것"이라며 "헌법 권력의 원천인 국민과 함께 분권형 개헌의 책무를 완수해 대한민국의 안정된 미래의 기틀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올해는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단에 대한 처절한 반성의 시간을 지나 맞이한 제헌절이라는 점에서 그 어느 때보다 의미가 특별하다"며 "대통령 탄핵의 폐허 위에 세워진 문재인 정부는 과거의 실패를 교훈 삼아 헌법수호의 의무를 다하는 데에 최선의 노력을 경주해야 한다"고 말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69주년 제헌절을 맞아 국민주권이 강화되는 개헌에 앞장서겠다"라며 "제헌절을 맞아 과거의 독선적이고 일방적인 국정 운영방식에서 벗어나 협치의 시대를 열어가기를 바라며 이를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약속한 대로 국회를 중심으로 개헌이 원활하게 이뤄지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이제는 대통령 한 사람에게 권력이 집중되는 '제왕적 대통령제'를 벗어나야 할 때"라면서 "헌법 정신과 헌법적 가치 구현을 진지하게 고민하고 국민과 함께 하는 개헌, 국민주권과 지방분권이 강화되는 새로운 대한민국을 완성에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종철 바른정당 대변인도 "국회에서는 개헌 특위가 지금 기간을 연장해 활동 중에 있다. 그런데 최근 활동이 조금 부진한 상태"라며 "각 당이 공히 개헌을 약속했고, 문재인 대통령도 내년 지방 동시선거 때 국민투표를 약속했기 때문에, 개헌특위가 조금 더 속도를 내서 개헌 문제를 심의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가장 문제가 될 걸로 보여 지는 선거구 형태 문제와 권력구조 문제에 관해서는 각 정파가 정말 이번이 개헌을 위한 가장 절호의 기회라는 생각으로 한 발씩 물러나서 큰 타협이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 野, 제헌절 69주년에 “개헌 논의에 힘써야”
    • 입력 2017.07.17 (15:33)
    • 수정 2017.07.17 (15:35)
    인터넷 뉴스
野, 제헌절 69주년에 “개헌 논의에 힘써야”
야당은 17일(오늘) 제69주년 제헌절을 맞아 개헌 논의에 힘을 쏟아 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효상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국회와 정부는 힘을 모아 시대적 과제인 분권형 개헌을 이뤄내는 데에 전력을 다해야 할 것"이라며 "헌법 권력의 원천인 국민과 함께 분권형 개헌의 책무를 완수해 대한민국의 안정된 미래의 기틀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올해는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단에 대한 처절한 반성의 시간을 지나 맞이한 제헌절이라는 점에서 그 어느 때보다 의미가 특별하다"며 "대통령 탄핵의 폐허 위에 세워진 문재인 정부는 과거의 실패를 교훈 삼아 헌법수호의 의무를 다하는 데에 최선의 노력을 경주해야 한다"고 말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69주년 제헌절을 맞아 국민주권이 강화되는 개헌에 앞장서겠다"라며 "제헌절을 맞아 과거의 독선적이고 일방적인 국정 운영방식에서 벗어나 협치의 시대를 열어가기를 바라며 이를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약속한 대로 국회를 중심으로 개헌이 원활하게 이뤄지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이제는 대통령 한 사람에게 권력이 집중되는 '제왕적 대통령제'를 벗어나야 할 때"라면서 "헌법 정신과 헌법적 가치 구현을 진지하게 고민하고 국민과 함께 하는 개헌, 국민주권과 지방분권이 강화되는 새로운 대한민국을 완성에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종철 바른정당 대변인도 "국회에서는 개헌 특위가 지금 기간을 연장해 활동 중에 있다. 그런데 최근 활동이 조금 부진한 상태"라며 "각 당이 공히 개헌을 약속했고, 문재인 대통령도 내년 지방 동시선거 때 국민투표를 약속했기 때문에, 개헌특위가 조금 더 속도를 내서 개헌 문제를 심의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가장 문제가 될 걸로 보여 지는 선거구 형태 문제와 권력구조 문제에 관해서는 각 정파가 정말 이번이 개헌을 위한 가장 절호의 기회라는 생각으로 한 발씩 물러나서 큰 타협이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