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자신이 치료하던 환자가 약물을 투여받고 숨지자 이를 자살로 위장하기 위해 시신을 바다에 버린 비정한 병원장이 경찰에 붙잡혔다.이 병원장은...
[특파원리포트]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요즘만 같아라!"요 며칠 사이 날씨를 즐기는 베이징 사람들의 공통적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北에 추석 이산상봉 제의…성사 가능성은? ISSUE
입력 2017.07.17 (16:29) | 수정 2017.07.17 (17:07) 멀티미디어 뉴스
北에 추석 이산상봉 제의…성사 가능성은?
대한적십자사가 남북 이산가족 상봉과 성묘 방문 행사를 개최하기 위한 적십자회담을 북측에 공식 제안했다.

김선향 대한적십자사 회장 직무대행은 오늘(17일) 중구 남산동 사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추석을 계기로 이산가족 상봉행사 개최 등 인도적 현안 문제 해결을 위한 남북적십자회담을 8월 1일 판문점 우리 측 지역 '평화의 집'에서 가질 것을 제의한다"고 밝혔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6일 독일에서 밝힌 이른바 '베를린 구상'에서 10·4 정상선언 10주년이자 추석인 10월 4일에 이산가족 상봉행사와 성묘 방문을 진행할 것을 제안한 바 있다. 대한적십자사가 문 대통령의 제안을 이행하기 위한 후속 조치에 나선 것이다.

적십자회담에는 우리 측에서 김건중 대한적십자사 사무총장을 수석대표로 3명의 대표가 나설 예정이다.

김 직무대행은 "우리 측 제안에 대한 조선적십자회 측의 입장을 판문점 남북 적십자 연락사무소를 통해 회신해주기 바란다"면서 "조선적십자회 측의 긍정적인 호응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북한이 적십자회담에 응할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북한은 지난해 4월 중국 내 북한식당에서 일하다 탈북한 여종업원 12명과 탈북한 뒤 남한에 정착했지만, 북송을 요구하고 있는 김련희씨의 송환 없이는 이산가족 상봉은 없을 것이라고 주장해왔다.

정부는 탈북 여종업원들은 자유의사로 귀순했고, 우리 국민인 김련희 씨를 북으로 돌려보낼 법적인 근거도 없다는 입장이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탈북 여종업원 북송 문제 협의와 관련해 “남북 적십자회담은 이산가족 상봉 같은 인도적 현안 협의를 위한 것”이라며 “구체적인 것들은 북측의 반응을 봐서 판단할 것이고 이번 제의 전에 남북 간 교감은 없었다”고 말했다.

북한이 해외에 파견한 식당에서 근무하던 지배인 1명과 여성종업원 12명이 집단 탈북해 지난해 4월 국내에 입국했다북한이 해외에 파견한 식당에서 근무하던 지배인 1명과 여성종업원 12명이 집단 탈북해 지난해 4월 국내에 입국했다

만약 정부의 제안대로 10월 4일에 이산가족 행사가 열린다면 지난 2015년 10월 이후 2년 만이다.

고령화로 이산가족 생존자 수가 해마다 줄어들고 있어 이산가족들이 이번 회담의 성사 여부에 거는 기대는 클 수밖에 없다.

이산가족 상봉 신청으로 통일부에 등록된 우리 측 이산가족은 6월 말 기준으로 총 13만 1,200명이다. 이 중 절반이 넘는 7만 687명이 세상을 떠났다. 남아 있는 이산가족은 6만 513명이다. 월 200~400여 명씩, 매년 3천여 명이 유명을 달리하고 있다.

성별로 구분해보면 남자가 3만 7천여 명(62%)으로 여자 2만 2천여 명(37%)보다 두 배 가까이 많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70세 이상이 5만 1730명으로 절대다수인 85%를 차지한다. 특히 80세 이상 초 고령층은 3만 7천857명으로 전체의 62%가 넘는다.


반면 오랜 기다림 끝에 이산가족 상봉의 기쁨을 느낀 가족 수는 1만 9,930명으로 전체 신청인의 1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북 이산가족 상봉을 대한적십자사가 나서서 먼저 제의한 건 매우 이례적이다.

이산 1세대의 고령화로 시간적 여유가 없다는 정부의 상황 인식이 그 배경으로 꼽힌다.

김선향 대한적십자사 회장 직무대행은 “이산가족 상봉이 시급한 문제이기 때문에 적십자를 통해 회담을 먼저 제의하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남북적십자회담 제의의 배경을 설명했다.

김 직무대행은 또 “현재 우리 측에는 많은 고령의 이산가족들이 가족 상봉을 고대하고 있으며 북측 역시 사정은 마찬가지일 것”이라며 “이분들이 살아 계신 동안에 가족을 만날 수 있게 하는 것은 어떤 정치적 고려보다 우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 北에 추석 이산상봉 제의…성사 가능성은?
    • 입력 2017.07.17 (16:29)
    • 수정 2017.07.17 (17:07)
    멀티미디어 뉴스
北에 추석 이산상봉 제의…성사 가능성은?
대한적십자사가 남북 이산가족 상봉과 성묘 방문 행사를 개최하기 위한 적십자회담을 북측에 공식 제안했다.

김선향 대한적십자사 회장 직무대행은 오늘(17일) 중구 남산동 사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추석을 계기로 이산가족 상봉행사 개최 등 인도적 현안 문제 해결을 위한 남북적십자회담을 8월 1일 판문점 우리 측 지역 '평화의 집'에서 가질 것을 제의한다"고 밝혔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6일 독일에서 밝힌 이른바 '베를린 구상'에서 10·4 정상선언 10주년이자 추석인 10월 4일에 이산가족 상봉행사와 성묘 방문을 진행할 것을 제안한 바 있다. 대한적십자사가 문 대통령의 제안을 이행하기 위한 후속 조치에 나선 것이다.

적십자회담에는 우리 측에서 김건중 대한적십자사 사무총장을 수석대표로 3명의 대표가 나설 예정이다.

김 직무대행은 "우리 측 제안에 대한 조선적십자회 측의 입장을 판문점 남북 적십자 연락사무소를 통해 회신해주기 바란다"면서 "조선적십자회 측의 긍정적인 호응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북한이 적십자회담에 응할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북한은 지난해 4월 중국 내 북한식당에서 일하다 탈북한 여종업원 12명과 탈북한 뒤 남한에 정착했지만, 북송을 요구하고 있는 김련희씨의 송환 없이는 이산가족 상봉은 없을 것이라고 주장해왔다.

정부는 탈북 여종업원들은 자유의사로 귀순했고, 우리 국민인 김련희 씨를 북으로 돌려보낼 법적인 근거도 없다는 입장이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탈북 여종업원 북송 문제 협의와 관련해 “남북 적십자회담은 이산가족 상봉 같은 인도적 현안 협의를 위한 것”이라며 “구체적인 것들은 북측의 반응을 봐서 판단할 것이고 이번 제의 전에 남북 간 교감은 없었다”고 말했다.

북한이 해외에 파견한 식당에서 근무하던 지배인 1명과 여성종업원 12명이 집단 탈북해 지난해 4월 국내에 입국했다북한이 해외에 파견한 식당에서 근무하던 지배인 1명과 여성종업원 12명이 집단 탈북해 지난해 4월 국내에 입국했다

만약 정부의 제안대로 10월 4일에 이산가족 행사가 열린다면 지난 2015년 10월 이후 2년 만이다.

고령화로 이산가족 생존자 수가 해마다 줄어들고 있어 이산가족들이 이번 회담의 성사 여부에 거는 기대는 클 수밖에 없다.

이산가족 상봉 신청으로 통일부에 등록된 우리 측 이산가족은 6월 말 기준으로 총 13만 1,200명이다. 이 중 절반이 넘는 7만 687명이 세상을 떠났다. 남아 있는 이산가족은 6만 513명이다. 월 200~400여 명씩, 매년 3천여 명이 유명을 달리하고 있다.

성별로 구분해보면 남자가 3만 7천여 명(62%)으로 여자 2만 2천여 명(37%)보다 두 배 가까이 많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70세 이상이 5만 1730명으로 절대다수인 85%를 차지한다. 특히 80세 이상 초 고령층은 3만 7천857명으로 전체의 62%가 넘는다.


반면 오랜 기다림 끝에 이산가족 상봉의 기쁨을 느낀 가족 수는 1만 9,930명으로 전체 신청인의 1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북 이산가족 상봉을 대한적십자사가 나서서 먼저 제의한 건 매우 이례적이다.

이산 1세대의 고령화로 시간적 여유가 없다는 정부의 상황 인식이 그 배경으로 꼽힌다.

김선향 대한적십자사 회장 직무대행은 “이산가족 상봉이 시급한 문제이기 때문에 적십자를 통해 회담을 먼저 제의하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남북적십자회담 제의의 배경을 설명했다.

김 직무대행은 또 “현재 우리 측에는 많은 고령의 이산가족들이 가족 상봉을 고대하고 있으며 북측 역시 사정은 마찬가지일 것”이라며 “이분들이 살아 계신 동안에 가족을 만날 수 있게 하는 것은 어떤 정치적 고려보다 우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스플러스
정지